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저널>이 선정한 이달의 책-편집자 기획노트





11년째 동네 헌책방을 운영하는 작가


사실 내 인생은 대부분 적절한 순간에 적절한 사람을 만나 친구가 된 결과이다.” 이반 일리치와 나눈 대화에서 발췌한 글로 책 첫 페이지에 나오는 문장이다. 나는 이 문장이 동네 헌책방에서 이반 일리치를 읽다를 가장 잘 표현한 듯하다. 인생에서 적절한 순간, 적절한 사람에 대해 이 책은 잘 담고 있기 때문이다.


윤성근 작가는 은평구에서 이상한나라의헌책방을 운영하는 책방 대표이다. 비가 쏟아지는 날, 미팅을 위해 책방을 찾았다. 이미 글로 만난 책방이지만 내가 예상했던 책방 내부보다 훨씬 정갈하고 깔끔했다. 오히려 외국 고서점 같은 고풍스러운 느낌이 났다. 작가가 읽고 선별해둔 책들이 위풍당당 서재에 꽂혀 있었고 은은한 차향이 책방을 따뜻하게 데우고 있었다. 11년째 동네에서 헌책방을 운영하기 위한 작가의 고민과 노력의 흔적을 곳곳에 찾아볼 수 있었다.

작가는 헌책방을 운영하기 전 IT기업에서 일했는데 일상화된 야근과 개인 시간 없이 오로지 일에 매여 살아야 했다. 과도한 체중 증가와 극도의 스트레스로 인해 몸의 균형은 헝클어졌고, 급기야 아침에 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하는 상태에 이른다. 방황하던 끝에 우연히 만난 이반 일리치의 책들을 읽고 생활의 중요함을 깨닫게 된다.


작가는 멀리 떠나지 않고 헌책방을 운영하면서 어떻게 하면 우리 사회 시스템, 자본주의 시스템에서 자립할 수 있을지 궁리하며 자신만의 생활 리듬을 만들어 간다. 회사를 다닐 때보다 물질적으로 풍요롭지 못하지만 자신에게 맞는 생활리듬에 찾은 것에 만족한다. 저자가 행한 이반 일리치의 사상은 일상이 파괴되고 몸의 리듬을 무시한 채 일에 매달려 사는 사람들에게 신선한 자극이 된다.


처음 작가가 제안한 제목이 길어 독자들에게 쉽게 기억될지 이반 일리치를 좋아하는 사람이 많을지 걱정이었다. 다른 제목으로 논의해봤지만 다시 곱씹어 보니, ‘동네 헌책방이란 말과 이반 일리치를 읽다가 의미 있게 다가왔다. 대형 서점과 온라인 서점의 등장으로 동네 책방들이 많이 사라졌다. 최근 들어 개성 있는 동네 서점들이 다시 생겨나고 있지만 책방 운영이 쉽지 않다. 이런 상황에서 동네 헌책방에서 헌책을 살 수 있고 인근 주민들에게 사랑방 역할을 하고 있다는 건 감사한 일이었다. 다시 이반 일리치를 읽는다는 것은 자신의 한계를 무시한 채 노동하는 시대와 타인의 규율에 얽매여 사는 생활과 이제 작별해도 된다는 의미가 아닐까.


책의 제목을 곱씹으면서 경쟁하며 보여주는 생활이 아닌 자신의 리듬대로 생활하며 살고 싶은 사람들에게 이 책을 권하고 싶다. 작가가 오랜 방황 끝에 이반 일리치를 만난 것처럼, 누군가에게도 이 책이 삶을 변화시키는 적절한 순간되길 바란다.

 

| 윤은미 산지니 편집부


출판저널 506호 2018년 8+9월에 실린 글입니다.

Posted by 동글동글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