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 보라매 17-

『배고픈 노랑가오리』

 

 

 

▶ “며칠째 새우를 먹지 못했어. 새우들이 보이지 않아.”

배고픈 노랑가오리의 좌충우돌 먹이 사냥!

 

최근 들어 해양오염이 심각해지고, 플라스틱 쓰레기로 죽어가는 해양 생물 뉴스가 연이어 나오고 있습니다. 배고픈 노랑가오리는 그러한 해양 쓰레기 때문에 고통받는 해양 생명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먹이를 찾지 못해 배고픈 노랑가오리와 그의 친구 쏠배감펭’, ‘고래상어를 비롯해 비닐에 갇혀 버린 아기 바다거북 등 다양한 캐릭터를 등장시켜 오염된 바닷속 모습을 실감 나게 전달합니다. 이 책은 우리나라 남해를 배경으로, 2019 문학나눔 선정도서 해오리 바다의 비밀을 집필했던 조미형 작가와 황금도깨비상을 수상한 박경효 그림 작가가 만나 완성되었습니다.

 

 

▶ “청어들이 말했어. 저 알갱이를 먹으면 죽는대.”

쓰레기를 마주한 노랑가오리와 그의 친구들,

무사히 먹이를 찾을 수 있을까요?

 

물빛이 고운 남해 바다. 바닷속 모래 위를 느릿느릿 움직이는 노랑가오리는 배가 몹시 고픕니다. 며칠째 새우를 먹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어쩐지 노랑가오리가 사는 바다의 해초들은 시들시들하고 물맛도 깔끔하지 않습니다.

노랑가오리는 친구인 쏠배감펭, 고래상어와 함께 먹이를 찾아 나섭니다. 그러나 어쩐지 먹이는 보이지 않고 눈앞에 하얀 알갱이들만 둥둥 떠다닙니다. 노랑가오리가 하얀 알갱이를 먹으려 입을 벌리자 쏠배감펭이 앞을 막아서며 외칩니다. “청어들이 말했어. 저 알갱이를 먹으면 죽는대.” 노랑가오리는 자신을 막는 쏠배감펭이 그저 얄밉기만 하고, 배는 점점 더 고파졌어요.

계속해서 먹이를 찾아 바닷속을 헤매는 노랑가오리 일행. 그러나 먹이를 만나기는커녕 사람들이 버린 쓰레기를 집으로 사용하고 있는 소라게와 투명 비닐봉지가 몸에 감겨 어찌할 바를 모르는 아기 바다거북을 만납니다. 과연 아기 바다거북은 비닐봉지에서 빠져나올 수 있을까요? 그리고 노랑가오리는 먹이를 찾을 수 있을까요?

 

 

▶ 해양 쓰레기가 난무하는 바다를 푸르게 지켜주세요

 

배고픈 노랑가오리는 우리가 생각하는 아름답고 평화로운 바다가 등장하지 않습니다. 노랑가오리 일행이 사는 바다의 모습을 함께 바라보면, 더러워진 바다가 해양 생물에게 어떤 위험을 끼치는지 그리고 우리에게 어떤 위협을 주고 있는지 생각하게 됩니다.

해양오염은 이제 우리에게 멀게만 느껴지는 일이 아닙니다. 바다로 흘러 들어간 쓰레기는 미세플라스틱이 되어 우리 식탁에까지 올라와 사람들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지요. 조미형 작가는 오염된 바다를 보며 플라스틱 쓰레기로 인한 생태파괴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환경오염이 가져올 미래에 대해 고민하는 모습을 배고픈 노랑가오리를 통해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대로 오염이 계속된다면 우리도 아기 바다거북처럼 언제 위험에 처할지 모릅니다. 온전한 먹이를 찾는 일이 힘들어질 수도 있습니다. 바다가 겪는 고통은 육지로 돌아오기 마련이니까요. 해양이 다시 순수를 되찾고 해양 생물이 고통을 받지 않을 그날이 곧 오기를, 더불어 푸른 바다 또한 더 이상 아프지 않기를 책과 함께 간절히 바라봅니다.

 

 

*첫문장

물빛이 고운 남해 바다. 크고 작은 섬들을 따라 나뭇가지 모양 해안이 이어져 있어요.

 

*저자소개

글쓴이 조미형

어릴 적, 바다 탐험가가 되고 싶었습니다. 꿈과 희망, 모험과 위로를 전하는 다양한 글을 씁니다.

