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출간기념회 소식

 

 

 

'날이 따뜻해지네.'라고 생각했더니, 주말을 앞두고 날씨가 조금 쌀쌀해졌습니다.

곧 피어날 꽃들을 시샘하는 짧은 추위라고 생각하며 금요일 하루를 힘차게 보내려 합니다.

곧 다가올 따뜻한 봄을 기다리며 다음 주에 있을 행사를 알려드립니다.

 

2018년 3월 8일 목요일 저녁 7시, 부산 문현동 삼성컨벤션홀(더S웨딩홀)에서 

『선택』 출간 기념회가 있을 예정입니다.

 

『선택』의 저자 현정길은 1980년대 노동운동을 위해 부산 동국제강에 취업한 이래 부산을 기반으로 노동운동, 시민운동, 교육운동을 두루 거친 사회운동가입니다. 최근 현정길이 교육청 공무원이라는 '꽃길'을 마다하고 진보정치라는 '자갈길'로 뛰어들었습니다.

오랫동안 사회운동가로 활동했던 저자가 그간의 교훈과 희망을 품에 안고 진보정치의 길로 뛰어든 이유는 무엇일까요? 그의 도전 선언문이나 다름없는 책, 『선택』이 담고 있는 의미는 어떤 것일까요?

 

 

20여 년간 노동운동을 하고 새롭게 시민단체에서 활동하기 시작했을 때가 그 지점이 아니었을까 생각할 수도 있었겠지만, 사실상 제 삶의 모든 순간은 운동의 연속이었습니다. 노동운동과 시민운동은 그 영역과 방식이 달랐을 뿐이지 관점과 목표는 그다지 다르지 않았습니다. 

 

『선택』 '책을 펴내며' 중 발췌

 

 

『선택』은 시민사회와 노동계, 교육 전반에 대해 진단한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시민 없는' 시민운동, 비정규직과 연대하지 않는 노조와 줄어드는 일자리, 학교 현장에서 벌어지는 교육격차와 학생들의 잘못된 문화까지. 현정길은 이 책을 통해 우리 사회의 현실을 제시하고, 문제점을 하나하나 짚으며 올바른 해답을 찾으려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이렇듯 시민사회, 노동, 교육 분야가 가진 문제점에 대해 저자가 이 책에서 제시하는 대안은 '공동체'의 재생입니다. 연대와 존중으로 이루어진 공동체의 재생이 바로 혁신으로 가는 길이라는 이야기입니다.

『선택』은 이외에도 부산이 당면한 과제들을 잔뜩 제시하고 있습니다. 제자리에 머물러 있는 부산의 진보, 『선택』은 독자들에게 과연 어떤 이야기를 전하고 싶어 할까요?

 

우리 사회에 대한 냉철한 분석과 따뜻한 시선이 담긴 『선택』의 출간기념회에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랍니다.

Posted by 비회원

거리 민주주의: 시위와 조롱의 힘』이

언론의 관심을 많이 받고 있네요^^

 

***

 

‘사람을 타락시키는 것은 권력이 아니라 두려움이다. 권력을 상실할지 모른다는 두려움은 권력을 행사하는 사람을 타락시키고, 권력의 응징에 대한 두려움은 권력에 복종하는 사람을 타락시킨다.’ (아웅산 수지)

지난해 11월 광주 5·18민주광장에서는 촛불집회 참가자들이 횃불을 들고 80년 5·18 당시 민주화성회를 재현했다. 현장에는 ‘박근혜 체포하라’ ‘우리가 주인이다’라는 문구가 적힌 대형 걸개그림도 걸렸다.

촛불집회는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와 열정의 산물이었다. 다른 무엇보다 ‘창의성’이 발현되었다는 것이 이를 바라본 이들의 공통된 견해였다. 각양각색의 퍼포먼스와 자유발언, 이색적인 문구가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적폐청산 세력으로 지목된 이들이 수갑을 찬 채 하옥된 장면은 눈에 띄는 퍼포먼스였다.

 

(중략)

 

책은 중국에서부터 미국, 유럽, 중동에 이르기까지 세계 전역에서 일어난 다양한 시위 현장을 소개한다. 특히 시위 현장의 모습을 담은 79개 사진은 ‘변화를 위한 창의적인 행동’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언론인으로 활동한 저자의 경험은 시위 정황을 차분히 정리하면서도 경직되지 않도록 녹여낸다.

 

(하략)

 

박성천기자 (광주일보)

 

기사 전문 읽기 (광주일보)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