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성'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3.17 내게 힘이 되어주는 시 <명왕성에서 온 이메일> (1)

요즘 낮기온이 점점 오르고 있는걸 보면 이제곧 저녁에도 산책하기 좋은 계절이 올것같네요.

여름에 밤공기 마시면서 자전거타고 공원에가서 밤하늘을 바라보는 그느낌을 참 좋아했었는데... 지금은 그렇게까지는 못하지만^^; 저녁에 운동 끝나고 하늘을 멍하게 쳐다보다 귀가하곤 합니다.
지금은 밤에 하늘을 쳐다보면 별이 잘 보이지 않지만 대학시절 도심에서 조금 떨어진곳에 살아서인지 별이 정말 많이 보였어요. 난생 처음으로 유성도 봤답니다ㅎㅎ 너무놀라서 소원은 못빌었지만 아직도 그 소름돋는 기분이 잊혀지지 않아요.

 

 

갑자기 별이야기를 시작한 이유는...제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시를 소개하고 싶어서 입니다.

2006년 태양계 행성에서 퇴출된 명왕성을 주제로한 장이지 시인의 <명왕성에서 온 이메일>이라는 시인데요 저는 이시를 몇번이고 반복해서 읽었어요. 매번 읽을때마다 눈물이 나요...ㅋ

 

명왕성은 얼어 붙은 진흙이 갈라진 '스투트푸니 평원'이라는 것이 존재한다는것과 명왕성 지표면 1600km 상공에서 대기를 발견까지 여러차례 명왕성 관찰이 이루어 졌었는데요.

이렇게 명왕성에 대한 관찰이 많음에도 명왕성은 우리 태양계에서 쫒겨날수 밖에 없었던 가장 큰 이유는 크기가 달의 3/2 정도로 작으며 궤도가 8개의 행성과 다른 긴 타원형의 형태를 띄기 때문이였죠.

처음 명왕성이 퇴출되었다는 기사를 접했을때 왜 갑자기?? 라는 생각에 명왕성에 대한 측은한 마음이였는데 지금보니 그럴만한 이유가 명확한것 같네요. 애초에 명왕성은 행성이 아니야 라고하는 친구들도 여럿봤고요ㅋ 

 

<명왕성에서 온 이메일> -장이지

안녕, 여기는 잊혀진 별 명왕성이야

여기 하늘엔 네가 어릴 때 바닷가에서 주웠던
소라 껍데기가 떠 있어

거기선 네가 좋아하는 슬픈 노래가
먹치마처럼 밤 푸른빛으로 너울대

그리고 여기 하늘에선 누군가의 목소리가
날마다 너를 찾아와 안부를 물어

있잖아, 잘 있어?

너를 기다린다고, 네가 그립다고,

누군가는 너를 다정하다고 하고
누군가는 네가 매정하다고 해

날마다 하늘 해안 저편엔 콜라병에 담긴
너를 향한 음성 메일들이 밀려와

여기 하늘엔 스크랩된 네 사진도 있는걸
너는 낯선 사람들 사이에서 웃고 있어
그런데 누가 넌지 모르겠어. 누가 너니?

있잖아, 잘 있어?

네가 쓰려다 지운 메일들이
오로라를 타고 이곳 하늘을 지나가
누군가 열없이 너에게 고백하던 날이 지나가
너의 포옹이 지나가

겁이 난다는 너의 말이 지나가
너의 사진이 지나가

너는 파티용 동물 모자를 쓰고 눈물을 씻고 있더라
눈 밑이 검어져서는 야윈 그늘로 웃고 있더라

네 웃음에 나는 부레를 잃은 인어처럼 숨 막혀
이제 네가 누군지 알겠어

있잖아, 잘있어?

네가 쓰다 지운 울음 자국들이 오로라로 빛나는,

바보야, 여기는 잊혀진 별 명왕성이야

 

<명왕성에서 온 이메일>은 과거의 자신이 현재의 자신에게 하는 이야기 같습니다.
'있잖아, 잘 있어?' 라고 물으면서 잃어버렸던 어린 그 시절‘나’기 현재 ‘나'에게 안부를 묻고 '있잖아, 잘 있어?' 다시 되물으며 예전의'나'가 현재의'나'에게 용기를 주고 "너 잘하고 있지"라고 확인시켜주는 듯한 느낌입니다.
내안의 영원한 친구가 있었다는 걸 깨닫게 해주는 시인것 같습니다.

 

가끔 기분이 우울할 때 이시를 읽고 울고 다시 힘내고 그랬었어요^^;

시가주는 힘이라는게 이런걸까요. 우연히 알게된 시였는데... 우울할 때 내게 힘이 되어주는 시들을 더 찾아두고 싶어지네요.

 

 

나이지리아의 모자 - 10점
신정민 지음/산지니
소금 성자 - 10점
정일근 지음/산지니
금정산을 보냈다 (양장) - 10점
최영철 지음/산지니
은근히 즐거운 - 10점
표성배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