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와이 편집자입니다.


지난주 9월 28일 월요일 저녁 7시 30분에 

아주 특별한 방송을 위해 현장에 다녀왔어요. 

(지금 이 문장은 6시 내고향에 리포터가 하는 멘트 같네요ㅎㅎ)

바로 『말랑말랑한 노동을 위하여』의 황세원 저자(일in연구소 대표)와 이원재 LAB2050대표와 유튜브 라이브로 저자와의 만남이 있었습니다. 

(링크: https://youtu.be/ZkzoBxVnyhw)


저도 유튜브로 보기만 했지 현장에서 직접 방송을 보는 건 처음이었어요. 

방송 몇 초 전, 온라인이더라도 오프라인처럼 많은 분이 접속해서 시청해주셨으면 하는 마음은 똑같았어요.


방송이 시작하고 베테랑답게 두 분이 책에 관해 설명을 능숙하게 해주셨어요. 

LAB2050의 이원재 대표님의 가장 첫 번째 질문은 왜 노동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책까지 쓰셨는지 질문하셨습니다.

저자는 (<국민일보>에서 기자였을 때) 자신을 기자라는 직업을 가진 사람으로만 생각했지 노동자라고 생각하지 못했는데, 2012년에 <국민일보>에 근무할 때 파업을 하면서 노동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되었다고 해요. 

파업 이후 <국민일보>를 그만두고 다른 회사에 다니면서 다른 노동환경을 경험하게 되었고, 우리나라에 일하는 노동자가 많으면서 노동조합을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하고 심지어 어떤 근로기준법으로 일하고 있는지 잘 모르는 노동자가 많다는 걸 알게 되었다고 합니다



책을 출간하고 어떤 분이 저자에게 "말랑말랑한 노동"이 노동의 유연화, 즉 쉬운 해고를 말하는 것이 아니냐고 질문하셨다고 해요. 이 책은 절대로 노동의 유연화를 말하는 건 아니지만 듣는 사람이 "말랑말랑한 노동"이라는 단어를 오해할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고 하세요.

저자는 이런 생각을 하게 되는 원인에 대해 이야기해주셨는데요. 저는 이 부분이 아주 인상 깊게 와닿았습니다.

"거칠게 표현하면 사람들이, 심지어 노동을 고민하는 분도 어떤 문장이나 주어를 자본이나 기업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저는 일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노동이 조금 말랑말랑해지면 좋을 것 같아 썼습니다. 노동을 변형할 수 있는 주체를 기업이라고 생각하지만 노동자가 될 수도 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는 우리 사회의 일과 노동에 대해 다시 생각해볼 수 있는 지점이 많았습니다.

사회가 인식하는 정규직의 모호한 개념들, 직장 내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차별, 지역의 청년들에게 좋은 일이라고 강요되는 직업군, 정실자본주의와 출세주의의 결합 등 

사회 곳곳에 뿌리 깊게 박혀 있는 관념들이 왜 문제인지 이야기해보고 앞으로 우리 사회가 어떻게 하면 좋을지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라이브 방송을 보지 못한 분은 LAB2050유튜브 채널에서 다시보기로 볼 수 있습니다.

(링크: https://youtu.be/ZkzoBxVnyhw)

아직 책을 읽지 못하신 분들은 서점에서 책을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말랑말랑한 노동을 위하여 - 10점
황세원 지음/산지니





Posted by 동글동글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와이 편집자입니다^^


온라인에서 종종 월요일 직장인들의 모습을 희화한 이모티콘이나 짤을 자주 보게 되는데요. 그만큼 월급 노동자로 살아가는 게 녹록치 않아서겠죠. 다만 월급 노동자뿐만 아니라 프리랜서, 플랫폼 노동자, 계약직 노동자, 단기근무자 등 일의 형태는 다양해지고 노동의 방식도 달라지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분명한 건 일과 삶이 구분될 수 없다는 점이겠죠. 

일과 노동에 대한 고민에서 출발한 책! 신간 『말랑말랑한 노동을 위하여』를 소개합니다.

