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베이101'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1.29 [여행준비] 타이베이 어둠여행,이곳은 어디? - 2일차

[산지니 북투어] 타이베이 어둠여행, 이곳은 어디? - 2일차 장소 안내

 

 


 

▶ 딘타이펑 鼎泰 (2일차 점심으로 먹을 예정이에요!)

 

1958년 중국 산서성 출신의 양빙이(楊秉彝)가 식용유를 판매하기 위한 기름 도매업으로 시작했다. 샤오롱바오(小籠包)의 판매는 식용유의 매출이 침체되자 1972년에 부업으로 시작한 것이다. 그 후에 딘타이펑의 샤오롱바오는 지역민들에게 인기가 있게 되었고 1980년대에 본업이었던 식용유 판매를 중단하고 샤오롱바오 전문 식당으로 장사를 바꾸게 되면서 현재까지 이어오고 있다. 1993년 미국 『뉴욕 타임즈』에 소개된 ‘세계 10대 레스토랑’으로 선정되면서 전 세계적으로 유명세를 타게 된다. 한국에는 2005년에 서울 명동에 처음으로 진출하였다.

 

 

린이슝 가택 살인사건으로 목숨을 잃은 쌍둥이 량쥔과 팅쥔

 

 

▶ 린이슝 가택 살인사건(林宅血案)

 

1980년 2월 28일 발생한 살인 사건으로 사건의 피해자는 린이슝(林義雄)의 쌍둥이 딸과 모친이다. 당시 린이슝은 메이리다오 사건(美麗島事件)에 연루되어 구류된 반체제 인사였기 때문에 이 사건은 중화민국 내외를 경악하게 한 매우 민감한 사안이 되었다. 현재까지 이 사건은 미해결 사건으로 남아 있지만 중화민국 사회에서는 이 사건이 국민정부가 반체제 인사들의 의지를 꺾고 동요시키기 위해 일으킨 정치적 살인이라는 추측이 많다.

1980년 2월 20일, 메이리다오 사건으로 린이슝은 대만 경비 총사령부(경총)에 의해 반란죄로 기소되고 신디엔(新店) 감옥에 구금된 채 심문을 받았다. 2월 28일 낮, 타이베이시 신이로(信義路)에 소재한 린이슝의 자택에 있던 모친 린요우아메이(林游阿妹)가 13번에 걸쳐 칼에 맞고 지하실 계단에서 숨졌다. 린이슝의 7살 난 쌍둥이 딸인 린량쥔(林亮均)과 린팅쥔(林亭均)도 각각 칼 한번씩을 받고 숨졌고 장녀 린환쥔(林奐均)은 6번에 걸쳐 칼에 맞아 중상을 입었지만 간신히 목숨을 건졌다. 린이슝의 부인 팡쑤민(方素敏)은 사건이 일어난 당시 린이슝이 갇힌 감옥에 면회를 간 덕분에 피해를 입지 않았다. 범인은 단도를 피해자에게 찔러 넣고 그대로 가로로 좌우 방향을 바꿔가며 휘두르며 피해자가 죽을 때까지 이를 반복하였다. 범행의 수법이 극히 전문적이어서 군사 훈련을 받은 자의 소행으로 여겨졌고 린이슝의 자택이 경찰에게 24시간 감시를 받고 있었는데도 범행이 이루어진 점으로 인해(또한 경찰은 사건 당시는 물론 수사 이후에도 사건의 범인에 대하여 아는 바가 없다고 답하였다) 결국 사회 대중들은 이 사건을 정보 기관(혹은 비밀 경찰)에서 일으킨 것으로 더욱 인식하게 되었다.

 

3월 2일, 경찰은 린이슝의 자택에 놓인 새 과일 상자 하나를 발견하고 조사한 끝에 린이슝의 외국인 친구인 브루스 제이콥스(Bruce Jacobs)를 용의자로 의심하였다. 그러나 제이콥스는 자신이 사건과 관련이 없고 결백함을 증명하기 위해 타이베이시 경찰국으로 가서 해명하였다. 3월 3일, 치안 당국은 사건의 수사와 해결을 위하여 중화민국 전역의 치안 기관 공동으로 사건 전담 부서를 조직하고 그 아래에 14개의 증거수색팀을 조직하였다. 또한 범인에 대하여 200만 대만달러의 현상금을 걸었다. 그러나 이 사건은 지금까지도 해결되지 않고 있다. 이후 2009년 3월 마잉주(馬英九) 총통은 린이슝 일가 살인 사건에 대한 재수사를 명령하고 사건 전담 부서를 조직하도록 하였다. 그러나 경찰은 사건으로부터 30년 가까운 시간이 지났을 뿐만 아니라 당시의 수사 및 감식 기술 부족 등으로 인하여 증인과 물증, 사건 기록 등의 자료가 충분히 남아 있거나 발견되지 않아서, 사건 해결이 매우 힘들다고 밝혔다.

