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국3

두근두근 태국 도서전 출장기 안녕하세요. 단디SJ 편집자입니다. 요즘 한창 서울국제도서전이 열리고 있는데요. 올해는 산지니도 소형 부스로 참가해 어느 해보다 도서전의 열기를 뜨겁게 느끼고 있답니다. :: 서울국제도서전 현장이 궁금하시다면? ▶ 2016 서울국제도서전에 산지니가 떴습니다 ^.^ 서울국제도서전이 열리기 일주일 전, 태국에서도 도서전이 열렸습니다. 바로 '2016 출판저작권 수출로드쇼 찾아가는 태국도서전'(이하 '태국도서전')이었는데요. 6월 8일(수)~ 6월 9일(목)까지 이틀간 태국 방콕에서 진행됐습니다. 태국도서전은 태국 내의 출판사, 에이전시, 미디어그룹 등 다양한 회사들에게 한국 출판 저작권을 소개하고 수출 관련 미팅을 하는 자리였습니다. 8일(수) 첫 일정으로 태국 출판계에 대한 세미나에 참석했습니다. 1. 태.. 2016. 6. 16.
"달라서 눈길 보내다 닮아서 소통하는 게 여행" (부산일보) 동남아 4개국 순례기 '배낭에 문화를 담다' 발간 민병욱 부산대 교수동남아는 일본이나 중국보다 오히려 더 가까운 이웃나라가 됐다. 그만큼 한국인이 많이 '가본 곳'으로 각인된다. 그럼에도 동남아는 에메랄드빛 바다와 값싼 열대과일을 너무 쉽게 떠올리는 열대 휴양지로만 시선이 고착화된 것은 아닐까? 현지인 삶 진지한 태도로 관조 그들의 생활예술 담담히 풀어 내 "여행은 차이를 경험하는 것 그들을 통해 날 되돌아보게 돼" 민병욱(59) 부산대 국어교육과 교수가 이런 시선에 교정을 요구한 에세이 '배낭에 문화를 담다'를 최근 펴냈다. 태국, 라오스, 캄보디아, 미얀마 등 소승 불교 4개국 순례기를 담았는데, 어떤 해변이 더 아름다운가를 비교한 여행 가이드북이 아니라 동남아 사람의 삶을 진지한 태도로 관조하고 그.. 2015. 5. 6.
어느새 배낭 한가득! 동남아 소승불교 4국 이야기 -『배낭에 문화를 담다』 배낭에 문화를 담다 태국, 라오스, 캄보디아, 미얀마 여행기 1인 배낭여행자, 동남아 소승불교 4국의 과거와 현재를 순례하다황금빛 파고다와 북적이는 강변 시장. 동남아시아의 명소에서 한국인 여행객들을 찾는 것은 이제 어렵지 않다. 그리고 그곳에서 여행자들이 찍은 사진에는, 의도하지 않았더라도 그 지역의 깊은 역사와 문화가 담겼을 것이다. 동남아의 소승불교 4국인 태국·라오스·캄보디아·미얀마 여행기 『배낭에 문화를 담다』에서, 저자 민병욱은 우리가 자칫 아름다운 표면으로만 소비하고 지나칠 수 있는 동남아시아의 면모들을 조금 더 깊게 파고든다.『배낭에 문화를 담다』는 저자가 2010년부터 동남아시아 배낭여행을 하며 차곡차곡 담아온 이야기를 풀어낸 책이다. 혼자만의 배낭여행이기에 주어지는 자유를 만끽하며, 저.. 2015. 4.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