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베이 북투어 여행기]

 

 

2018년 2월 8일(목)~ 2월 11일(일) 진행된

『저항의 도시, 타이베이를 걷다』 북투어

비 오는 타이베이를 걸으며

산지니 어둠 여행단을 보고 느끼고 나눴던

그 시간들을 여러분들과 나누고자 합니다.

 

 

 

 

5화

 타이베이를 걷는 새로운 여행

책 속 글과 사진으로 만나는 북투어

 

 


책 속 밑줄 긋고 사진으로 만나는 북투어

 

 

 

 탕부 제당공장 창고와 종류별로 심어놓은 사탕수수.

 

 

 “용산사 지하철 역에서 출발해 다리가大理街를 따라 아이아이원愛愛院을 끼고 돈다. 시끌벅적한 도심 속, 사람의 키보다 높게 자란 사탕수수 숲이 보인다. 여기가 바로 탕부糖廍, 제당공장공원과 세 동의 창고 유적이다.”

 

 “설탕 창고가 고적으로 지정된 후 현지의 인문, 역사 관련 활동이 왕성해졌다. 주민들은 구술사, 향토교육, 설탕공예 전승 활동 등을 통해 제당시대의 생활모습을 복원하고 탕부를 향토문화전승의 거점으로 발전시키려 했다.”

(p20, p22)

 

 

정신질환자 치료를 위해 설립된 런지요양원의 모습.

 

 

 “탕부문화특구에서 몇 걸음 되지 않는 곳, 교통량이 많은 맹갑대로와는 당최 어울리지 않는 삼각형의 녹지. 여기에 1922년 설립된 런지仁濟요양원이 있다. 런지요양원은 타이완 최초로 설립된 정신질환자 전문 수용 요양원이다.”

 

“제1병동 안에는 런지요양원 사진자료와 관련 역사문물을 전시해 타이완 정신질환 의료사의 산 증거로 활용한다. 두려움의 대상이었던 이 일대를 완화 청초차 거리의 기존 이미지와 연동해 ‘화평청초원’으로 개명했다. 청초차는 아열대 지역에서 즐겨 마시는 차로 해열에 좋다.”

(p23-p24)

 

 

 

랴오슝초등학교와 시간을 멈춘 듯한 보피랴오에서 영화 촬영이 진행되는 모습.

 

 

 “1940년대 일본인은 보피랴오를 랴오슝(노송) 공학교(오늘날의 랴오슝초등학교) 부지로 선정했고, 전후 국민당 정부까지 장기간 개발이 금지됐다. 보피랴오는 마치 시간이 정지한 것처럼, 청대와 일제시대의 가옥과 거리를 유지했다.”

 

 “대도정大槄埕의 ‘생생한 보존’과 비교하면 보피랴오는 박제된 표본에 가깝다. 사람들의 생활은 텅 빈 거리 가운데 멈췄다. 가옥은 남았지만 사람은 남지 않았다. 주민들은 떠났고 문화는 가파르게 쇠락했다. (중략) 완화지역 조직폭력배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맹갑>이 히트를 쳤다. (중략) 보피랴오에서는 공간을 보존하기 위해 생활하는 주민들을 쫓아냈고, 그 빈 공간에 여러 상업화된 문화창작활동을 채워 넣었다. 사람들은 이곳을 참관하는 동시에 정부의 빈곤한 문화적 상상을 추모한다.” 

(p35, p37)

 

 

 설 명절을 앞둔 디화가의 야시장 풍경.

 

 “디화가迪化街를 오갈 때면 코로는 한약 냄새를 맡고, 귀로는 긴 세월을 머금은 거리가 내뱉는 역사의 소리를 듣는다. 기루騎樓를 따라 나 있는 회랑을 걸을 때면 양옆으로 가득 진열된 각종 잡화들이 보인다. 가끔 인파를 피해 큰길 가로 나가 고개를 들면 눈에 담기는 2, 3층의 서양식 건물은 사람들로 하여금 자연스레 과거를 회상하게 만든다.”

 

기루騎樓 : 아열대 지역의 특수한 건축 형태로 건물 1층 바깥으로 비와 햇빛을 피할 수 있는 아케이드를 말한다. - p29 -

(p48)

 

 

 타이베이 속 작은 인도네시아. 이주노동자는 어디서나 찾아볼 수 있다.

 

 

 “작은 인도네시아는 2000년 무렵부터 발전한 구역이다. 인도네시아계 상점은 베이핑서로北平西路 일대로 이전했다. 베이핑서로는 도로망이 분할되면서 발생한 좁다란 공간이다. 이곳에 동남아 잡화점, 가라오케와 결합한 인도네시아식 식당, 은행, 미용원 등이 들어서 있다. 휴일이면 평소 좀처럼 휴식하기 어려운 외국인 노동자들이 각지에서 이 일대의 상점들로 모여든다.”

(p63)

 

 

야외 벼룩시장, 라이브 음악 감상, 예술영화 소극장 공연, 식당, 카페 등등.

화산문화창의공원은 일제시대 공장을 재활용해 도심의 활력을 제공하고 있다.

