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회의 324호(2012. 7. 20일자)에 『시내버스 타고 길과 사람 100배 즐기기』의 출판사 서평이 실렸습니다. 이에 블로그에도 함께 소개하오니 편안한 마음으로 읽어주시길 바랍니다^^;



 자가용 자동차가 없는 내가 애용하는 교통수단은 지하철이다. 노선도만 보면 어디든지 갈 수 있을 것만 같은 편리함 때문에 지하철을 오르내리지만, 사실 깜깜한 지하 속에서 잘 알지도 모르는 사람들과 멀뚱하게 시선을 주고받는 어색함이란 이루 말할 수 없다. 그런데다 노선도만 봤을 때는 금방 도착할 것 같더니, 환승하면서 기다리는 시간을 더하면 지하철이 결코 빠른 것만도 아님을 새삼 깨닫는다. 그래서인지 최근에는 자주 가게 되는 장소에 대해 미리 차편을 알아봐서 버스를 타려 노력하고 있다. 버스 타기의 백미는 아무래도 경치 구경에 있으니, 일부러 지하철을 타 그 구경거리를 놓치기엔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다.


 저자인 김훤주 경남도민일보 기자가 떠난 여행지는 ‘경상남도’다. 『시내버스 타고 길과 사람 100배 즐기기』는 경남도민일보 기획기사 연재물을 엮어 책으로 재구성한 것인데, 원고는 기사 원문이 아닌 블로그 글과 사진으로 받았다. 편집을 하면서 블로그 특유의 구어체와 함께, 시집을 발간하기도 했던 저자의 문학적 수사어구들을 그대로 살리고자 노력했다. 그렇게 연재순으로 받은 원고를 계절별로 분류해서 재구성해 보았는데, 어떤 여행 ‘정보’를 준다는 의미보다 저자가 떠난 여행의 흐름을 따라가며 독자가 그 안에 담겨있는 계절의 변화를 함께 읽어내고 함께 여행에 동참하는 느낌을 갖길 바랐다.


 책을 출간하자 휴가철이 본격적으로 다가오면서 다양한 여행서적들도 함께 쏟아져 나왔다. 그중에서 특히 이 책은 최근 유행처럼 불고 있는 걷기 여행 서적과 맥을 함께 하고 있다. 그러나 똑같이 걷는 여행이더라도 ‘시내 버스’를 타고 여행지로 떠난다는 것이 이 책이 가지고 있는 차별화 지점이다. 어차피 그렇고 그런 여행 서적이 또 나왔거니, 하며 치부해버리기엔 이 책이 갖고 있는 메시지가 나름의 의미를 가지고 있는 것이다.


 “시내버스 타기는 환경에 좋고 걷기는 건강에 좋습니다. 이에 더해, 드는 비용도 적으니 일석삼조라 하겠습니다. 자가용 자동차를 ‘지참’하지 않는 보람은 이밖에도 여럿 있습니다. 알맞추 걸은 뒤 상쾌한 정도에 따라 술을 마시고 취해도 되고, 원래 출발한 데로 돌아가지 않아도 됩니다. 자가용이 없으면 이렇게 매이지 않으니 그만큼 더 자유롭습니다.”


 사실, 저자인 김훤주 기자는 전작 『습지와 인간』으로도 산지니와 꽤 인연이 깊다. 전작이 기존의 환경 서적이 다루지 않은 습지 속 ‘인간과 역사’, ‘지역’ 이야기를 다루었다면 이 책 또한 여행을 하면서 만나게 되는 ‘사람 이야기’와 경상남도라는 ‘지역’을 다루고 있다. 많은 이들이 여행을 떠나기 위해서만 여행책을 읽는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무작정 가방 하나만 메고 떠날, 훗날의 여행을 예비하기 위해서 『시내버스 타고 길과 사람 100배 즐기기』는 한 번쯤 읽어볼 만한 꽤 괜찮은 여행 지침서가 될 것이다.


산지니 출판사 편집부 양아름


시내버스 타고 길과 사람 100배 즐기기 - 10점
김훤주 지음, 경남도민일보 엮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전복라면 2012.07.27 08: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잡지로 이미 읽었지요ㅋㅋㅋ 인쇄매체에서 우리 책과 엘편집자의 이름을 보았을 때의 그감격이란!!!


요즘 정말 덥지요.
그래도 멀지 않은 휴가와 넘실대는 푸른 바다 생각으로
꾹 참고 버티고 있는 중이랍니다.^^
출근길에 초읍 시민도서관에 들렀습니다.

지난주에 도서관에서 빌린 책들

책반납도 하고 휴가때 볼 책도 빌리려구요.
근데 주차장이 만차여서 얼른 반납만하고 서둘러 나왔습니다.
시민도서관 앞은 단속이 심한 구역이라 조심해야 합니다. 
'시민도서관에 시민이 책보러 왔는데 시민의 편의를 봐주겠지. 잠깐은 괜찮을 거야' 하며 세워놨다가 덜컥 딱지를 떼인 가슴아픈 기억이 있습니다. 정말 순진하고 무지한 소시민의 생각이었던거지요.

책을 읽고 난 후 독서감상문들 쓰시나요?
학창시절  독후감 써내고 상받아본 경험은요?
어릴적 초등학교 시절 방학숙제로 '책 읽고 독후감 쓰기'가 꼭 있었지요. 책을 읽었다는 증거물을 독후감으로 제시하라는 건데 전 너무 싫었습니다. 특히 독후감 내용에 필히 들어가야할 '줄거리 요약'은 정말 저를 힘들게 했습니다. 그때부터 책읽기가 싫어졌던 것 같아요.
독서교육이 좀 다른 방식으로 이루어졌더라면, 그래서 책에 재미를 붙이고 자라면서 책을 많이 읽었더라면 지금 제 인생이 좀 달라졌을지도 모릅니다. 어찌됐든,

부산문화재단에서 독서감상문을 모집한다고 합니다.
대상은 중고등부과 대학일반부입니다. 이 행사의 목적은 '시민들의 독서문화진흥'에 있으므로 당근 상금도 있습니다. 걸리면 10~50만원의 도서상품권을 받을 수 있습니다. 지정도서가 정해져 있는데 산지니, 비온후, 해성, 세종, 전망 등 부산의 출판사에서 출간된 100권 정도의 책들입니다. 목록에 들어 있는 저희 책을 세어 보니 초기 출간작부터 최근 신간까지 60여권 정도 되더군요. 부산문화재단 홈페이지(링크)에 자세히 나와 있습니다. 홍보가 많이 안되어 주위에 이 사실을 아는 사람이 거의 없습니다. 사실 이런때가 기회지요. 경쟁자가 많이 없으니 당선확률이 높거든요.^^ 

개인적으로 독서는 좋아하지만 독서감상문 쓰는 것 정말 싫어하는데 이런 글 쓰려니 조금 찔립니다. 하지만 요즘 블로그에 독서후기나 영화후기 이런것들 많이 올라와 있는 걸 보면 '리뷰쓰기'를 즐기는 블로거들도 많은 것 같습니다.
마감은 8월 31일까지니 휴가철 노는 것도 지겨우신 분들 한번 도전해보시는 건 어떨까요.


'출판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마이뉴스>서평  (0) 2010.08.13
빗속의 야유회-양산 내원사계곡  (3) 2010.07.24
책 읽은 후 독서감상문 쓰시나요?  (0) 2010.07.23
김해 도요리 예술인마을  (0) 2010.07.12
영화촬영지로 섭외된 출판사 사무실  (3) 2010.06.28
도서 기증  (2) 2010.06.23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