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희곡집4

최은영 작가님『비어짐을 담은 사발 하나』인터뷰- 글찌의 5번째 인턴일기 안녕하세요. 글찌입니다. 저는 어제 부산문화재단을 다녀왔습니다. 그곳에서『비어짐을 담은 사발 하나』최은영 작가님을 인터뷰하고 왔지요. 인터뷰는 찐빵과 커피, 웃음이 있어 더욱 따뜻하게 진행되었습니다. 글찌 희곡은 주로 연극의 형태로 관객들과 만나게 됩니다. 텍스트로 만나는 희곡은 연극으로 만나는 희곡과 어떤 차이점이 있나요? 최은영 작가님 텍스트로 만들어져 있죠.(웃음) 언어라는 개념을 보면 말 또는 글 이런 형태로 이야기 할 수 있는데, 둘 다 언어적인 형태이긴 한데 텍스트로 된 희곡은 활자화 되어있으니까 변동이 불가능하고, 그 자체로 하나의 예술품, 하나의 작품이라고 한다면. 연극으로 쓰여 지는 희곡은… 학교에서 배울 때보면 ‘희곡은 연극의 대본이다.’라고 해서, 수단화해서 정의를 내리거든요. 그런걸.. 2016. 1. 26.
『비어짐을 담은 사발 하나』를 읽고- 글찌의 4번째 인턴일기 오랜만에 인사드리는 글찌입니다. 저의 첫 인턴일기 기억하시나요? 조미형 작가님의 소설집 『씽푸춘, 새벽 4시』를 읽고 쓴 글이었죠. 이번에 소개드릴 책은 최은영 작가님의 희곡집 『비어짐을 담은 사발 하나』입니다. 역시 작가님과의 인터뷰가 약속되어 있는데요. 작가님을 만나 뵙기 전에 『비어짐을 담은 사발 하나』먼저 만나 볼까요? 『비어짐을 담은 사발 하나』는 총 8편의 작품이 소개되어 있습니다. 작품마다 시대적 배경, 장소적 배경, 인물 설정 등이 다 다르게 설정이 되어있었는데요. 모두 그 바탕은 ‘사랑’, ‘그리움’ 등의 감정이었습니다. 인물들의 대사로 이야기가 진행되니 더욱 감정이 잘 전달되었죠. 특히「그리워 할 연戀」은 섬에서 바다로 떠난 남편을 그리워하는 본처 어이금의 이야기로 제목처럼 그리움을 잘.. 2016. 1. 25.
사랑과 기다림의 포착-『비어짐을 담은 사발 하나』(책 소개) +오랜만에 희곡집이 나왔습니다:) 직접 보는 것과는 또다른 매력이 있죠. 이번 희곡집은 여성의 이야기가 많이 담겨져 있어요. 그래서 편집하는 동안 이런저런 생각을 많이 했던 것 같아요. 그외 연기부터 연출까지 작가 선생님의 살아온 이력도 매력적이었습니다. 한 번 천천히 살펴봐주세요. 그럼 책 소개합니다:D 다양한 장르로 다채로운 극을 선보이며 연기부터 연출까지 왕성한 활동을 펼친 최은영의 첫 번째 희곡집 최은영은 이십 대부터 연극을 시작해 현재 극단 의 대표로 연기, 기획, 연출, 극작 등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연극 현장에서 배우 생활과 연출 작업을 병행하며 쌓아온 현장 경험으로 희곡의 완성도를 높여 갔다. 2009년 제27회 부산연극제 최우수 연기상 수상, 2012년 제30회 부산연극제 희곡상 수상,.. 2016. 1. 15.
연극성과 문학성을 겸비한 김지용 희곡집-『그 섬에서의 생존방식』(책소개) 해피북미디어 예술문화총서 02 김지용 희곡집 『그 섬에서의 생존방식』이 출간되었습니다. 『그 섬에서의 생존방식』은 오랫동안 연출가와 극작가 활동을 해오며 문학성과 연극성을 겸비한 김지용의 첫 번째 희곡집입니다. 600페이지가 넘는 두톰한 두께는 꾸준히 창작활동을 해온 작가의 성실한 결과물이기도 합니다. 이번 희곡집에는 창작희곡집(1부)과 공연대본집(2부)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시나리오로도 읽기에도 희곡집으로도 읽기에도 좋습니다. ● 문학성과 연극성을 동시에 지닌 김지용의 첫 번째 희곡집작가가 처음부터 공연을 전제로 하지 않고 문학으로서 읽기만을 위한 희곡을 이른바 ‘레제 드라마’라고 한다. 대표적인 작품으로 괴테의 「파우스트」, 하우프트만의 「조용한 종」 등이 있다. 그러나 희곡이 연극으로 일단 공연이 되.. 2013. 11.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