_

일과 삶은 구분될 수 없어

직장인에서 직업인의 시대로 회사의 울타리보다 개인의 능력을 중시하는 사회, 4차 산업혁명과 고도화된 IT기술로 기계가 사람의 일을 대신하는 시대, 여기에 코로나19로 등장한 비대면 업무 방식까지. 어느 때보다 예측할 수 없을 정도로 일의 형태가 변화고 있습니다

이러한 변화의 소용돌이 속에 분명한 건 어떤 형태의 이든 삶과 분리하기 힘들다는 점입니다. 일이라는 게 그저 생계수단이지, 무슨 의미가 있어? 결국 다 똑같아라고 말할 수 있겠지만 우리는 하루의 대부분을 일터에서 보내면서 존재의 의미를 발견합니다. 꿈이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직업으로 삼는 사람들도 많고 직업을 통해 자아를 실현하고 인정받고 싶어 합니다.

 



_

획일화된 기준으로 좋은 일을 정형화한 건 아닐까요?

그동안 우리 사회에서는 어떤 일이 좋은 일인지좋은 일의 요건에 대해 배우거나 진지하게 생각해볼 기회가 있었을까요? 사람마다 라이프 스타일에 따라생애 주기에 따라 좋은 일의 기준이 다를 수 있는데 사회는 획일적으로 좋은 일의 기준을 강제하고 있는 건 아닐까요?

대체로 부모님들은 어떤 직장이 좋은지에 대한 고정관념이 아주 확고하다. 그런 부모님께 저는 다른 기준으로 일자리를 찾고 싶어요라고 말하는 건 등짝 한 대 때려 달라는 소리일 뿐이다.

정 그러고 싶으면 일단 그런 직장에 합격한 다음에, 혹은 그 일로 벌어들인 수입을 보여 드리면서 말씀드리는 편이 낫다. 진짜 문제는, 오히려 다니던 직장을 그만둘 때 생긴다. 부모님이 볼 때는 아무 문제도 없어 보이는 직장인데 나는 그만두고자 할 때, 이유를 어떻게 설명하든 그게 뭐 중요한 이유라고 그만한 일로 멀쩡한 직장을 그만두느냐는 호통을 듣기 십상이다.

직장에 들어갈 때는 보편적이고 객관적인 기준, 즉 직장 규모와 유명 기업인지 여부, 임금 등을 중심으로 판단하지만 직장에서 나올 때는 주관적인 기준이 결정적으로 작용한다는 것이다. 상명하복의 위계 문화, 성차별적인 문화, 불만이 있어도 제기하기 어려운 분위기 및 구조 등이 맞지 않아서 그만두는 예가 대표적이다.


직장에 들어갈 때는 사람들이 말하는 좋은 직장이라고 생각했던 곳에 입사했지만 실제로 일하면서 기준과 가치관이 바뀌면서 각자의 기준에 맞는 좋은 일이 있다는 걸 깨닫게 됩니다. 

_

좋은 일의 기준을 바꾸자

황세원 저자는 오랫동안 일에 대해 연구해 왔고 이 책을 준비하면서 <in연구소>를 열어 대표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습니다. 저자 역시 안정된 직장을 박차고 나와 창업을 한 셈인데요


황세원

좋은 일을 하고 있어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려면 사회가 어떻게 바뀌어야 할지 연구해 오고 있다첫 직장으로 <국민일보>에 들어가 10년간 기자로 일했고, <서울시 사회적경제지원센터>로 이직한 뒤로는 대학원에서 사회적경제를 전공하기도 했다이후 민간독립연구소인 <희망제작소>와 <LAB2050>을 거치며 좋은 일의 기준은 무엇인가?’라는 주제로 연구해 왔다특히 청년 세대와 지방도시 관점에서의 좋은 일자리에 관심이 많다현재는 <in연구소대표이며 대통령 소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본위원회 공익위원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자문위원행정안전부 청년 자립 및 활력 사업 평가위원을 맡고 있다.


저자는, 일에 지쳐 살아가는 사람들이 자신이 원하는 일을 자유롭게 할 수 있었으면 하는 마음을 담아, 오랫동안 일에 대해 연구하고 경험한 사례를 이 책에 탈탈 털어 넣었습니다

책은 일을 잘하기 위한, 자신의 적성에 맞는 일을 찾기 위한 자기계발서는 아니지만 그동안 좋은 일이라고 생각해 왔던 기준에 대해 고민해 보고,  경직되고 딱딱 노동이 말랑말랑한 노동이 될 수 있도록 상상력과 포용력을 발휘할 수 있는 발판이 되었으면 합니다.


말랑말랑한 노동을 위하여 - 10점
황세원 지음/산지니



Posted by 동글동글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