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와이 편집자입니다.

어제 아니 그제(아니면 오래전부터ㅎㅎ?) 갑자기 바빠졌는데요.
바로 담당한 책이 나왔기 때문입니다. 

청나라를 다스리기 위해 건륭제가 왜 시각 이미지를 사용했고
이 이미지를 통해 어떤 통치 전략을 펼쳤는지 탐구한 <이미지 제국>

취미가 콘텐츠가 되는 크리에이터 R군의 이야기를 통해 좋아하는 일은 지속 가능하게 하는 힘이 무엇인지 들려주고자 한 <블로거 R군의 슬기로운 크리에이터 생활>이 나왔습니다.



짝짝짝!

책이 나오면 언제 서점에서 책을 볼 수 있는지 많이 물어보세요.
가끔은 서점에서 책 소개글을 쓰는 거 아니냐고 하시는 분도 계시고요.
이 모든 건 출판사에서 진행한답니다. (흑흑 아니, 야호)

책마다 케이스가 다르고 출판사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기본적인(?) 신간 배본 업무를 살짝 소개합니다.


1. 가장 기본 업무! 보도자료와 기자리스트를 작성합니다.

편집자들을 가장 힘들게 하는 보도자료 작성!
온라인 서점에서 책 살 때, 설명글을 읽는 재미가 쏠쏠한데요.
편집자가 되고 나서 책 설명글을 보는데 왜 이렇게 잘 쓰신 분들이 많죠?
(모두 존경합니다!!)


쓸 때는 물론 힘들지만 완성하고 나면 뿌듯하고
특히, 작가님이 보도자료에 책 설명이 잘 되었다고 칭찬해주시면 정말정말 기분이 좋답니다.
(편집자도 저자의 칭찬을 좋아합니다)

이렇게 만든 보도자료는 서점과 언론사에 보내집니다.
때로는, 책에 따라 서점과 언론사에 보낼 보도자료를 다르게 쓰기도 하고
유명한 서평가에게 보내기도 한답니다.
  

 ↑<블로거 R군의 슬기로운 크리에이터 생활> 보도자료가 이렇게 서점에 올려져 있어요

 

표지가 멋지쥬?

 

2. 카드뉴스, 북트레일러, 상세 이미지를 제작합니다.

자주 보셨겠지만, 책을 설명하는 홍보 이미지를 만듭니다.
카드뉴스일 경우, 편집자가 문구를 뽑고 디자인팀과 이미지에 대한 의견도 나눕니다.

초기에는 카드뉴스가 10장~12장이었는데 최근에는 6장~8장으로 많이 줄어들었어요.
<아냐누까 이야기> 카드뉴스 세워보니 7장이네요.
그림 정말 이쁘죠?

 

<할머니 이야기를 들려주세요>는 카드뉴스 만들 때 6장으로 구성하고
저는 조금 색다르게 4번 카드에 표지 이미지를 넣었어요.
끝까지 카드뉴스를 읽지 않아도 어떤 책인지 알려주고 싶어서요ㅎㅎ

책에 따라 어떤 홍보 이미지를 쓰고
또 그 홍보 이미지를 어떻게 구성할지 모두 출판사의 몫이랍니다.
물론 이것도 미리미리 준비해야겠죠

 

3. 이제 서점에 메일을 보냅니다

보도자료, 표지 이미지, 미리보기 파일, 홍보 이미지 등
이 모든 파일을 서점에 신간등록 메일로 보냅니다.

파일이 많아서 메일 보낼 때 제법 묵직합니다.
외부에 책을 알리는 첫 메일이어서 무척 떨린답니다.


4. 다음은... 잊지 말아야 할 가장 중요한 업무!!

다음은... 다음 주에 소개하겠습니다.

 

<이미지 제국>도 빨리 신간 배본할 수 있기를!
다음 편을 기대해주세요

총총

Posted by 동글동글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날개 2021.02.16 08: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편도 기대합니다 ㅎㅎㅎ

드디어!

산지니 유튜브 채널에

2020 서울국제도서전에서 오프라인으로 진행된 

산지니 저자들의 강연이 올라왔습니다.  


<말랑말랑한 노동을 위하여> 황세원 작가

&

<할머니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은정아 작가

의 강연입니다. 


