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표지 디자인'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8.01.24 대만 판 <지행출> 표지 디자인
  2. 2011.05.27 '부산을 맛보다' 책표지 어떤 게 좋을까요? (10)
  3. 2010.12.27 '주방가구'로 분류된 소설책

대만 유격출판사에서 <지역에서 행복하게 출판하기> 대만 판의 앞표지 디자인을 보내왔습니다.

원래 1월초에 표지 완성하려고 했는데 설계한 디자이너가 돌아가셔서 새로운 디자이너로 급하게 바꾸느라 지연되어 양해를 구한다는 메일 내용과 함께요. 

앞표지 디자인은 부산 감천문화마을의 풍경을 배경으로 하고 색깔은 한국 판에 쓰인 핑크와 보라색을 사용했다고 합니다. (참고 사진한자로 덮혀 있어 학술서 느낌도 나구요.^^

노을처럼 보이기도 하는 파스텔톤 은은한 하늘에 매 한 마리 유유히 떠있네요. '부산 출판사 산지니의 10년 지역출판 생존기'라는 부제가 달린 책인 만큼 산지니를 표현하기 위해 디자이너가 고심한 것 같아요.

2016년 출판권 계약 이후 2년 만에 나오는 대만 판 <지역에서 행복하게 출판하기>. 오는 2월 8일 떠나는 타이베이 북투어 때 유격출판사에서 준비한 출판기념회에서 대만 독자들을 만나는 자리도 마련되어 있답니다. 출간 후 대만에서는 어떤 반응일지 궁금하고 기대 됩니다.



지역에서 행복하게 출판하기 - 10점
강수걸 외 지음/산지니



Posted by 와랑
여러분, 요즘 뭐 먹을지 고민 되시죠?
이제 부산에 오면 그런 걱정 안 하셔도 됩니다.
이 책 한권만 있으면 말이죠.
자화자찬이 넘 심했나요^^
조만간 출간될 『부산을 맛보다』표지 시안이 나왔는데요,
여러분들의 의견이 궁금합니다.
소중한 한 표 부탁드려요.^^ 

1번



2번



3번




『부산을 맛보다』(박종호 지음)
부산 오면 꼭 먹어봐야 할 부산·경남 맛집 산책


1부
부산에 오면 꼭 먹어야 한다

2부 봄, 여름, 가을, 겨울 계절별 맛을 찾아
3부 부산의 지역별 맛집
4부 경남의 지역별 맛집
5부 커피&카페 이야기
부록 파워 블로거들이 뽑은 부산 대표 맛집


Posted by 산지니북

지난 달 나여경 소설가의 첫 창작집 <불온한 식탁>이 출간되어 블로그에 소개해드렸는데요. 온라인 홍보를 위해 네이버 검색창에 '불온한 식탁'을 입력하니, 관련 기사와 블로그글(벌써 책을 읽고 몇몇 블로거들이 평을 올려주셨군요), 책 이미지 등이 주욱 올라옵니다. 
쇼핑 카테고리에도 당연히 <불온한 식탁>이 올라와 있는데, 자세히 보니 주방가구> 4인용식탁으로 분류가 되어 있습니다. 우째 이런일이.

전체 > 가구, 인테리어 > 주방가구 > 식탁세트 > 4인용식탁



제목에  '식탁'이 들어가니 검색엔진이 책을 '주방가구'로 오해한 것 같습니다. 근데 지맘대로 4인용으로 분류한 것도 웃깁니다. 요즘은 핵가족시대라 4인용식탁이 가장 많이 팔려서 그런가요.


창작집 <불온한 식탁>은
더미의 변명, 금요일의 썸머타임, 돈크라이, 태풍을 기르는 방법, 정오의 붉은 꽃, 쥐의 성(成), 즐거운 인생 등
모두
7개의 단편소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보통 단편 중 하나를 골라 소설집 제목으로 잡는 경우가 많은데,
이번 경우에는 <불온한 식탁>이라는 전혀 새로운 제목을 만들게 되었습니다. 제목이 정해졌을 때, 표지 디자인을 해야하는 제 머릿속에는 오로지 커다란 식탁만이 둥둥 떠다녔습니다. 솔직히 얘기하면 정사각형의 4인용 식탁이었지요.^^
근데 나 작가님께서
"설마 표지에 진짜 식탁이 들어가는 건 아니겠지요? 호호호" 하시는 겁니다. 
순간 철렁했습니다.
식탁을 빼고 <불온한 식탁>을 구상해야 하니 앞이 캄캄했지요. 빈곤한 제 상상력을 구박하며 여러날 고심끝에 몇가지 안을 잡았고, 최종적으로는 커다란 식탁이 들어있는 시안으로 결정이 되었습니다. 다행히 책이 잘 나왔고 표지에 대한 주위 반응도 좋았습니다. 

관련글
책을 펼쳐든 이날  나는 7편의 소설을 다 읽어치웠다. - 누미
불온한 식탁에 초대합니다. - 출판기념회 이야기


불온한 식탁 - 10점
나여경 지음/산지니

Posted by 산지니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