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문학무크창간기념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5.13 부산 문학계의 '사건'이 일어나다 :: 5·7문학 무크 창간 기념회 (3)

 

안녕하세요. 단디SJ 편집자입니다.

요즘 불금(불타는 금요일)보다 더 핫(!)한 요일이 '목요일'이라고 하죠?

(크리스마스 보다 크리스마스 이브가 더 설레는 것과 같은 것일까요 ㅎㅎ) 

어제였죠? 5월 12일 목요일,

부산 문학계를 설레게 하는 '사건'이 있었습니다.

바로 '5·7문학 무크 창간 기념회'가 부산 서면에서 열렸는데요,

부산 지역문학을 이끄는 많은 작가, 평론가 등이 참여해

5·7문학 무크 『다시 지역이다』의 창간을 축하하고

지역에서 문학이 꽃 피울 수 있는 노력들에 대해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 오늘 기념회를 축하하기 위해 부산작가회의에서 꽃바구니를 보내주셨어요 : D

 

많은 분들이 참여해주셔서

이번 행사에는 방명록 작성을 부탁드렸는데요.

이름과 함께 한 줄씩 남겨주신 메시지들을 보니

왠지 5·7문학 무크 『다시 지역이다』의 의미가

더욱 짙어지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창간 기념회 시작 전 사진입니다.

5·7문학 무크의 편집위원이신 

최영철 시인, 강동수 소설가, 구모룡 평론가를 비롯해

여러 부산 문인들의 모습이 보이는군요.  

 

 

지역 문학을 사랑하시는 많은 분들이 모인 가운데

강동수 선생님의 진행으로 5·7문학 무크 창간 기념회가 시작됐습니다.

 

이 날 행사는 참석하신 많은 분들이

5·7문학 무크 『다시 지역이다』에 대한

바람과 의견을 나누는 형식으로 이뤄졌는데요.

 

그에 앞서 편집위원이신 최영철 시인과 구모룡 평론가로부터

5·7문학 무크의 취지, 앞으로 계획 등을 들어보았습니다.  

 

 

 

최영철 : 1980년대는 무크지 <지평>, <전망> 등의 매체를 통해 지역 문학이 전국적 관심을 받았던 시기였습니다. 당시 이러한 매체들을 통해 발표되었던 지역 문학은 힘든 시절의 새로운 돌파구가 되었죠. 지금, 그 시절과 비교해보면 많은 것이 바뀌었습니다. 100명도 채 되지 않았던 지역 문인들이 1000여 명이 되었고, 몇 안되던 매체들이 다양한 모습으로 엄청나게 불어났습니다. 하지만 지역 문학이 그때만큼 빛을 내고 있는지는 의문이 듭니다. 5·7문학 무크 『다시 지역이다』는 초심으로 돌아가 다시 시작해보자는 마음으로 만들어진 책입니다. 다들 문학의 위기를 이야기합니다. 저는 문학의 위기 보다 세상의 위기를 먼저 이야기하고 싶군요. 우리가 회복해야 하는 것은 5·7문학의 처음처럼, 세상의 위기를 극복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오늘의 이 시작이 지역 문학의 새로운 시작을, 세상의 위기를 극복하는 또다른 시작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구모룡 : 보다시피 무크지라는 형태는 정기 간행물이 아닙니다. 최영철 선생님의 시처럼 5·7문학 무크는 그야말로  찔러보는 것인데요, 이 시작이 지역 문학계의 잔잔한 파도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개인적인 바람이 있습니다. 이어 앞으로의 계획을 말씀드려야 하는데요, 지금 딱 정해진 것은 없습니다. 예전의 열정을 다시금 새기기 위해 시작했고, 앞으로 이 시작을 발판으로 한 걸음씩 더 나아가야겠지요. 과거의 시간들을 가만히 살펴보면 1980년대, 1990년대, 2000년대 지역이라는 이름은 모두 다른 모습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것은 오늘날 우리가 5·7 문학과 지역을 이야기 하면서 1980년대에 머무르는 것이 아니라 또 다른 지역과 지역 문학을 만들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 책이 나온다고 하니 최학림 기자께서 '사건'이라는 표현을 쓰시더군요. 사건이 되기 위해서는 충분한 실행이 있어야 합니다. 시작점에 서 있는 지금, 아무것도 실현하지 않으면 그냥 그것으로 끝이나고 맙니다. 오늘 오신 여러 선후배, 동료들의 생각과 이야기를 듣고 이 책의 미래를 그려보고자 합니다. 그래서 진짜 사건을 만들어 80년대와 같이 지역 문학이 전국적인 수준을 회복하는 것은 물론이고 새로운 21세기형 지역 문학을 만들어 갔으면 합니다.  

 

 

편집 위원이신 두 선생님의 이야기를 들으며

오늘의 작은 시작을 주춧돌 삼아

새롭게 성장할 지역 문학의 내일을 그려봅니다.

그 중심에 5·7문학 무크 『다시 지역이다』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 

 

이어 참석해주신 분들과 함께

 5·7문학 무크의 전망과 바람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그 값진 내용들을 다 담지는 못하지만, 몇 장의 사진으로나마 아쉬움을 달래봅니다.) 

 

 

 

 

 

 

 

 

 

5·7문학 무크

다시 지역이다

 

260쪽 | 신국판 | 978-89-6545-353-6 03810 | 13,000원

 | 2016년 5월 7일

 

편집위원 : 강동수, 구모룡, 최영철

필자 : 강동수, 고증식, 구모룡, 박서영, 서규정, 성선경, 성윤석, 안성길, 이응인, 전성욱, 정영선, 조갑상, 조말선, 조성래, 조향미, 최영철, 최정란, 표성배, 허정, 허택

 

 다시 지역’은 오랜 동어반복일지 모른다. 그럼에도 무크지 ‘5·7문학’은 지역이야말로 전 지구적인 위기를 감지하는 곳이며 놓을 수 없는 희망을 건져 올리는 곳이라 말한다.

 ‘5·7문학’은 현금의 문학 지형에서 지금-이곳의 문학이 갈 길을 찾고자 창간되었다. 로컬은 들여다보고 느낄수록 그 구체적이고 개별적인 양상이 선명해지는 지점이다. ‘5·7문학’은 공허한 담론의 재생산이 아니라, 로컬의 특수하고 구체적인 삶의 진경을 표현하고 재현하는 문학적 실천을 천명한다. 창간호에 모인 지역의 대표적 시인·소설가·문학평론가 20인은 오늘날 지역에서 펼쳐지는 삶의 수많은 결들을 섬세하게 대면한다.  

 

 

언론스크랩 >>

 

'5·7 정신'(요산 김정한 주도 문인단체)으로 지역문학에 활력 불어넣는다 (국제신문)

 

30여년 만에 부활한 부산 진보문학 열정 (부산일보)

 

 

 

다시 지역이다 - 10점
5.7문학 편집위원 엮음/산지니

 

 

5·7문학 무크 창간 기념회에

참석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권디자이너 2016.05.13 17: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이 공간이 이렇게 북적이다니요.

  2. BlogIcon 별과우물 2016.05.16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분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셔서 더 즐거웠던 것 같습니다 ㅎㅎ

  3. BlogIcon 잠홍 2016.05.19 0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분들이 5·7문학의 취지에 공감해주신 것 같네요 :) '보다 섬세하게 삶을 대면하려는 노력', 꾸준히 이어지길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