해양모험판타지 동화 해오리 바다의 비밀로 많은 어린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발표한 작품으로 고릴라 1 고릴라 2 그리고 사람, 각설탕이 있습니다.

바다를 좋아하고 걷는 것을 좋아합니다. 옛길을 걸으며 기이하고 재밌는 동화를 쓰는 데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그린이 박경효

입이 똥꼬에게구렁덩덩 새신랑을 출간한 지도 10년이 넘었습니다.

2020년에는 산은 살아 있어라는 그림책을 출간했습니다.

그림책이나 동화 삽화 그리기는 미술활동을 하면서도 끊임없이 즐겁게 꿈꾸는 또 다른 상상의 세계입니다.

 

*꿈꾸는 보라매 시리즈 소개

더보기

아동, 청소년들을 위한 산지니 도서

꿈꾸는 보라매 시리즈

 

01 쯔모 백제의 후예 손혜주 지음 *2008 대한출판문화협회 청소년도서

02 쯔모 2 엄지학교 손혜주 지음

03 레고나라 김윤경 글 | 박경효 그림

04 황금빛 물고기 김규정 글·그림 * 2013 학교도서관저널 추천도서 * 2013 문화체육관광부 우수교양도서

05 꼬마 구두장이 흘라피치 이봐나 브를리치 마주라니치 지음 | 장정렬 옮김

* 2013 학교도서관저널 추천도서

06 어중씨 이야기 최영철 글 | 이가영 그림 *2014 대한출판문화협회 청소년도서

07 바다를 바라보다 해양문화교실 지음

08 침팬지는 낚시꾼 김희수 글 | 최해솔 그림 *태국어-영어 이중언어로 태국 번역 출간 도서

09 놀기 좋은 날 강기화 글 | 구해인 그림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2016 우수출판문화콘텐츠 선정작

10 나는 강, 강은 나 이성아 글 | 오치근 그림

11 해오리 바다의 비밀 조미형 글 | 박경효 그림 *2019 문학나눔 선정도서

12 마녀 바라쿠다의 정원 이석용 글 | 이민경 그림 *2015 한국안데르센상 대상 수상작

13 반려인간 신진 글 | 권문경 그림

14 숨고 싶은 아이 호세리네 뻬레즈 가야르도 | 공여진 옮김 *국제아동청소년도서협의회 콜리브리상 수상

15 아냐뉴까 이야기 마카레나 모랄레스 삔델 글 | 빠울리나 레예똔 그림 | 공여진 옮김

16 바다 탐험대 김이삭 글 | 엄성미, 정다연 그림

 

 

 

 

 

글 : 조미형

그 림 : 박경효

쪽 수 : 32

판 형 : 214*278

ISBN : 978-89-6545-747-3 [74810]

가 격 : 13,000원

발행일 : 2021년 09월 30일

분 류 : 국내도서 > 어린이 > 동화/명작/고전 > 국내창작동화

국내도서 > 어린이 > 과학/수학/컴퓨터 > 환경 이야기

국내도서 > 어린이 > 동화/명작/고전 > 학습동화

국내도서 > 어린이 > 초등3~4학년 > 동화/명작/고전

 

 

 

 

 

*구매처

http://aladin.kr/p/vPDee

 

배고픈 노랑가오리

해양 쓰레기 때문에 고통받는 해양 생명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 먹이를 찾지 못해 배고픈 ‘노랑가오리’와 그의 친구 ‘쏠배감펭’, ‘고래상어’를 비롯해 비닐에 갇혀 버린 아기 바다거북

www.aladin.co.kr

 

Posted by 리엉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양사의 명장면은 부경대학교 사학과 교수 6명 전원의 다른 전공만큼 다양한 시선으로 세계 해양사 속 크고 작은 사건들을 이야기하고 있다. 강의를 듣는 듯이 편안한 마음으로, 흥미진진한 다큐멘터리를 보는 기분으로, 간혹 아는 내용을 만났을 땐 일일이 반가워 해가며 세계의 바다를 물들인 여섯 빛깔 해양사속으로 들어갔다.

