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사랑 너의 사랑 흘라피치가 학교도서관저널 2014 추천목록에 떡하니 실렸습니다.  2013년 학교도서관저널 35호에 소개된 뒤, 다른 추천도서들과 묶여 한 권의 목록으로 정리되어 나왔습니다. 그러고 보니 오는 4월이면 벌써 출간 1년을 맞이하는 책이군요.

요즘 흘라피치 뭐하니?─크로아티아 낭독회&학교도서관저널 35호

요즘 크로아티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데, 사실 아시는 분들은 다 아시다시피 크로아티아 돌풍의 원조는 누나가 아니라 바로 흘라피치입니다 여러분!...크로아티아가 저자 이봐나의 브를리치 마주라니치의 모국이거든요. 이런 근자감(근거 없는 자신감) 이 책이 그만큼 재미있음을 알리기 위한 표현 수단으로 생각을 좀...헤헤.

 

 

 

 

 

 

구두 견습공 흘라피치가 성질 고약한 구둣방 선생님을 피해 도망쳐 나와 겪게 되는 모험 이야기이다.흘라피치는 구둣방 어린 도제공으로 부자보다도 넉넉한 마음을 지닌 소년이다. 아무런 대가 없이 순수한 마음으로 남을 도와주고, 모험 속에서 만난 나쁜 악당들과도 지혜롭게 맞서 싸운다. 언제나 모든 일에 최선을 다하고 주변까지 돌보는 배려심이 개인의 삶에 끼치는 긍정적인 영향을 만나볼 수 있다. 모든 사람과의 관계 속에 진심어린 마음으로 다가가는 흘라피치를 보면 각박해진 우리의 삶 속에 이런 친구 한 명 있었으면 하는 생각을 갖게 한다. 지은이는 크로아티아의 안데르센이라고 불리며 세계적인 동화작가로서 명성을 떨쳤다.

박혜리 부천 원미초 사서

 

 

흘라피치, 미스터 김을 만나다

누구의 아들도 아닌, 흘라피치─『꼬마 구두장이 흘라피치』(책소개)

 

꼬마 구두장이 흘라피치 - 10점
이봐나 브를리치 마주라니치 지음, 장정렬 옮김, 이다정 그림/산지니

Posted by 비회원

안녕하세요, 전복라면 편집자입니다.

요즘 제 귀염둥이 흘라피치의 소식이 한동안 뜸했었지요?

지난 5월 25일에 흘라피치의 고향 크로아티아아 자그레브 시내  흐라스나(Hrascina) 마을에서 『꼬마 구두장이 흘라피치』낭독회가 열렸습니다.

크로아티아 대사관의 위선옥 행정원님께서 직접 방문해(100km가 넘는 거리를 택시를 타고 가주셨다고 하니 대단하네요) 크로아티아 독자들을 위해 낭독해 주셨다고 합니다.



  행사 진행자이자 작가인 스포멘카 스티메치(Spomenka Štimec) 선생님께서 감사의 편지를 보내주셨습니다. 『꼬마 구두장이 흘라피치』역자 장정열 선생님께서 번역을 해주셨는데요. 편지 일부를 소개합니다. 



 이번에 참석해 주신 위 선생님은 아주 우아하게 낭독해 약 50명의 참석자로부터 열렬한 박수를 받았습니다.

 아쉬움이 있었다면 행사 때 비가 와, 우리가 처음 계획했던 봄의 축전을 다 진행하고 즐길 수 없었다는 점입니다. 

이날 행사에서는 교수님 두 분이 흘라피치에 대한 강연을 해 주셨고. 연극인은 크로아티아어로 흘라피치의 한 파트를 낭송해 주었고, 이란 분은 이란어로 흘라피치를 낭독했습니다. 그리고 맨 마지막에 최근 출간된 한국어판으로 한국어 낭독을 들을 순서가 왔습니다. 그 뒤 칵테일 행사도 했습니다.



수고하신 위 행정원님과 크로아티아 독자님, 소식 전해 주신 장정열 선생님께 두루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시간차가 조금 있지만, 학교도서관 저널(통권 35호, 7, 8월호 합본)에서도 흘라피치가 소개되었습니다. 






'이런 친구 한 명 있었으면' 원미초 박혜리 사서 선생님의 적절한 표현!



저만의 귀염둥이인 흘라피치가 이러다 '국민 구두장이'가 되는 것 같아 조금 질투나지만 그래도 양보하겠습니다. 흘라피치 많이 사랑해 주세요. 




누구의 아들도 아닌, 흘라피치─『꼬마 구두장이 흘라피치』 (5)

흘라피치, 미스터 김을 만나다 (1)

『황금빛 물고기』가 추천도서가 되었습니다. (1)


Posted by 비회원

 


 
안녕하세요, 전복라면 편집자입니다.

낡은 구두도, 걱정 근심도 말끔하게 고쳐 주는 구두장이 흘라피치가 드디어 김해공항을 통과했습니다. 막내 동생처럼 사랑스럽고, 때론 아버지처럼 남을 배려할 줄도 아는 멋진 소년입니다.

 

한국의 친구들을 찾아 다시 여행을 떠난 흘라피치와 기타와 강아지 분다쉬.

 

 흘라피치는 몸집은 벌처럼 작지만 새처럼 민첩하고, 마르코 왕자처럼 용감하고, 책처럼 영리하고, 햇살처럼 따뜻한 마음씨를 지닌, 어리지만 솜씨 좋은 구두장이입니다. 어느 날 작은 오해가 생겨 므르코냐 선생님에게 매를 맞게 되자 구둣방을 떠나기로 마음먹지요. 사자처럼 무서운 선생님의 구둣방에서 달아나 영리한 개 분다쉬, 귀여운 서커스단 소녀 기타와 모험을 떠난 흘라피치는 자기 발에 꼭 맞는 장화처럼 예쁜 행복을 찾을 수 있을까요?


