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 <더, 오래>



인생에서 누구나 한번은 환승해야 할 때와 마주하게 됩니다. 언젠가는 직장이나 일터에서 퇴직해야 하죠. 나이와 상관없이 젊어서도 새로운 일, 새로운 세계에 도전할 수 있습니다. 한번 실패한 뒤 다시 환승역으로 돌아올 수도 있겠지요. 인생 환승을 통해 삶이 어떻게 달라졌는지 생생한 경험을 함께 나눕니다. 

<편집자>



2005년 운영하던 학원을 정리하고 보험영업에 뛰어들었다. 남편의 부도로 인해 가정에 닥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함이었다. 학생들을 가르치다가 무형의 상품을 판매하는 일은 생각처럼 쉽지 않았다. 

  

기본에 충실하고 아이들과 남편을 생각하며 앞만 보고 달렸다. 새로 간 구두 굽이 며칠 되지 않아 또 갈아야 할 정도로 걷고 뛰었다. 얼마 후 가정은 안정되었고 일을 시작하며 세웠던 목표도 이뤘다. 무엇보다 값진 것은 일을 통해 만나고 교류해 온 사람들과의 시간이 소중하고 보람이 있었다는 것을 깨달았다는 것이다. 그들을 보며 ‘어떻게 살 것인가’라는 삶의 지침을 세우기도 했고 그들을 보며 끊임없이 나를 연마하기도 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를수록 내면의 나를 들여다보는 시간을 갖지 못하고 자신의 모습을 잃어가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예전에 꿈꾸었던 국문학도로서 가지 못한 길에 대한 미련도 있었다. 그래서 수필을 쓰게 됐다. 수필을 쓰며 내면의 상처가 치유됨을 느낄 수 있었다. 지난 시간에 대한 사유를 통해 과거와 화해하고 앞으로 나아가는 자신을 발견하게 되었다. 


  

저자와의 만남의 하이라이트. 수필집 중에서 딸아이에 대한 글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 정문숙]

저자와의 만남의 하이라이트. 수필집 중에서 딸아이에 대한 글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 정문숙]



글을 쓰는 시간이 많아질수록 수입은 점점 줄어들었지만 주체할 수 없이 깊이 빠지게 되었다. 통장의 잔고는 줄어도 만족감은 그 이상으로 커졌다. 2015년, 50세의 나이에 문예창작학과 대학원에 진학해 소설을 공부하게 되었다. 2017년에는 그동안 써 놓은 글을 모아 책으로 엮었다. ‘500파운드와 자기만의 방’이라는 수필집이다. 

  

대학원을 다니며 조교 일을 병행했다. 직장과 학업 조교 일이 힘들었지만 모든 일이 꿈처럼 행복했다. 대학생들에게 글쓰기를 지도하는 일이었는데 내 아이들 또래라서 더 깊은 애정을 가지고 챙겼으며 각종 공모전에서 수상하고 진로를 찾아가는 아이들을 보며 보람을 느꼈다. 



2017년, 동아대학교 부민캠퍼스 도서관에서 글쓰기 강사로 근무하며 찍은 사진. [사진 정문숙]

2017년, 동아대학교 부민캠퍼스 도서관에서 글쓰기 강사로 근무하며 찍은 사진. [사진 정문숙]



수필집을 낸 후, 학교 도서관에서 리빙 라이브러리도 하게 됐고 수필에 대해 강의도 하고 있다. 내심 작가의 길에 대한 열망이 더 크지만 현실 문제를 무시할 수는 없기에 심기일전해서 직장에서도 열심히 뛰고 있다. 작가의 길로 들어선 지 4년째, 직장생활과 작가의 길, 두 마리 토끼를 좇고 있다. 

  

그리고 지금은 소설을 쓴다. 처음 소설을 쓰고자 했던 이유는 이 시대 어머니 아버지의 시대적인 상처와 아픔, 그리고 치유에 대한 글을 쓰고 싶어서였다. 욕심을 내어, 올해 말이나 내년 초에 소설집 발간을 앞두고 새벽에 일어나 글을 쓴다. 

  

또 9시까지 사무실에 출근해 업무를 본다. 바쁜 하루를 보낸 후, 집으로 돌아와 나만의 시간을 갖는다. 나만의 방에서 아침에 쓴 글을 다시 이어 쓴다. 앞으로 내 삶은 또 몇 번의 환승을 해야 할지 모른다. 하지만 지금 내가 서 있는 환승역에서 최선을 다하다 보면 또 다른 환승이 두렵지 않으리라 믿는다. 


서영지 기자



정문숙 수필집

500파운드와 자기만의 방

정문숙 지음 | 214쪽 국판  | 13,000원 | 978-89-6545-458-8 03810

 

일상에서의 단상, 여성으로서의 삶, 가족에 대한 이야기, 늦깎이 작가로서의 이야기를 담은 이 수필집은 구성과 내용의 면에서 높은 완성도를 띠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저자는 다소 힘에 부쳤던 과거의 일들을 담담한 문체로 풀어내며 비슷한 처지이거나 힘겹게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있는 독자들에게 위로의 손길을 건넨다.

 

 

 

500파운드와 자기만의 방 - 10점
정문숙 지음/산지니

 

 

 

책 주문하기 >> https://goo.gl/cUJW3o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10% 할인, 3권 이상 주문시 택배비 무료)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