 

린이슝이 투옥된 후 부인 팡쑤민(方素敏)과 장녀 린환쥔(林奐均)은 생활하는 데 곤경에 처하여 사건이 발생한 집을 임대하거나 매각하기로 했다. 결국 타이완 기독 장로교회(台灣基督長老會)가 국내외 신도의 모금을 통해 780만 대만달러에 집을 구입하고 타이완 기독 장로교회 의광교회(義光會)를 건립했다. 의광교회는 매년 2월 28일 오전 9시에 추모 예배를 드리고, 이란(宜蘭)에 소재한 일가 묘지로 가서 추모 행사를 실시한다. 린환쥔은 미국으로 유학하여 컬럼비아 대학교에서 영어 교육 석사 학위를 받았다. 이후 선교사 조엘 린턴(Joel Linton)과 결혼하여 주디 린턴(Judy Linton)으로 개명하고 기독교에 귀의하였다. 린환쥔은 현재 가족과 함께 미국에 거주하며 음악가로 활동하고 있다.

 

 

▶ 다안삼림공원(大安森林公園)

 

1994년 개장한 타이베이 시내에 위치한 생태공원으로 면적이 약 26ha(축구장 크기가 보통 1ha)에 달하며 타이베이 공원 중 가장 크다. 흔히들 타이베이의 폐라고 부르곤 한다. 이 곳을 미리 공원 부지로 선정한 것은 일본이었다. 일본은 타이베이 곳곳에 대형 도시공원을 계획했는데 이 곳이 바로 일본이 선정한 17개 공원 중 제7호 공원 위치이다. 그러나 일본의 패전으로 실현되지 못했으며 빈터로 남아있었던 이 곳을 1949년 국민당 정부와 함께 대만으로 건너온 외성인들이 차지하게 되었다. 중국에서 넘어온 군인들이 이 곳에 정착하여 권촌(眷村)을 형성하였고 함께 건너온 외성인, 타이베이로 상경한 본성인 이주민 등의 하층민들이 스스로 집을 지으며 정착하였다. 1980년대 이후 타이베이시는 주민들을 이주시켜 재개발을 계획하였다. 그러나 거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혔고 수 차례의 공청회 끝에 결국 도시공원을 조성하기로 결정하였다(이들의 철거사는 『저항의 도시 타이베이』 참고). 공원 내에는 900석 규모의 야외 공연장이 있어서 각종 음악 공연이 펼쳐진다. 또한 생태호수 여러 수목들이 있고 각종 운동 기구들 또한 갖추고 있어서 타이베이 시민들의 휴식과 운동 공간으로 인기가 좋다.

 

 

융캉 공원

 

▶ 융캉가(永康街) & 융캉공원(永康公園)

 

청대에만 하더라도 융캉가(永康街)는 류공전(瑠公) 지류가 흘러 풍부한 수원으로 인해 논밭으로 가득했다. 일제시대에는 후쿠주미정(福住町)으로 불렸으며 검은 기와집들은 일본 관원들의 숙소로 제공되었다. 부근에 또한 대만대학교(臺灣大學)의 전신인 타이베이제국대학(台北帝國大學)과 대만사범대학교(臺灣師範大學)의 전신인 대만총독부 타이베이고등학교(臺灣總督府臺北高等學校)가 위치하고 있어서 관원들 뿐만 아니라 일본인들도 이곳으로 이주해왔다. 일본의 패전 후, 이곳은 일본의 관원의 거주지가 아니라 국민당 정부의 관원의 거주지로 거주민만 바뀌었다. 1995년, 당시 타이베이 시장 천수이볜(陳水扁)은 융캉가의 확장, 개발을 결정하였다. 이 결정에 따르면 융캉가 내에 위치한 현재의 융캉공원(永康公園)의 부지가 잘려나가는 상황이었다. 주민들은 이 계획에 반대해 공원을 지키려 했으며 결국 공원의 보존에 성공하였다(융캉공원 보존운동은 『저항의 도시 타이베이』 참고). 융캉가는 500m 남짓의 길지 않고 넓지 않은 거리이다. 훑어보는데 30분도 채 걸리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특출난 볼거리는 없어도 유명한 먹을거리는 많은 곳이고 숨어있는 골목을 들여다보는 재미를 느낄 수 있는 곳이다.

