'정치적 가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08.04 [서평] 『중산층은 없다』, 견고한 자본주의를 만든 이데올로기 (1)

견고한 자본주의를 만든 이데올로기

-『중산층은 없다』, 하다스 바이스 지음, 문혜림·고민지 옮김

인턴 오해은

2021년 펜더믹 상황을 마주한 뒤로, 젊은 세대들을 포함해 많은 사람들이 주식이나 가상화폐 등에 투자하는 일이 늘어나고 있다. 온라인에서는 자신이 주식으로 돈을 얼마나 벌고 잃었는지에 대한 후기들이 넘쳐나고, TV 콘텐츠 및 다양한 매체에서도 이를 다루는 내용이 늘어나면서 투자에 관심을 가지는 사람들이 늘어난 것이다. 필자는 이 책에서 중산층이 없다고 직설하면서 그와 관련된 투자와 현재 자본주의에 대해 깊이 고찰하고 있다.

1장에서 작자는 중산층을 어떻게 정의해야 하는지에 대해 논의를 펼치고 있다. 그들은 명확한 정체성을 가지고 있지도 않고, 집단 구성원들에 대한 공감대도 형성하지 않는다. 특히 중산층에 대해 말할 때 중간에 대해서는 언급하지만 계급에 대해서는 달리 언급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자본가와 노동자, 영주와 농노와 같은 뚜렷한 계급관계가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를 정의하는 것은 무척 애매한 것인데, 중산층과 다른 것들 사이의 경계가 모호해서 과연 중산층이라는 것이 존재하는 것에 대해 의문을 제기한다.

 

2장에서는 사유재산의 이중성을 이야기하고 있다. 우리는 현대 자본주의에 들어오면서 정당한 노동의 대가로 얻은 확실한 재산보다는 도박과 같은 신뢰할 수 없는 재산에 흥미를 가지게 되었다. 처음에는 도박과 같은 투자로 재산을 늘리는 일이 적을 것이라 예상했지만, 전혀 아니었다. 우리가 갈수록 재산에 강박적으로 투자하는 이유는 처음에 보험이나 주택, 자격증 등 다양한 유형의 재산에 투자하기 시작하면 그 재산의 가치들을 불안정하게 만드는 자본주의의 체계 때문에 손해를 보고, 이를 회복하기 위해 다시 투자하는 악순환이 이루어지기 때문이다.

 

3장에서는 앞에서 언급한 투자의 악순환이 인적 자본에서도 마찬가지라고 말한다. 예를 들어 교육 기회를 가지게 된 사람들이 자녀를 우수한 학교에 보내면서 그 자녀들만이 교육 기회를 가지게 된다. 하지만 이러한 개인적인 투자들은 해당 지역공동체 안에서 더 많은 경쟁을 하도록 만든다. 결국 이러한 과정들은 인적 자본이 사람들 사이에서 우위를 가리게 만들고, 인적 자본의 특징 상 그 양이 무한해서 한 번 우위를 가진 사람은 계속해서 그 자리를 지키거나 더 올라갈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그들을 앞서는 것이 아니라 어떻게든 따라잡기 위해 인적 자본에 끊임없이 투자하는, 재산의 투자와 같은 악순환이 반복되는 것이다.

 

4장에서는 중산층이 가지고 있는 정치적 특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과거 정치와 관련된 운동에서 그들은 대중들에게 당시 그들이 처한 상황보다 더 나은 여건을 제공하겠다고 했지만, 지속되던 불평등을 사실상 재정립한 것뿐이었다. 또한 대중들, 즉 노동자들을 소비자로 바꾸었다. 이 변화는 개인마다 다른 특성과 열망을 잘 보이게 하여 공동체 의식을 서서히 빼앗아갔다. 그래서 현재의 소비자들은 소비 지향적이고 개발 지향적인 특성을 가지게 된 것이다. 그래서 이러한 특징들이 명확한 정체성이 없으며 서로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하지 않는 현대 자본주의 중산층의 특징과 연결된다.

, 우리가 몸담고 있는 자본주의 사회에서 자본에 투자하면 할수록 공동의 이익을 추구하기보다는 사적인 이익만을 위해 노동하게 될 것이고, 현재 그러하다. 그래서 우리는 언제나 중산층인 적이 없으며, 스스로의 의지가 아닌 자본주의의 체계가 자신도 모르게 투자를 강요하고, 아이러니하게도 우리를 착취하도록 만든 그 구조에 발을 빼지 못하게 한다.

 

이 책의 첫인상은 어렵다였다. 경제 용어가 처음부터 잔뜩 등장하면서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해하기가 어려워 꼼꼼히 읽다 보니 미국이나 독일, 이스라엘 등의 나라와 우리나라의 현재 상황이 다르지 않았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마냥 어려운 책에서 흥미로운 책으로 느낌이 변했다. 만약 자신이 투자에 흥미가 있거나 현재 일명 개미라면 이 책을 한 번쯤은 읽어보는 것이 좀 더 신중한 투자와 투자 그 본질의 이해에 도움이 될 것이다. 관심만 가지고 투자 시장에 뛰어들게 된다면 많은 손실을 보게 될 것이 분명하며, 대부분이 알고 있듯이 투자에서 성공한 사람들은 극히 드물다. 때문에 이처럼 신뢰할 수 없는 재산에 시간과 돈을 쏟는 것은 아주 신중히 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하고 싶다.

 

우리는 재산이 실체적인 측면에서 우리가 부여한 가치를 저장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에 재산에 투자한다. 하지만 우리의 재산에 압축된 가치는 우리의 명령 밖에 있기 때문에 이러한 모습은 하나의 환상일 뿐이다.

-본문 117~118쪽

이 구절에서는 현대인들이 투자에 열광하는 현상의 실체를 통찰하고 있다. 미래의 불특정한 가치를 위해 투자하지만, 그것들의 가치는 명확하지 않으며 눈에 보이지도 않는다. 집값이 끊임없이 오르는 소식을 전하는 뉴스들을 접하면, 지금 내가 적금을 들고 주택청약을 하는 목적이 과연 무엇일까에 대해 한탄하게 된다. 그렇다고 그것을 그만둘 수도 없게 만드는 것이 자본주의의 비판점이다.

 

우리는 투자를 하지 않으면 불안하게 만드는 지금의 상황을 직시하고 그것에 우리의 노동이 착취되지 않도록 눈을 부릅떠야 한다. “나를 위한 투자가 과연 나를 위한 투자인지 스스로 돌아봐야 할 것이다.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259678463 

 

중산층은 없다

하다스 바이스는 인류학자로 금융화 및 중산층과 관련된 문제를 연구해왔다. 이 도발적인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독일, 이스라엘, 미국 등지에서 나온 문화기술지 연구들을 실례로 제시한다.

www.aladin.co.kr

 

Posted by 부산에서 책 만드는 이야기 : 산지니출판사 블로그 eu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1.08.18 09: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