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 설 연휴 잘 보내셨나요? 

저는 서울로 올라가서 오랜만에 보는 친척들과 푸짐한 밥상 앞에 앉아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고 왔는데요.

올해는 기해년, 돼지의 해라고 해요. 그래서인지 곳곳에서 '돼지'에 주목하고 있는 것 같아요. EBS에서는 돼지의 해를 맞아 '2019년 신년특집 다큐프라임 - 돼지전' 설 연휴에 방영하였답니다.

'돼지전'은 가장 오래된 가축 중 하나인 돼지가 인류 각 문화권에서 가지는 다양한 의미를 조명하고 지역별 돼지고기 요리를 소개하는 특집다큐인데요.

 

총 3부로 구성된 다큐 중 3부 '돼지, 다시 날다'에서는 자취를 감춰가는 토종 재래돼지를 집중 조명하였습니다. 여기서 음식문화칼럼리스트 최원준 선생님 부산의 토종 음식 돼지국밥을 소개해주셨습니다.

 

▲EBS 다큐프라임 '돼지전' 편에서 활약 중인 최원준 선생님. (사진 = EBS)

 

 

최원준 선생님이 쓰신 47가지 음식으로 전하는 부산 이야기,

음식 인문학 도서 『부산 탐식 프로젝트』에서는

돼지국밥을 이렇게 소개하기도 해요.

 

부산돼지국밥의 원조는 오래전 부산, 경남에서 먹어왔던 국물이 맑은 고깃국이었다. 살코기만으로 국물을 내고 무와 고춧가루 파 등을 넣고 끓여낸, 맑고 시원한 국으로 먹어왔던 것.
그러나 한국전쟁 이후 부산에 정착한 피란민들에 의해 여러 지역의 음식문화가 섞이면서 국밥에 돼지대가리와 내장 등 돼지 부산
물을 섞고 사골로 육수를 내는 등 현재의 부산식 ‘돼지국밥’ 형태로 변형되어왔다.
또한 부산의 산업화 과정과 장터문화가 섞이면서 식사시간을 줄이기 위해 국에 밥을 말고, 그 위에 정구지, 마늘, 땡초, 양파, 김치등 반찬을 한데 섞어, 간소하고 급하게 ‘허벅허벅’ 퍼먹는 형태의 식문화로 변화과정을 거쳐 온 것이다. 그러하기에 부산의 돼지국밥은각 지역의 음식문화를 반영하여 완성됐다. 이는 부산이 토박이보다 타지에서 유입된 이주민들에 의해 형성된 도시이기 때문이다.

_p.254 「부산의 소울푸드, 돼지국밥」 중에서


돼지국밥 이외에도 밀면, 양곱창, 고래고기 등

음식문화 칼럼리스트 최원준 선생님이 들려주는 맛있는 부산 음식 인문학 이야기를

『부산 탐식 프로젝트: 맛있는 음식 인문학』를 통해 만나보실 수 있답니다^^

 

EBS 다큐 프라임 - 돼지전 바로 보러 가기

 

부산 탐식 프로젝트 - 10점
최원준 지음/산지니
 

 

책 주문하기 >> https://goo.gl/cUJW3o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10% 할인, 3권 이상 주문시 택배비 무료)
Posted by 비회원

여러분 '인생 후반전'이란 프로그램 보신 적 있나요?
EBS에서 매주 금요일 저녁 10시 30분에 방영되는 일종의 휴먼 다큐 프로인데요, 원래 '인생 2막'이라는 제목으로 방영되던 것이 3월 개편 이후  '인생 후반전'으로 이름이 바뀌었다고 하네요. 

'인생 후반전'의 기획 의도 :
인생의 역경과 장애물을 딛고 스스로 변화를 택해 성공을 거둔 드라마틱한 사연이 있는 사람들을 중심으로 한 휴먼 다큐멘터리. 인생의 후반전에 새로운 분야에 도전해 성공을 거둔 사람들의 사례를 통해 비전과 희망을 제시하고, 특히 직업 전환을 희망하는 사람들에게 새로운 기회와 가능성을 보여준다.

저도 평소에 EBS 방송을 즐겨보긴 하지만 출연 요청이 들어오다니요, 살다 보니 이런 날도 있네요. 사실 저희들은 엑스트라이고 주인공은 저희 사장님이세요. 30대 후반에 잘나가는 대기업을 그만두고 돈 안될 것 같은 출판사를 그것도 부산에서 차려 7년째 꾸려왔다는 사실이 프로그램 기획자의 마음을 움직인 것 같습니다. 지난 2월 중순쯤 EBS 작가분께 연락이 왔었고, 드디어 오늘 촬영 첫날이었습니다. 

오후 2시쯤 PD께서 카메라와 삼각대 등 방송 장비를 들고 출판사 사무실에 오셨어요. 간단한 소개와 이런저런 질문이 끝나고 촬영이 시작되었습니다. 촬영 전 PD께서 주문하시길 '카메라 의식하지 말고 평소처럼만 하면 된다'고 했는데, 카메라 앞에서는 다들 긴장하기 마련이지요. 마이크를 달자마자 사장님 목소리가 평소와는 많이 달라지셨답니다.^^

카메라가 돌아다니자 주인공이 아닌 저도 좀 긴장이 되더군요. 곧 나올 신간 <불가능한 대화들> 표지 구상중이었는데, 갑자기 머리 속이 텅 비면서 '제발 카메라가 이쪽으로 안와야할텐데'만 중얼거리고 있는게 아니겠어요. 실제 방송 시간은 30분(3월 25일 저녁 10시 30분)인데, 편집해서 이정도 분량을 만들려면 5일 정도 계속 촬영해야한다네요. 휴~ 하루이틀 지나면 좀 적응이 되겠지요.^^;


관련글

2011/04/04 소년, 꿈을 이루다 - '인생후반전' 방영 후... (2)

2011/03/18 촬영은 끝나고 다시 일상으로...

Posted by 산지니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