 

 

“화산문화창의공원은 원래 일제 시기의 일본방양주식회사였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타이베이 양조장으로 개명했다. 급속한 경제성장과 도시확장 때문에 이 양조장은 점점 중심가의 고층 건물로 포위됐다. 이어 환경오염 등의 문제가 발생했다. 결국 1980년대에 양조장 이전이 결정됐고 기존 공장 부지는 중앙행정합동청사 또는 입법원 기관 부지로 할당됐다. 그 전까진 마을 주민들이 주차장으로 사용하기도 했다.” 

 

 “타이완 문화창의산업은 문창文創으로 줄여 부르며 2000년대 초반부터 사용되어온 단어다. 해당 용어는 1997년 영국의 토니 블레어 집권 당시 제창된 창의산업에서 비롯됐다. 우리나라에서는 IMF 이후 김대중 정부에 의해 추진된 문화콘텐츠산업으로 사용된다. 타이완 문창산업은 2002년부터 경기침체를 벗어날 하나의 대안으로 여겨졌지만, 그 실체에 대해서는 여전히 의견이 분분하다.”

(p74 - P75)

 

 

 “타이완은 오로지 타이완이다” 대만 독립의식을 고취시키는 대규모 시위.

2014년 태양화 운동 시위대의 모습. (사진 제공: 곽규환) 
 


 “타이완본토의식은 타이완 본토화 운동Taiwanization에서 비롯된 것이다. 타이완 고유의 역사, 지리, 문화, 언어, 주체의식을 강조한다. 이는 국민당의 대중국 논리와 반대되는 것으로 타이완독립 주장의 사상적 기반이다.”

(p98)

 

 

▲ 융캉가의 망고빙수 가게 (핫 플레이스)

 

 

 “융캉공원의 기획설계 과정에서 공원일대의 노점상과 부랑자들은 배제됐다. 기획자들은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절충안을 찾아내려 했지만 지역사회 다수 주민들은 노점상과 노숙인들을 끝끝내 거부했다. 주민들은 이들이 가급적 빨리 이곳을 떠나길 원했다.”

(p120)

 

 

린이슝 가족 가택살인사건의 현장. 지금은 의광교회가 인수해 사용하고 있다. 

 

 

 “이 사건은 여전히 미제로 남아있다. 당사자인 린이슝과 팡쑤민(아내)이 슬픔과 괴로움에서 벗어났고, 요행히 화를 면해 목숨을 부지한 린환쥔(장녀)도 이미 한 아이의 어머니가 됐다. 하지만, 이 비인간적이고 비극적인 사건은 타이완 민주화 과정과 배후의 얼룩진 혈흔으로 남겨진 증언이다.”

(p123)

 

 

 

 

>> 6화에서 계속 

 

 

 

 

저항의 도시, 타이베이를 걷다 - 10점
왕즈홍 외 지음, 곽규환 외 옮김/산지니

 

 

 

 



 

Posted by 비회원

[산지니 북투어] 타이베이 어둠여행, 이곳은 어디? - 3일차 장소 안내

 

 

정부의 박해와 철거에 대한 항의의 표현을 이뤄진

무용가들의 '우리 집은 공중에 있다' 공연 모습

 

 

차이루이웨 무용연구소(蔡瑞月舞蹈究社)

 

차이루이웨(蔡瑞月)는 대만의 현대무용의 선구자라고 할 수 있으며 현대무용의 전파에 힘쓴 대만 현대무용의 어머니이다. 1921년 타이난(台南)에서 태어나 16세에 일본으로 건너가 당시 현대 무용가인 이시이 바쿠(石井漠) 밑에서 무용의 기초를 배웠다. 배움을 마친 후에는 귀국하여 무용에 모든 것을 다 바치면서 현대 무용의 개념을 대만으로 도입하였다. 차이루이웨는 ‘인도(印度)의 노래’, ‘우리는 우리의 대만을 사랑합니다’ 등 500여편의 현대무용을 창작하였다. 또한 발레, 민족무용, 대만 민속무용 등 다원화된 무용을 결합하여 대만 현대무용의 어머니로 불려지게 되었다. 차이루이웨 무용학원은 역사적 의의를 지니고 있는 건물로 일제시대에는 관료 기숙사였다. 당시 타이베이에는 다양한 등급의 기숙사들이 있었는데 대부분은 목조로 지은 일본식 주택형식을 따른 것이었다. 1925년 전후에는 수 십 동을 연결하여 만든 목조 기숙사가 중산북로(中山北路)에 지어졌다. 차이루이웨 무용학원도 당시에 지어진 것으로 그 구조를 보면 일본 판임관(判任官 ; 일제시대 하급관리)의 숙소로 쓰였고 1953년에는 차이루이웨의 집이자 무용창작 및 창작무용 연습교실로 사용되었다. 이곳은 후에 무용교실로 바뀌었다. 비록 화재를 겪었으나 1999년에는 전문가들이 이구동성으로 이곳을 대만 현재무용이 뿌리내린 곳으로 인정하였고, 이에 다시 재건하기로 결정하여 이곳을 개인 소유하려 했던 건설업자들에게서 벗어나 고적으로서의 생명을 연장할 수 있게 되었다.

