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산지니에 또 경사가 터졌습니다.

바로 『근대 동아시아의 종교다원주의와 유토피아』가 2012년 문화체육관광부 최우수 학술도서로 선정이 되었습니다.


한국 간행물윤리위원회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볼 수 있는 배너입니다.


장재진 선생님의 『근대 동아시아의 종교다원주의와 유토피아』는 종교분야의 '최우수' 도서로 선정이 되었는데요.

최우수 도서는 312종 중에서 총 13종만 선정된 것이라. 그 의미가 더욱 남다릅니다.



우수도서로 선정되면 종당 800만원, 최우수도서로 선정되면 종당 1200만원 이내의 도서 구입을 통해(장재진 선생님의 책은 무려 '최우수도서'랍니다!) 공공도서관, 해외문화원, 병영도서관 등 1,000여 곳에 배포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그럼 『근대 동아시아의 종교다원주의와 유토피아』은 어떤 책인지 알아보겠습니다.


이 책은 최제우, 강증산, 홍수전, 강유위 이렇게 한국과 중국 두 나라의 근대사상가 네 사람을 병렬하여 유·불·도에 기독교를 두루 아우른 다원주의적 종교혼합주의의 형성과정을 소개하고 이들의 사상을 비교 고찰하고 있는 학술서입니다.


종교학 부문에 선정되었지만 불교, 유교 등 특정 종교분야를 구별하지 않고 '근대'라는 시기와 '동아시아'라는 장소라는 시공간 속에 있던 네 사상가에 관한 서적입니다.


처음에는 불교 관련책인가 하며 뒤적여봤는데, 유교, 불교, 도교, 기독교를 아울러 종교가 인간에게 주고자 한 기본목표인 '유토피아' 건설을 위한 현실정치까지 다양한 사상을 보여주고 있던 네 사상가의 이야기를 엿볼 수 있었습니다.


요즈음 '철학'관련 서적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하지만 철학이라고 하면 모두들 서양철학만들 떠올리기 쉽상인데요.


철학이 근원이 되는 근대 동아시아의 종교사상, 우리에게도 어엿한 사상이 자리잡고 있었음을 이참에 공부해 보는 것도 어떨까 싶네요.


우수학술도서 선정을 계기로 이 책이 많은 이들에게 읽혀지길 바랍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전복라면 2012.07.02 14: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세계 출판계의 거조...!

  2. BlogIcon 옥가실 2012.07.03 1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축하드립니다.
    전에 처음 출세할 때, 사봐야지...하다 놓쳤는데,
    이번에는 꼬옥 좀 사렵니다.

    살림살이 좀 활짝 피었으면 좋겠습니다^^

    다시한번 축하드립니다.

벌써 내일로 다가왔네요. 오는 17일(금)부터 19일(일)까지 부산시청 1층 대회의실과 로비, 녹음광장 등에서 '2010 가을 독서문화축제'가 열립니다. 일명 '독書공방'이란 이름의 축제인데요.
저는 사실 추석이 낼모레인데 이 엄청 바쁜 시기에(나만 바쁜가?)  누가 많이 참석할 수 있다고 하필이면 이때 행사를 한다고 하는지... 궁시렁거리고 있습니다. 벌초하랴, 추석장 보랴, 선물 준비하랴  모두들 바쁘지 않나요. 이왕이면 추석 끝나고 가을의 향기가 물씬 풍기는 10월에 하면 좋을 건데 하며 말입니다.

그러나 모두 다 똑같은 조건은 아니니 시간이 펑펑 남아도는 분도 있고, 아님 바쁠수록 돌아간다고 잠깐 여유를 느끼고 싶으신 분들도 있을 테니... 부산에서 이런 행사를 자주 접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니 좋은 마음으로 저희 출판사도 이 축제에 참여하기 위해 열심히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 행사는 원래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등이 중심이 돼 지난 2008년부터 서울에서 열어 온 행사인데, 전국순회행사로 바꾼 뒤 올해 처음 서울이 아닌 부산에서 열리는 겁니다. 서울에서야 서울북페스티벌, 와우북페스티벌, 서울국제도서전  등  책의 향기를 느낄 행사가 많지만 부산은 좀 부족하죠.^^
자주 오는 기회가 아니니 많이 오셔서 흠뻑 책의 향기를 느끼셨으면 좋겠네요.

기간 동안  1층 로비에서는 출판사 존, 해외도서 존, 부산 독서문화 존, 노벨상 수상작가 도서전, 보수동 책방골목 존 등 도서 홍보관이 설치되어 있고요. 시청 야외광장에서는 테마별 도서 존, 책 이야기 마을 존 등 야외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학술세미나, 도서전시, 도서사진전시, 테마별 체험, 열린 북 콘서트, 백일장 등 책과 관련된 다양한 행사도 많이 준비되어 있네요. 아 그리고 지방에서는 좀처럼 만나기 힘든 유명한 저자들의 강의도 들을 수 있답니다.

17일(금)에는 개막행사를 시작으로 독서문화상 시상식, 지역 독서 문화 세미나, 독서진흥 포럼 등이 열리네요. 부산지역 학생과 시민 2,00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독서실태 조사를 토대로 독서진흥 방안을 검토하는 독서진흥 정책포럼이 대학을 비롯한 출판, 언론, 도서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부경대 남송우 교수의 진행으로 열리네요.
저도 이 설문조사 결과물을 읽어봤는데요. 꼼꼼한 조사와 해결방안도 많이 생각하고 있더군요. 독서진흥을 위해 실천가능한 좋은 방안이 많이 나오고 또 생각만 할 것이 아니라 추진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또 이날 소설가 김별아와 '툭 턴 만남'도 준비되어 있고, 동화작가 원유순의 강연도 있네요.

18일(토)에는 국민배우 최불암과의 책 이야기, 희망연구소 서진규 소장의 강의도 준비되어 있고 '열린 북콘서트'도 열린답니다.
19일(일)에는 시인 정호승과의 '툭 턴 만남', 인형극단 코닥지의 인형극 공연 등이 마련되어 있네요.

저희 출판사도 출판사 존에서 도서 전시를 한답니다. 그동안 출간종수가 100여 권을 훌쩍 넘는데 한자리에서 다 만나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저희 출판사는 웬만해서는 책 할인을 잘 하지 않는데요, 축제인 만큼 팍팍 할인도 하고 있습니다. 저렴한 가격으로 책을 구입할 수 있는 왕찬스^^


18일(토) 2시에서 3시 사이에는  1층 대회의실 앞 '사인존'에서 <물의 시간>의 저자인 '소설가 정연선'과 '허정 평론가'의 좌담도 마련되어 있습니다. 소설가와 평론가의 이야기를 통해 '시간'에 대해 한번 고민도 해보시구요. 뭔 이야기인지는 와서 알아보시기를... 좌담 끝나면 소설가의 사인도 받을 수 있는 기회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려요.
독서문화축제 많이 참석하셔서 많이 즐기시기를 바래요.^^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성심원 2010.09.16 14: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잠시 고개 들어 하늘 보세요. 옥에 티없이 맑은 하늘입니다.

  2. 바람 2010.09.16 14: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 와우북축제는 비때문에 취소됐다더군요.
    것두 축제당일 비가 쏟아져 그간 준비했던 출판사들이 힘이 빠졌겠어요.
    설마 부산엔 비 안오겠죠.

  3. BlogIcon 낭만인생 2010.09.17 15: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정말 좋은 행사인데..
    시간이 도무지 허락하지 않네요.
    많은 분들이 오기를 기대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