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크스 탄생 200주년을 맞아 그의 마지막 투쟁 속으로 들어가 본다!

 

나는 세계의 시민이며, 내가 어디에 있든 행동한다.”(카를 마르크스)

 

마르셀로 무스토의 마르크스의 마지막 투쟁 : 1881-1883년의 지적 여정181855일 독일 트리어에서 탄생한 혁명가이자 뛰어난 이론가인 카를 마르크스의 탄생 200주년을 맞아 그의 노년기를 조명하기 위해 출간된 책이다이 책에는 그간 마르크스 연구 진영 내에서조차 주목하지 않았던 생애 마지막 시기(1881-1883)의 행적과 사유가 매우 상세히 분석되어 있다


저자는 마르크스가 노년기에 접어들어 지적 호기심이 줄어들었고, 연구를 그만두었다는 잘못된 해석에 강력하게 문제를 제기한다.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이론적 완숙기에 이른 마르크스의 모습을, 그리고 빵과 장미를 위해 끝까지 투쟁했던 마르크스의 모습을 만나볼 수 있다.



3피트×2피트 책상 위에 세계를 펼친 마르크스마르크스주의자임을 거부하다

 

“(이것이 마르크스주의라면) 확실한 것은 내가 마르크스주의자가 아니라는 거요.”

(카를 마르크스)

 

마르크스의 사위인 폴 라파르그는 마르크스의 정신생활에 가까이 가기 위해서는 저 역사적 공간(서재)에 대해 잘 알아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마르크스는 서재에 있는 작은 책상에 앉아 생애 마지막까지 세계 정세에 대한 분석을 게을리 하지 않았고, 개별 국가의 특수한 역사적 상황을 고려하여 비도식적인 사회변혁 전략을 모색했다


이는 특히 러시아 농촌 공동체의 해체와 발전을 둘러싸고 벌어진 논쟁 속에서 그가 보여준 날카로우면서도 유연한 모습을 통해 잘 알 수 있다. 또 인류학, 수학, 역사학 등에 대한 폭넓은 관심은 그가 교조적 확실성으로 미래를 가리키는 20세기의 완고한 조각상과는 매우 거리가 먼 인물임을 보여준다. 독자들은 마르크스가 말년에 진행한 연구와 개입한 논쟁들을 살펴보면서 그를 둘러싼 뭇 오해들, 즉 그가 유럽 중심적이고 경제학만을 중시했다는 해석, 사회주의에 이르는 길은 단 하나라고 주장했다는 해석, 오직 계급 갈등에만 집착했다는 해석 등을 바로잡을 수 있을 것이다.


 

서신들을 통해 마르크스의 인간적인 면을 만나본다

 

나에게 평온함가족과 함께 하는 생활이자 손주들이 시끄럽게 떠드는 소리이고미시적 세계거시적 세계보다 더 흥미로운 것이란다.”

(카를 마르크스)

 

마르크스엥겔스 전집(MEGA²)의 연구자로 널리 알려진 마르셀로 무스토는 이 책에서 마르크스가 엥겔스와 가족, 지인들과 주고받은 서신들을 주로 분석하여 마르크스의 인간적인 면모를 드러낸다


붉은 테러 박사, 요람의 아이를 잡아먹는 신사, 독불장군식 궤변가가 아닌 너그러운 인상의 노신사, 파파 마르크스, 무어인이나 올드 닉으로 불리는 것을 좋아했던 마르크스의 모습 등을 통해 독자들은 꾸밈없는 인간 마르크스를 만나볼 수 있다. 마르크스의 냉철한 풍자와 현란한 문학적 수사, 백과사전적 지식으로 점철된 유머 속에 늘 녹아 있던 인류에 대한 따뜻한 애정을 마르크스의 서신들을 직접 읽으면서 느껴보자.

 

마르크스 말년의 행적과 사유를 상세히 설명하다

 

이 책은 4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1장은 마르크스가 말년에 들어 인류학과 수학에 대한 관심과 유럽뿐만 아니라 비유럽 국가까지 매우 폭넓은 관심을 가졌음을 보여준다. 2장은 사회주의와 공산주의는 반드시 자본주의를 경유해야 한다는 자칭 마르크스주의자들의 단선적 역사주의를 마르크스가 러시아 사회를 분석하면서 어떻게 불식시켜 나갔는지를 보여준다. 3장은 유럽에서 서서히 커져간 자본에 대한 관심과 이에 얽힌 공방들을 다루고 있다. 4장은 마르크스가 건강을 회복하기 위해 떠난 요양지들에서 목도한 것들과 그에 대한 비판적 분석을 담고 있다.

더불어 저자가 독자의 이해를 돕기 위해 마르크스 연보: 1881-1883마르크스 가계도를 첨부해 마르크스의 말년의 행적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왔다.




책속으로 / 밑줄긋기  

더보기


저자 소개   

더보기


목차 

더보기




마르크스의 마지막 투쟁

마르셀로 무스토 지음 | 강성훈·문혜림 옮김 | 235p

|2018년 5월 30일 | 20,000원

 

1881년부터 마르크스가 죽음에 이르는 1883년까지 마르크스 말년의 삶과 사상을 주목한 책이다. 마르셀로 무스토는 마르크스가 엥겔스와 가족, 지인들과 주고받은 서신을 위주로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은 마르크스의 말년의 행적을 상세히 다뤘다. 저자는 그동안 마르크스의 말년의 무지로 인해 마르크스에 대한 오해가 생겼다고 생각하며 생애 마지막 시기에 연구를 집중한다. 



마르크스의 마지막 투쟁 - 10점
마르셀로 무스토 지음, 강성훈.문혜림 옮김/산지니



책 주문하기 >> https://goo.gl/cUJW3o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10% 할인, 3권 이상 주문시 택배비 무료)



Posted by 동글동글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