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너 그리고 우리

- 황은덕 소설집 우리들,

 

 

#첫 서평 #낯섦 #설렘

안녕하세요, 저는 1월 한 달 간 산지니 출판사에서 인턴으로 근무하게 된 으나입니다. 정신없는 출근길이 아직 낯설지만 새로운 것에 대한 설렘으로 하루하루 보내고 있습니다. 새로운 책을 만나는 것도 그 설렘 중 하나인데요, 첫 출근을 한 날 저는 황은덕 작가님의 신간 우리들, 을 만났습니다.

 

 

#우리들, #표지 속 여자아이 #어디를_바라보는_것일까?

표지에서 우리들, 이라는 제목과 함께 텅 빈 눈빛으로 어느 한 곳을 응시하는 여자아이의 모습이 저의 눈길을 끌었습니다. 슬픈 표정도 아니고 그렇다고 웃고 있는 것도 아닌 아이의 표정을 보면 묘한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어떤 이야기일까?’라는 생각이 책문을 두드렸고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읽어 나갔습니다.

 

 

 

#황은덕 #신춘문예 #두 번째 단편소설집

우리들, 2000년 <부산일보> 신춘문예로 데뷔한 황은덕 작가의 두 번째 단편소설집입니다. 첫 번째 단편소설집 한국어 수업이후 8년 만의 신간인데요. 표제작인 우리들, 을 포함해 엄마들, 글로리아, 해변의 여인, 열한 번째 아이, 불안은 영혼을,, 환대까지 총 7편의 단편소설이 실려 있는데 각 단편들마다 황은덕 작가의 개성과 문체가 잘 드러나 있습니다. 이야기의 환상성보다 현재 우리 사회의 모습을 생생하게 담아내는 현실성이 황은덕 작가 소설의 큰 특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현실을 담아내는 작가의 문장과 문체는 담담합니다. 사람과 사람 혹은 사람과 사회가 부딪히며 갈등이 일어날 수밖에 없는 현실을 담담한 어조로 풀어냄으로써 오히려 소설 속에 나타나 있는 여러 사회 문제(입양, 미혼모 등)에 대한 작가의 문제의식이 더 강조되어 있습니다. 이러한 작가의 문제의식은 소설의 주제로 이어집니다.

 

  #입양 #여성 #나, 너 그리고 우리

지구촌 곳곳에 우리와 다르지 않은 고단한 삶이 존재하더군요. 나라와 피부색에 상관없이 사회로부터 소외받고 마음 깊이 상처 입은 그런 아픈 존재들이 있어요.”

"경험 없이 상상력에만 의지하는 성미가 못 돼요. 소설 속 많은 부분이 어쩌면 나의 이야기일 수 있습니다. 주인공이 대부분 여성인 것도 그들의 삶이 내게 절박하게 다가왔기 때문이에요

                                              - '황폐한 삶 "지구 반대편도...', <부산일보>기사 중에서

 

  황은덕 작가는 1990년 초 결혼을 하면서 11년 정도 미국 생활을 했다고 합니다. 그녀가 낯선 땅에서 만난 사람들은 입양아나 이민자 혹은 유학생이었습니다. 이들의 삶이 자신의 삶과 비슷하다고 생각하게 되면서부터 이 부분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고 입양을 중심 내용으로 한 소설이 탄생하게 됩니다. 우리들, 』속 7편의 단편 소설 중 절반 이상이 입양을 다루고 있습니다. 18세 어린 나이에 엄마가 된 한 소녀의 이야기 <엄마들>, 어린 시절 다른 나라로 입양 보내진 들의 이야기인 <우리들, >, 어릴 적 미국으로 입양 보내진 글로리아가 사라진 아들을 찾는 이야기 <글로리아> 그리고 <우리들, >의 숨겨진 이야기인 <해변의 여인>까지황은덕 작가는 입양이라는 소재를 중심으로 우리 주위에 있을 법한 이야기를 실감 나게 표현하고 있습니다. 실제로도 황은덕 작가는 미국에서 귀국 후 입양 관련 단체에서 통역사로 일을 한 경험이 있다고 합니다. 이렇듯, 그녀의 소설의 많은 부분은 작가 자신의 체험을 바탕으로 하고 있습니다. 황은덕 작가의 소설이 주는 실제와 같은 생생한 느낌들은 작가의 체험에서 오는 자연스러움이라고 생각합니다.

 ‘입양이라는 소재와 더불어 황은덕 작가의 소설에서 주목해야 할 부분은 소설 속 주인공들이 주로 여성이라는 점입니다. ‘입양여성’. 이 두 가지는 서로 뗄 수 없는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습니다. 한국 사회에서 입양이라는 상황을 경험하는 주체는 주로 여성입니다. 우리들, 을 읽으며 입양’의 상황에서 사회의 차가운 시선을 견뎌내는  책임의 무게가 특히 여성에게 많이 지어지는 것이 안타까웠습니다.

  평소에 입양에 대해 쉽게 간과한 부분이 많았는데, 우리들, 을 읽으면서 미처 생각지 못한 것들을 생각해 볼 수 있었습니다. ‘입양에 대한 사회적 편견 그리고 그런 편견에 놓인 많은 사람들, 이들을 위해 우리는 과연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황은덕 작가는 한국 사회에서 입양이라는 것이 단순히 남의 이야기가 아니라 모두가 함께 고민해야하는 문제임을 전달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작가의 메시지와 더불어 저는 이들에게 작은 관심을 가지는 것부터가 시작이라고 생각합니다. 생각의 여운이 오래 남는 황은덕 작가의 우리들, 이었습니다.

 

 

우리들, 킴 - 10점
황은덕 지음/산지니

 

책 주문하기 >> https://goo.gl/cUJW3o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10% 할인, 3권 이상 주문시 택배비 무료)

Posted by 으나s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