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만든 책 읽기, 글쓰기"


22일 일요일 광화문 광장에서 4시부터 작가와의 방 I 에서

『삐딱한 책읽기』의 안건모 작가의 강연이 있었습니다.





전날 일기예보를 봤는데 심상치 않았습니다.

일기예보에는 일요일 오후부터 비가 내리고 그다음 월요일까지 

이어지는 비는 강풍을 동반한다고 나와 있었습니다.


집에서 지하철을 타러 가는 길에 빗방울이 조금씩 떨어지기 시작하더니

광화문 광장에 도착하니 바람과 함께 비가 추적추적 내리고 있었습니다.



어쩌나 하는 걱정도 들었지만

그래도 우리 강연을 들으러 오는 사람들도 있을 거야 하는

믿음도 있었습니다.




저희 행사는 <작가의 방 1>에서 진행되었습니다.

통유리도 되어 있어 밖에서도 안을 볼 수 있었습니다.


아무도 안 오면 어쩌나 했는데 

사람들이 조금씩 부스 안으로 들어왔습니다.

방문 스탬프를 찍으러 오는 사람들도 있고 

호기심으로 오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작가의 강의가 시작되자 조금씩 경청하기 시작했습니다.



버스 운전기사였던 작가가 어떻게 책을 읽고 쓰게 되었는지 설명해주셨습니다. 

어릴 때부터 책을 취미처럼 읽은 게 아니라면

성인이 되어서 갑자기 책을 읽는다는 건 쉬운 일이 아닙니다.

그러고 보면 책을 읽는다는 건 대단한 일이네요. 



작가는 오랫동안 시내 버스 운전을 했는데, 버스 운전을 할 당시 열악한 근무환경으로 고통스러웠다고 합니다. 결국 버스 기사들은 파업을 하게 되었는데 언론에서는 버스 파업을 시민들의 발을 묶는 이기적인 행위로 매도했다고 하네요. 이에 작가는 시내 버스 운전사가 난폭운전을 하고 파업을 하는 이유 등에 대해 글을 쓰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글이 신문과 책에 실리면서 힘을 가지게 되었고 회사도 버스 노동자들에게 함부러 하지 못했다고 합니다. 글쓰기는 문학적 글쓰기만 읽는 줄 알았는데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도 얼마든지 글이 될 수 있다는 걸 알았다고 합니다.


작가가 글을 쓰게 해준 것은 바로 독서였습니다. 『태백산맥을 버스 운전하면서 틈틈이 읽었다고 합니다. 조정래 작가가 쓴 책들을 읽으면서 그동안 잘 몰랐던 한국 근현대사를 알게 되었다고 하네요.


안건모 작가에게는 부조리한 사회가 책 읽고 글쓰는 계기가 되었듯이 오늘 이 강연이 오신 분들에게 또다른 삶의 계기가 되었으면 하네요.



이날 강연에 오신 분들께 <작은책>을 나눠주시고

마지막으로 센스 있는 퀴즈로 책 선물을 해주셨습니다.


퀴즈는? 산지니 출판사는 어느 지역에 있을까요?

산지니는 그동안 몇 권의 책을 발행했을까요?



정답을 알아맞추신 분은 산지니프렌즈 독자분!!

이분을 위한 퀴즈가 되었네요.


(비오는 일요일이었지만 찾아와주셔서 감사합니다)

사진은 허락맡고 게재합니다



비가 와서 아쉬웠지만 6월에 개최하는 서울국제도서전 등 

다양한 책 행사가 있으니 앞으로도 많이 기대해주세요!


++편집자 덧++




한국서점협회




독립책방



이상한 나라의 헌책방



책 구매하고 윤성근 작가에게 싸인 받기!




작가에게 보내는 편지





+++편집자 덧+++



<작은책>에 있는 신입생 퉁이 한 번 더 소환합니다^^



삐딱한 책읽기 - 10점
안건모 지음/산지니

 

 

책 주문하기 >> https://goo.gl/cUJW3o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10% 할인, 3권 이상 주문시 택배비 무료)





Posted by 동글동글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