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 아렌트 좋아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10.14 한나 아렌트의 탄생일, 새로운 사유 방식 (2)




10월 14일, 

오늘은 현대 정치 철학가, 한나 아렌트의 탄생일입니다.


책 정리를 하면서 느끼지만, 책의 운명은 남겨지거나 버려지거나 둘 중에 하나라는 생각이 듭니다. 책장이든 사람들 가슴과 머릿속에든. 저는 시간이 지나도 읽지 않을 책은 기증하거나 버립니다. 그렇게 뼈아픈 정리를 몇 번 하고 나니 책 고르는 데 더 신중해집니다.


과연, 내가 책장에 남을 책을 만들고 있는가, 그런 반성도 하구요.


시간이 흘러도 꿋꿋이 책장을 지키는 책을 보면서 그 존재감이 가지는 위대함에 감탄하기도 합니다. 한나 아렌트의 책도 바로 그런 책입니다. 반세기 전에 쓴 책인데 얼마 전에 출간된 책처럼 지금의 시대를 냉철하게 짚어내니까요.



▲ 한나 아렌트


한국에도 한나 아렌트의 책이 많이 출간되었죠.


산지니도 아렌트와 하이데거가 주고받은 서신으로 

두 사람의 삶을 조명한  『한나 아렌트와 마틴 하이데거』를 출간했지요.




한나 아렌트와 마틴 하이데거 
엘즈비에타 에팅거 지음. 황은덕 옮김.


1924년 독일 마부르크 대학의 강의실. 18살의 유대인 여대생과 35살의 전도유망한 철학 교수가 얼굴을 마주한다. 여대생은 한나 아렌트(1906∼1975), 철학 교수는 마틴 하이데거(1889∼1976)였다.
스승과 제자로서 첫 만남을 가진 둘은 곧 연인 관계로 발전했고 그들의 관계는 아렌트가 죽음을 맞이하는 1975년까지 반세기에 걸쳐 계속됐다. 저자는 20세기를 대표하는 철학자인 아렌트와 하이데거가 주고받은 서신 속 대화와 주위 사람들의 증언을 통해 두 철학가의 삶을 구체화하며 한 편의 서사를 구성한다.




그리고 이번에는 조금 색다른 한나 아렌트 책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기존에 한나 아렌트의 정치사상과 이론을 풀어쓴 책이 많았다면 곧 출간될 『한나 아렌트의 탈학습-한나 아렌트의 사유방식은 

아렌트의 정치이론의 내용도 물론 담고 있지만, 아렌트처럼 생각하기’, 즉 사유의 방법과 과정을  "웃음, 번역, 용서, 드라마화" 네 가지 주제로 흥미롭게 탐구했습니다.



▲ 원서 Marie Luise knott, 『Verlernen Denkwege bei Hannah Arendt』



평소 저는 한나 아렌트가 독일인으로서 미국에 살면서 영어로 책을 집필한 과정이 궁금했었는데요, 이 책 2장 번역에서 자세하게 나와 있습니다. 


미국으로 망명한 아렌트는 처음부터 영어에 능통했던 건 아니었어요. 그런 아렌트가 영어로 책을 집필한다는 건 자신의 모어를 한 번 더 번역해서 쓰는 것과 비슷했지요. 이후에 영어로 번역한 책을 독일어로 다시 출간하기도 했어요.


그렇게 독어와 영어, 두 언어로 책을 집필하면서 언어란, 번역이란 아렌트에게 어떤 의미였는지 신선한 의문과 함께 아렌트가 쓴 독어와 영어로 쓴 집필서의 발자취를 따라가며 당시 아렌트의 상황과 사유 과정을 잘 설명해줍니다.


저는 아렌트가 『전체주의의 기원』에서 "정치는 인간을 자유롭게 하리라"라는 구절을 읽고 마음에 깊게 와 닿았어요. 


지금 시대에 정치란, 권력자의 소유물처럼 느껴질 때가 많은데, 정치야말로 인간을 자유롭게 한다는 그 말이, 지금껏 제가 생각했던 통념을 뒤집었어요.


한나 아렌트가 어떻게 사유했는지, 그 과정을 따라가 보면서 익숙했던 생각과 관습에서 벗어나 새롭게 사유해보는 건 어떨까요.



“새로운 세대를 포함하여 모든 인간은, 자신이 끝없는 과거와 끝없는 미래 사이에 처해 있다는 사실을 아는 한, 사유의 길을 새로 발견하고, 또 힘써 새 길을 개척해나가야 한다.”-한나 아렌트

  

 

+ 『한나 아렌트의 탈학습-한나 아렌트의 사유방식』 곧 출간합니다. 



Posted by 동글동글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단디SJ 2016.10.17 0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의 운명,,, 저도 얼마 전 책장 정리를 했는데- 온수 편집자님의 글을 보니 제가 어떤 책을 아직까지도 가지고 있고, 다시 읽는지 생각하게 됩니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에 출간되는 한나 아렌트의 책이 기대가 되네요. '탈학습'이라는 주제도 매력적이고요.

  2. BlogIcon 별과우물 2016.10.18 1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간만 허락한다면, 버리는 책 없이 계속 함께 하고 싶은 마음인데
    어쩔 수 없이 정리하게 되는 책들이 생기더라고요.
    독자들에게 <한나 아렌트의 탈학습>은 책장에 끝까지 남아있는
    책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