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대 중국 사상가 '류스페이 사상선집' 번역·출간

 

 

 

【서울=뉴시스】신효령 기자 = 약 100년 전에 중국에서 활동했던 사상가 류스페이(1884∼1919)의 사상선집이 출간됐다.

출판사 산지니는 "중국 근현대 사상가들의 삶과 그들의 사상이 현대 중국에 미치는 영향을 짚어보고자 기획했다"며 "2016년에 담사동의 '인학', 량치차오의 '구유심영록', '신중국미래기', 20세기 초 중국 사상계를 흔든 논쟁 '과학과 인생관' 등 4권을 동시 출간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작년에는 격변의 시대에 지식의 힘을 강조한 장지동의 '권학편', 중국오사운동의 총사령관이면서 중국공산당을 창당하고 초대 당총서기를 맡아 20세기 중국 현대사에 큰 족적을 남긴 천두슈의 '천두슈 사상선집' 등을 출간한 바 있다"고 전했다.


"지금 도의적으로 그런 평등을 달성하려면, 최선은 주인과 노복의 명칭을 없애고 세상의 빈곤층에게 전부 자유노동의 제도를 시행하여 사회에서 생존을 쟁취하도록 만드는 것이다. 가령 과거 천민에 속하는 자들도 일반 백성과 일체화시켜 평등의 권리를 함께 누리게 한다면, 곧 계급제도는 소멸되어 없어지고 중국의 백성은 모두 자유라는 행복을 향유하게 될 것이다."(48쪽)

'류스페이 사상선집'은 류스페이가 중국 사상계의 신성으로 떠오른 1903년부터 1908년까지 발표한 논문 가운데 학술과 혁명에 관련된 20편을 뽑아서 우리말로 옮겨 묶은 책이다.

이 무렵의 류스페이는 반청혁명에 투신하고 배만민족주의를 거쳐 세계혁명을 외치는 아나키스트로서의 면모를 발휘했다. 이 과정에서 량치차오(梁啓超)와 '배만혁명의 정당성' 문제를 둘러싸고 치열한 필전을 벌이기도 했다.

청소년기까지 고향 양주에서 전통적인 교육을 받으며 과거 시험을 준비하던 류스페이는 1903년 과거에 낙방한 뒤 상해에 들어가 반청혁명에 투신했다.

류스페이는 무정부주의 혁명을 통해 '인류의 완전한 평등과 최대 행복'을 이룩할 수 있다고 믿었다. 아시아의 약소민족은 대동단결하고, 서구의 사회주의자·아나키스트와 연대해 '세계혁명'을 일으켜야 한다고 외쳤다.

산지니는 "우리나라에서 류스페이의 학술과 사상을 연구하기 시작한 시기는 30년 전쯤"이라며 "1988년 처음으로 조광수가 류스페이의 무정부주의 평등관을 소개했고, 그 이후 본서를 번역한 도중만 교수 외에 여러 학자들에 의해 연구는 넓고 깊어졌으나 류스페이의 논저를 직접 번역해 소개한 책은 부족한 느낌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류스페이의 저작이 이미 동아시아의 근대 경전으로 자리매김한 상황을 감안한다면 늦은 감이 있다"며 "여기에는 번역의 어려움도 한 몫했을 것이다. 특히 악필로 유명한 류스페이 덕분에 저본 자체가 오탈자투성이었는데, 번역자 도중만 교수가 일일이 여러 저본을 대조해 판독하고 교주 처리했다. 류스페이의 사상 중에서도 핵심이라 할 수 있을 만한 것들만 가려 뽑았다"고 했다.

도중만 옮김, 370쪽, 3만2000원.

 

 

뉴시스 신효령 기자

 

기사 원문 읽기

Posted by 병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