 

  내륙에서 나고 자란 나에게 바다란, 무엇이 들어있는지 알 수 없는 상자처럼 낯선 장소였다. 부산에서 대학을 다니게 된 후에도, 창밖으로 보이는 바다는 그저 방에 액자처럼 걸려있어 바라만 보던 존재였다. 그럼에도 이 책을 단숨에 읽어내려간 것은 이 책을 통해 새롭게 알게 된 모든 이야기들이 그만큼 흥미 있음을 충분히 증명할 수 있을 것이다. 『해양사의 명장면』은 예로부터 바다에서 길을 찾고 또 그 속에서 살아온 우리들의 이야기이다.

 

해양공간은 에스파냐의 모험가들에게 타자와의 접촉을 가능케 한 통로였다. -24p

 

<만국공법>에는 해양 관련 조항이 풍부하다. 이 번역서는 동아시아인들에게 해양 분쟁에 활용되면서 바다에 대한 새로운 인식과 각성을 가지게 만들었다. -81p 

 

  역사적으로도 바다는 미지의 세계, 두려움의 세계였다. 아직까지도 어촌에 민간신앙의 모습이 어렴풋이 남아있는 것이 바로 그 때문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한편 근대는 바다에서 시작되었다라는 이야기처럼, 기존 육로중심의 관계가 아닌 바다를 통한 새로운 만남은 동·서양을 막론하고 새로운 시대를 향한 새로운 눈을 뜨게 해 주었다. 이러한 관점의 변화를 통해 바다는 동양과 서양으로 세계를 양분하는 경계선이 아니라 역사와 문화를 연결하는 네트워크가 되었다.

 

해적은 어떻게 기사 작위를 받게 되었나?

근대 중국인의 눈으로 본 영국의 문화는?

곰솔이 어떻게 조선의 해양문화를 떠받치게 된 것일까?

청어가 어떻게 세계를 변화시켰을까?

 

  『해양사의 명장면은 이 네트워크 속에서 일어난 역사적 사건들 전쟁, 무역, 문화교류 등을 자세히 살펴보며 재미있고도 깊이 있게 다양한 에피소드를 전한다.

 

조선은 지도를 깊이 감추어 두려고만 하였다. 바다를 발견하지 못하고 지리 정보를 비밀에 붙이려고 한 조선은 근대라는 흐름에 올라탈 수 없었고 결국 식민지가 되었다. 지금 우리는 진정으로 바깥 세상에 관심이 있는가? -111p

 

  역사를 배우고 알아야 하는 이유는 오늘날 더 나은 삶을 살기 위해서이다. 발전을 위해서는 새로운 시대의 흐름을 읽고 움직일 수 있어야 한다. 그러나 권력을 위한 질서유지의 의지 속에서 지식은 실용적으로 사용되는 것이 아니라 통제의 수단으로 전락하였고, 개척의 의지는 사라지게 되었다. 그렇기 때문에 조선은 근대라는 흐름에 올라탈 수 없었. 그래서 이근우 교수는 지금의 우리가 진정으로 바깥 세상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지 질문을 던지며 역사를 통해 우리 스스로를 돌아볼 필요가 있음을 되짚어주고 있다.

 

사람의 역사를 통합적으로 이해하려면 집만 볼 것이 아니라 길도 함께 보아야 한다. -208p

 

바렌츠를 막았던 얼음이 녹듯이, 이 땅 한반도에도 해빙이 올까? 청어가 넘쳐나던 동해로, ‘환동해시대가 성큼 다가오고 있다. -283p

 

  그러므로 해양사의 명장면은 우리가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바닷길을 이야기한다. 또한, 그 과정에서 역사적 항구도시 부산의 역할은 자연스럽게도 더욱 커지게 될 것이다.

  속을 뜨끈하게 채워주었던 미역국에서부터 조선의 물고기라 불리던 청어, 우리나라 해양 교류의 중심지인 부산에 이르기까지 바다에서 시작된 다양한 이야기들은 우리의 삶 가운데 깊이 녹아들어 현재에도 여전히 나타나고 있다. 이처럼 해양사의 명장면』을 통해 우리에게 익숙한 이미지와 친절한 설명으로 인문학 도서, 그리고 해양사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도 쉽게 접할 수 있을 것이다.

 

  지금까지 수많은 역사를 쌓으며 항해한 우리는 '오늘'에 도착했다. 멈추지 않고 다시 모험을 준비해야 할 지금, 해양사의 명장면을 통해 새로운 바다를 만나보기를 바란다.

 

 

해양사의 명장면 - 10점
김문기 외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