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좌) 박근혜 전 대통령 (우) 책 읽는 사람들

박근혜 정부 시절 블랙리스트로 얼룩졌던 출판계의 제도 개선을 위해 공청회가 진행된다.

28일 대출판문화협회는 다음 달 4일 출협 4층 대강당에서 '출판계 블랙리스트 조사, 제도 개선 그 이후'를 주제로 공청회를 연다고 밝혔다.

이번 공청회는 블랙리스트로 피해를 입은 '세종도서 선정 지원사업' 개선 방안을 포함해 이와 같은 일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출판계 안팎의 의견을 듣고 취합하는 자리로 마련할 예정이다.

 

'세종도서 선정 지원 사업'은 정부가 우수 도서를 선정해 전국 공공 도서관 등에 비치할 수 있도록 종당 1천만원 이내로 책을 구매해주는 대표적인 출판 지원 사업이다.

세종도서로 선정되는 도서는 전국 공공 도서관 비치는 물론 책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독자들의 선호도 높일 수 있다.

2016년 11월 진행했던 '2017 출판지원사업' 심사에서 일본과의 외교 마찰을 일으킬 수 있다며 '위안부 관련 학술서적'을 해외 출판 사업 지원 리스트에서 고의 삭제한 것이 드러나 논란된 바 있다.

박근혜 정부 당시 진행된 세종도서 블랙리스트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출판계에서는 세종도서 선정의 민간 이양을 요구하고 있다.

공청회 1부는 이원재 문화연대 문화정책센터 소장이 '출판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이후의 과제: 권고안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이 소장은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위원회 제도 개선 위원장으로 활동했다.

2부는 '블랙리스트 재발 방지를 위한 과제: 세종도서사업 개선방향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정원옥 출협정책연구소 연구원이 블랙리스트 이후 출판계 개선 방향과 과제에 대해 논한다.

발표자들의 발표 이후에는 국내 출판계를 대표하는 인사들이 모여 향후 출판계의 대처 방안에 대해 토론할 예정이다.

해당 토론에는 한기호 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 소장, 이용훈 한국도서관협회 사무총장, 강수걸 출판사 산지니 대표, 최임배 한국학술출판협회 사무국장, 김갑용 한국과학기술출판협회 감사, 정우영 한국작가회의 시인, 이경원 연세대학교 인문대 학장 등이 참여한다.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기사원문 보러가기

Posted by 전예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