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출간된 산지니 도서목록을 정리했습니다.
애초 계획은 한달에 한번씩 신간을 정리해서 올리는 거였는데요,
올 4월에 출간된 <신문화지리지>를 마지막으로 지금까지 한번도 못했습니다. 그뒤로 나온 책이 20여종 되는데 한꺼번에 할려니 힘드네요. 진즉에 조금씩 해놓을걸 후회됩니다.


몇일 전에 <신문화지리지>가 한국출판문화상 편집부문 후보에 올라간 소식을 전해드렸는데,(<신문화지리지> 한국출판문화상 후보에 선정되었습니다 ) 오늘 결과가 발표되었습니다.
아쉽게도 저희 책은 떨어졌고 편집부문에서 같이 경쟁했던 돌베개의 <한국의 초상화>와 보리의 <겨레전통도감>이 당선되었습니다.
돌베개는 올 가을 부산에서 열린 2010독서문화축제에 참가한 유일한 서울 출판사였는데(아동, 교재 관련 출판사를 제외하구요), 그때 알아봤습니다. 축하드립니다.
저희는 마음을 비우고 있었기때문에 그리 실망하지는 않았습니다.
정말이냐구요?
정말입니다.^^;
후보에 올라간 것만으로도 기쁘게 생각합니다.(얘기하고 보니 왠지 연말 연기대상이나 가요대상 시상식에서 떨어진 후보자의 소감같네요. 상을 못받아서 억울하고 분하다거나 아쉽다는 소감은 못들어본 것 같아요. ^^)

한국출판문화상 본심 심사 장면(사진 : 한국일보)

제51회 한국출판문화상 심사 총평 기사 보기


관련글
부산에서 열린 '가을 독서문화축제' 이야기


Posted by 산지니북


올해로 반세기를 넘겨 제51회를 맞은 한국출판문화상(한국일보 주최) 후보에 저희 출판사 출간도서 <신문화지리지>가 편집 부문 최종 후보작에 올랐습니다. 짝짝짝^^ 축하해주세요.
 
신문화지리지 책 소개 보기

심사위원들은 응모작이 지난해보다 508종이나 많은 1,313종인데다 좋은 책들이 많아서 검토하고 선정하기가 어려웠다고 입을 모았다고 합니다. 그런 쟁쟁한 도서들 중에서 <신문화지리지>가 편집 부문 최종 후보 10종 안에 들어갔다는 것은 후보작이 된 것만 해도 큰 기쁨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최종도서에 선정되면 더할 나위 없이 기쁘겠지요.

편집 부문 후보작 10종 보기

부문별로는 저술 527종(학술 239종, 교양 288종), 번역 201종, 편집 234종, 어린이ㆍ청소년 423종이 응모했다고 합니다. 지난 3일 열린 예심에서 이중 51종을 최종 후보작으로 선정했다고 하는데요. 예심 51종을 대상으로 본심을 거쳐 이 달 중순 최종도서가 발표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신문화지리지>가 후보에 오른 편집 부문은 기획과 편집, 디자인 등 책의 만듦새를 평가하는 부분인데요, 이 책 편집하면서 정말 시간과 공이 많이 들었는데 역시 심사위원님들 안목이 탁월하십니다.^^
꼭 좋은 결과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신문화지리지 - 10점
김은영 외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