 

 

타이베이 친다오관의 주요 건물

 

 

▶ 치둥가 일본식 기숙사(齊東街日式宿舍)

 

치둥가(齊東街)는 청대에 산반차오가(三板橋街)로 불리며 맹갑과 석구(錫口 ; 現 송산(松山))를 연결하는 중요한 ‘쌀의 길(米道)’로써 타이베이 성내 지역에 식량과 석탄 및 각종 생필품을 공급했다. 일제시대 타이베이의 개발은 점차 동쪽으로 확장했고 치둥가는 사이와이정(幸町)에 편입됐다. 당시 치둥가 및 치남로(齊南路) 일대에는 1920년부터 1940년 사이에 지어진 많은 관료 기숙사가 존재하여 ‘사이와이정 관료기숙사촌’으로 불렸다. 이 곳의 기숙사는 총독부의 관리 아래에 있었으며 8개의 등급을 나누어 거주토록 했다. 직급이 높으면 높을수록 더 좋은 기숙사를 배정받게 된 것이다. 치둥가에는 2급 이상의 관료들이 머무는 관사가 있었다. 현재 타이베이 친다오관(臺北琴道)이 있는 건물은 보존 상태가 가장 훌륭하고 규모도 가장 크며 관사의 위계 또한 가장 높았다. 2010년에 타이베이시 문화국에서는 건축가 쑨치롱(孫榕)에게 수리 복원을 맡겼으며 현재 시 지정 고적 및 역사건축물로 지정되어 있다. 건물 밖에는 시에서 보호하고 있는 오래된 나무 50여 그루가 서 있고 녹음이 짙어 옛 정취를 한층 더 느낄 수 있다.

 

 

화산문화창의공원 정면

 

 

▶ 화산문화창의공원(華山1914文化創意業園區)

 

화산문화창의공원은 원래 1914년 일본방양주식회사(日本芳釀株式會社)에서 만든 술을 생산하는 공장이었다. 제2차세계대전 이후 국민당 정부에서 공장을 접수하여 대만성전매국타이베이양조공장(台灣省專賣局台北酒工廠)으로 명칭을 변경하였다. 이후 급속한 경제성장과 도식확장으로 인해 주변 인구 밀도가 높아지고 환경문제가 대두되자 양조장은 1987년 타오위안(桃園)으로 옮겨가게 되었다. 술을 생산하는 공장이었다는 흔적을 여러 곳에서 볼 수 있는데 들어서는 입구 3층 벽돌 건물은 쌀로 빚은 곡주를 위한 공간으로 시멘트를 얽어서 짜놓은 모양을 하고 있고 여러 차례 보수되면서 건물마다 높이가 다를 뿐만 아니라 건축 양식도 차이가 있다. 현재 이곳은 타이베이 개발 역사를 생생히 보여주는 공업 유적지가 되었으며 지금은 이름을 바꾸고 복합문화창작공간, 예술단지로 다시 태어났다. 단순하게 지어진 공장 건물과 두꺼운 담장, 높이 솟아 있던 창고는 예술작품 전시, 공연, 특색 있는 식당 등 문화예술 공간으로 탈바꿈하고, 최근 몇 년 동안 대만 디자이너 주간, 심플라이프 페스티벌, 음악회 등의 행사를 열면서 타이베이 문화예술계의 중요 장소가 되었다

 

 

▶ 박애특구(博愛特區)

 

박애특구(博愛特區)는 타이베이 중정구(中正區) 안의 총통부를 중심으로 하는 구획된 특별지역이다. 이곳에는 총통부, 행정원, 사법원, 외교부, 법무부, 최고법원, 타이베이 지방법원 등 주요 정부기관이 모여있는 곳으로 대만의 정치 중심구역으로 불리는 만큼 대만 계엄령시기부터 군 당국이 구획하여 ‘타이베이시 박애특구 경비구역’으로 특별 관리하고 있다. 때문에 이곳을 중심으로 항공법 및 건축법 등 많은 규제들이 따른다. 현재 대만 정치의 중심구역인 즉, 일제시대 당시에도 정치 중심구역이었기 때문에 많은 일제시대 건축물들이 위치하고 있다.

 

 

▶ 아스토리아 카페(明星咖館, Astoria Café)

 

러시아 혁명 이후 황실 군관 Elsne艾斯尼가 상해로 망명하게 된다. 비슷한 시기에 동향(同鄕)인 Burlinsky布爾林가 상해에 ‘명성카페(明星咖館)’를 개업한다. 후에 국민당 정부가 대만으로 건너올 때 같이 건너와 18세의 졘진주이(簡錦錐)와 나이를 뛰어넘는 우의를 다진다. 그리고 布爾林을 포함한 몇몇 동향인들과 1949년 우창가(武昌街)에 ‘명성 서양과자점(明星西點麵包廠)’을 개업하고 그 2층에 ‘명성카페’의 문을 열었다. ‘명성(明星)’이라는 이름은 ‘Astoria’에서 왔는데 Astoria가 러시아 말로 ‘우주’라는 뜻이다.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