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정 바다. 광안리나 해운대처럼 흥성거리지 않는 조용한 바다라서 좋다.

요즘엔 흥성거리고 있어 살짝 아쉬운 맘도 있다.

 

 

해질무렵 바다와 맞닿은 하늘빛이 곱다.

시월의 마지막 날 눈호강을 했다.

 

 

 

이런 풍경이 펼쳐진 시골 마을에 가고 싶다.

 

 

기차타고 밀양으로 가는 길에 본 풍경.

가을이 너무 빨리 지나가 버리니까 가을을 잘 누리는 날들 되시길.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산그늘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