👉강연 영상 바로가기


👉강연 영상 바로가기


시간 순삭하는 유익하고 유쾌한 두 분의 강연 꼭 한번 보시길 강추하고요. 

'채널산지니'의 다른 콘텐츠들도 둘러보시고, 좋아요&구독 눌러주세요.

(구독자 100명을 향해 뚜벅뚜벅 걸어가고 있습니다 ㅎㅎㅎ)


말랑말랑한 노동을 위하여 - 10점
황세원 지음/산지니


할머니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10점
은정아 지음/산지니


Posted by 에디터날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동글동글봄 2020.12.10 1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점점 고퀄로 바뀌는 편집 실력! 엄지척입니다

▲ 할머니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평범한 사람의 이야기를 듣고 기록하는 방법을 담은 인터뷰 글쓰기 책이다. 사람마다 걸어온 길이 달라도 인터뷰를 할 때 공통으로 챙겨야 할 기본은 있기 마련이기 때문이다.

저자는 EBS TV '지식채널e', '똘레랑스', '미디어 바로보기', '시네마천국' 등에서 구성작가로 일하며 다양한 인물을 인터뷰했던 경험을 살려 인터뷰의 기본을 단계별로 알기 쉽게 정리했다.

할머니가 이야기의 중심이지만 독자들은 인터뷰 대상을 꼭 할머니로 한정 짓지 않아도 된다. 가족의 삶을 기록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처음 누군가를 인터뷰해야 하는 사람들에게, 마을 기록자를 꿈꾸는 사람들에게 길라잡이가 돼줄 책이다.

저자는 사전 준비부터 글쓰기까지 '삶보다 글이 앞서지 않도록' 할 것을 강조한다. 저자의 틀에 인터뷰 대상을 끼워 맞추고 있는 건 아닌지 늘 스스로 의심해야 한다는 것이다.

산지니. 224쪽. 1만5천원.

<연합뉴스> 원문 읽기


Posted by 동글동글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할머니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은정아 지음



**

많이 읽어주세요:)


할머니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10점
은정아 지음/산지니


Posted by 동글동글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러분 <할머니 이야기를 들려주세요>가 출간되었습니다.

코로나 시대 인터뷰 책이라니 편집자로서 아주 초조했답니다.


저의 푸념에 지인들이 코로나 시대이지만, 사람들을 만나고 이야기를 

나누는 가치가 참 중요하다고 응원을 해주고 있어요.



알라딘 서점에 조용히 달린 독자평이 읽고 조금 뭉클해졌습니다.


" 머리가 아닌 가슴으로 읽히고 그 가슴에 인터뷰 방법을 하나하나 새겨주었다 "

"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싶습니다 "



다행히 지난주 눈 밝은 알라딘의 인문 MD 

주의 추천 이 책으로 선정해주셨어요.

뉴스레터로 발송되었고, 많은 분들에게 눈에 띄었으면 합니다.



타인의 이야기가 간절해지는 시대입니다.


제가 읽으면서 좋아했던 구절:)


인터뷰는 그런 순간의 모음이다. 타인과 마주 앉아 이야기를 듣고, 우리 사이에 머무는 이야기를 당겨와 품고, 안는다. 그 결과 나의 편협한 시선으로 알 수 없던 세상을 보고, 느낀다. 울면서도 웃을 수 있고, 웃으면서 울 수 있다는 걸 알게 된다. 아픈 사람이 덜 아픈 사람을 위로할 수 있음을 깨닫는다. 함께 걷고, 뒤축이 닳아 무너져 내린 등산화를 묵묵히 따라가고, 세상에 없는 아이의 이야기를 듣고, 함께 먹먹한 시간을 삼키고, 땀으로 젖은 축축한 손을 맞잡는 이런 모든 일이, 인터뷰다.




Posted by 동글동글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에디터날개 2020.09.18 1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깝다고 생각하는 관계라 할지라도 깊은 내면의 이야기를 듣는 기회는 갖기 어려운 것 같아요. 코로나 따위 두려워하지 마세요 ㅎㅎㅎ

  2. BlogIcon 산지니북 2020.09.22 15: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모님 자서전 만들 때
    참고도서 <엔딩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