100년 동안 전 세계의 사랑을 받은 고전,
장화 신은 소년의 모험!


1913년 크로아티아에서 처음으로 발간된 『꼬마 구두장이 흘라피치』(원제: Čudnovate zgode šegrta Hlapića)는 견습공 흘라피치가 구둣방을 도망쳐 나와 겪게 되는 모험 이야기입니다. 1997년에는 이 책을 소재로 한 애니메이션이 제작되어 전 세계 아동의 사랑을 받았고 2000년대에 들어서는 페르시아, 인도, 베트남, 중국, 일본 등의 아시아 지역에서도 번역 출간되었습니다. 한국판 『꼬마 구두장이 흘라피치』는 1998년에 크로아티아 에스페란토연맹에서 출간한 에스페란토판 『Mirindaj aventuroj de metilernanto Hlapiĉ』을 번역한 책으로, 흘라피치가 세상에 태어난 지 100주년을 기념하는 책이기도 합니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벵골어, 아랍어, 베트남어, 일본어, 에스페란토판 흘라피치. 한국판 흘라피치는 이중 일본판 옆의 에스페란토판 책을 번역한 책입니다. 한국판이 제일 근사하죠? 하하. 



흘라피치는 구둣방의 어린 도제공이지만 그 어떤 부자보다도 넉넉한 마음씨를 가진 소년입니다. ‘왕께서 사람들을 도와주라며 나를 보내셨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할아버지의 무거운 우유통을 날라 주고, 잃어버린 거위를 찾아주고, 지붕 위로 올라가 불을 끄고, 거지의 구두를 고쳐주고, 가난한 광주리 장수의 광주리를 팔아줍니다. 무서운 악당 ‘검정 사람’에 맞서 친구의 암소를 지켜주기도 하지요.

대가를 바라지 않는 순수한 마음으로 타인을 돕고 마지막에 큰 행복을 얻는 흘라피치의 세계 속에는 계산 없는 친절, 보답 받는 진심, 악의에 맞서는 정의와 용기가 있습니다. 이러한 가치는 무한한 경쟁 속에서 전쟁 같은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소박하고 따뜻한 향수를 불러옵니다. 타인에게 일방적으로 의존하지 않고 스스로 앞길을 개척하면서 주변의 어려움까지 살필 줄 아는 의젓한 흘라피치의 모습을 통해 개인의 자주적인 노력이 세상에 얼마나 거대하고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알 수 있습니다.

 

꼬마 구두장이 흘라피치는 ‘크로아티아의 안데르센’ 이봐나 브를리치 마주라니치의 대표작입니다.

 
 작가 이봐나 브를리치-마주라니치는 크로아티아의 명문가인 마주라니치 가문에서 태어났습니다. 그녀의 할아버지 이봔 마주라니치는 지금의 수상과 같은 유명 정치인이자 유명 시인이었으며 아버지 블라디미르 마주라니치 역시 작가였습니다. ‘크로아티아의 안데르센’으로 불리며 노벨문학상 후보에 네 번이나 추천되는 등 세계적인 동화작가로서 명성을 떨쳤고 또한 여섯 아이의 자애로운 어머니이기도 했던 그녀는 사회 참여에도 적극적이었습니다.


19세기 말 크로아티아는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에 속해 있었는데, 당시 헝가리 정치인들은 자치구인 크로아티아를 헝가리로 편입하려 했습니다. 그런 환경에서 민족정신을 교육받은 이봐나는 남편과 함께 <크로아티아 국민교육과 근대화>라는 민족운동단체에서 활동하며 헝가리 제국이 크로아티아 사람들에게 헝가리어를 강요하는 것에 반대하는 운동을 주도적으로 전개해 주교로부터 명예 금메달을 수여받기도 했습니다.


자신이 옳다고 생각하는 가치를 책뿐만 아니라 삶을 통해서도 성실히 표현했던 작가 이봐나의 대표작 『꼬마 구두장이 흘라피치』에는 문학 작품으로서의 미적, 오락적 가치와 더불어 청소년에게 정직과 노동의 가치를 일깨우는 커다란 울림의 메시지가 담겨 있습니다.

 

한국 친구들, 지금 만나러 갑니다!

 

 

옮긴이 1961년 창원에서 태어난 장정렬 선생님은 부산대학교 기계공학과와 한국외국어대학교 무역대학원을 졸업한 뒤 현재 거제대학교 조선해양공학과 외래교수로 있습니다. 한국에스페란토청년회 회장과 한국에스페란토협회 교육이사로 일하였고 지금도 에스페란토 교육과 번역에 힘쓰고 있습니다.
에스페란토를 한국어로 번역한 책으로는 『봄 속의 가을』 『정글의 아들 쿠메와와』 등이 있고 한국어를 에스페란토로 번역한 책으로는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언니의 폐경』 『님의 침묵』 등이 있습니다. suflora@hanmail.net

그린이 이다정 선생님은 어릴 때부터 종잇조각이나 공책 구석구석에 낙서하는 것을 좋아했답니다. 심심할 때, 신날 때, 슬플 때, 행복할 때 틈틈이 그림을 그렸고 여러 좋은 사람들을 만나며 자라나, 어느새 그림을 그리는 일을 하게 되었어요. 동화도 쓰고 만화도 만들고 삽화도 그린답니다. 재미있고 사람들에게 기쁨을 주는 것을 만들고 싶어하는 이다정 선생님의 대표작은 아직 책상 서랍 속에 보관되어 있습니다.


 

꼬마 구두장이 흘라피치 - 10점
이봐나 브를리치 마주라니치 지음, 장정렬 옮김, 이다정 그림/산지니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