 

사대 상권 일대에 놓인 차량 한 대

 

▶ 국립대만사범대학교(國立臺灣師範大學) & 사대 야시장(師大夜市)

 

대만국립사범대학교(國立臺灣師範大學 ; 흔히들 줄여서 스다(師大))의 전신은 1922년 개교한 대만총독부고등학교(臺灣總督府高等學校)이다. 1927년에 대만총독부 타이베이고등학교(臺灣總督府臺北高等學校)로 이름을 바꾼다. 일제시대 대만에 있는 유일한 진학고등학교로 소위 ‘대학예과’였다.. 1988년부터 2000년까지 대만 총통에 재임한 리덩후이(李登輝)가 졸업한 학교이다. 1955년에 대만성립사범대학교(臺灣省立師範大學)로 그리고 1967년에 현재의 대만국립사범대학교로 명칭을 변경하여 현재까지 이어오고 있다. 본관, 강당 등이 고적으로 지정되어 있다.

대만사범대학 학교 부근에 위치한 사대 야시장은 위치가 대학교 주변인 만큼 학생들이 좋아하는 야시장이다. 원래는 규모가 제법 컸었는데 사대로(師大路) 한곳의 노점을 헐고 공원으로 개조하면서 규모가 이전보다 작아지고 위치도 도로 주변이 아닌 뒷골목으로 이동하게 되었다. 사대야시장은 대학생들의 특별한 젊은 활기 때문인지 다른 야시장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사범대학은 많은 외국인 학생들이 중국어를 배우기 위해 오는 곳이라 골목마다 한국, 일본, 미국, 인도, 이탈리아, 태국 등 각국의 음식을 맛볼 수 있는 식당들도 많다. 귀엽고 센스 있는 물건부터, 저렴한 의류, 신발과 가방을 쇼핑할 수 있는 가게는 물론, 케이크, 커피나 차, 샌드위치를 먹으면서 공부할 수 있는 카페도 많다. 또한 젊은이들이 많이 모이는 만큼 젊은 창의 산업을 보여주는 노점 도한 이 일대의 특색이다.

 

 

▶ 타이베이 101(台北 101)

 

타이베이 101(台北101) 혹은 타이베이 세계금융센터(臺北國際金融中心)는 중화민국 타이베이에 1999년부터 2004년까지 509m, 101층으로 지은 타이완 섬의 대표적인 마천루로 2010년 1월 3일까지 세계의 고층 빌딩 중에서 제일 높은 고층 빌딩이었다. 원래는 W 모양으로 지었으나, 1/3정도 짓다가 흔들려 W형에서 L형으로 고쳤다. 중국 광둥 출신의 건축가 리쭈위엔(李祖原)의 리쭈위엔건축사사무소(李祖原建築師事務所, C.Y.Lee&Partners)가 1997년에 설계하였으며 삼성물산 건설부문에서 시공을 맡았다. 정식 명칭은 타이베이 세계금융센터(Taipei World Financial Center)이고 과거에는 타이베이 국제금융센터(Taipei International Financial Center)라는 명칭을 사용한 바 있다. 하지만 세계적으로는 약칭인 타이베이 101이 널리 쓰이고 있다.

원래는 말레이시아의 쿠알라룸푸르에 있는 페트로나스 타워보다 3m가 낮아서 첨탑(Spire)으로 페트로나스 타워보다 더 높게 지어 개막하였다. 현재는 ① UAE 두바이의 부르즈할리파(828m), ② 중국 상하이의 상하이 타워(632m), ③ 사우디아라비아 메카의 아브라즈 알 바이트 시계탑(601m), ④ 중국 광저우의 핑안금융센터(599m), ⑤ 한국 서울의 롯데타워(554m), ⑥ 미국 뉴욕의 세계무역센터(541m), ⑦ 중국 광저우의 광저우 CTF 금융센터(530m)에 이어 세계 8번째로 높은 마천루이다.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