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Y편집자입니다. 


어제 이후북스에서 진행하는 북토크에 아무도 오지 않으면 어쩌나 하고 초조하고 불안한 하루를 보냈는데요. 


정말 감사하고 신기하기도 8월 8일 저녁 8시, 8명이 참석하셨습니다!

(중국에서는 좋은 징조로 여기는 숫자 8, 이 책에 좋은 일들이 있기를 바라며)


사실 이런 자리는, 저도 처음이라서요. 작가와 오신 분들이 한 테이블에 오밀조밀 앉아서 이야기하는 시간요. 그래서 그런지 윤성근 작가님도 편안하게 자신의 어린 시절에 대해 이야기하시면서 헌책방을 하게 된 계기에 대해 들려주셨습니다.


처음에는 어색한 분위기였지만, 작가의 말에 귀 기울이며 고개를 끄덕이고 함께 웃고 놀라워하고 또 편하게 질문하고 말 그대로 "북 토크"의 시간이었습니다. 어느덧 어색함도 잊고 여름밤 더위도 잊고 이야기가 모락모락 피어났습니다. 참석하신 분들의 참석 이유는 서로 달랐지만 모두 책과 책방 이야기를 좋아하시는 분들이었습니다. 


어느덧 시간이 이야기가 무르익어 겨우겨우(?) 마무리를 하게 되었습니다. 10시가 되어서야 책방을 나서게 되었는데요 왠지 아쉽고 발걸음이 안 떨어졌던 이유는 뭘까요.




참석하신 분이 사오신 음료수를 냠냠 함께 나눠 마시며



이야기는 또 이야기를 데려오고



책이 나온 후, 이제 책 사인을 받았습니다. 

그러고 보니 "선생님, 오늘 책방은요?" 물으니 손님에게 맡겨놓고 왔다고 합니다;;



사람들이 하나둘 떠나고 책방 불은 아직 꺼지지 않았네요.

책의 담긴 메시지처럼, 

자신의 리듬을 찾아가는 한계를 넘어서지 않는 그런 시간이었습니다.


평일 늦은 밤까지 함께 해주신 분들 모두모두 감사드려요.

홍보 열심히 해주시고 늦은 밤까지 책방 문 열어주신 <이후북스> 감사드립니다.

소박한 자리였지만 열성을 다해주신 작가님에게도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


서울에서 진행해서 아쉽다는 분들도 계시는데요. 

다음 강연은 부산, 산지니X공간에서 진행합니다.

많이 참석해주세요.












Posted by 동글동글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