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2회 책의 날 기념식에서 출판발전 유공자에게 정부포상을 수여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10월 11일(목)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리는 '제32회 책의 날' 기념식에서, 출판문화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에게 정부포상을 수여합니다. '책의 날 기념식'은 출판인들의 순수한 열정과 노고를 격려하기 위한 자리로, 올해 서른두 번째를 맞이했습니다.

 

이날 수상자는 포상 및 표창 대상은 보관문화 훈장 1명, 대통령 표창 2명, 국무총리 표창 2명, 문체부 장관 표창 22명 등, 총 27명입니다.

 

 

 

 

올해 보관문화훈장김경희 (주)지식산업사 대표이사에게 돌아갔습니다. 김경희 대표이사는 47년간 1천 권 이상의 양서 발행으로 한국사, 한국학, 한국문화, 한국철학 등 인문학 발전과 한국학 국내 저자 학문 활동 지원 및 관련 인프라 구축 등을 통해 출판문화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습니다.

 

대통령 표창박철용 도서출판 양서원 대표김신혁 도서출판 서광사 대표가 받습니다. 박철용 양서원 대표는 41년간 교육학, 유아교육, 사회복지학 등 대학교재 서적 개발과 조기교육 현장에서 필요한 표준교재 개발 등으로 보육교사 교재의 수준을 향상시켰습니다. 김신혁 서광사 대표는 44년간 철학 전문서와 철학동화, 만화 등을 출판하여 철학 분야 발전과 보편화에 힘쓰고 스테디 철학도서, 해외 고전철학 번역 출간 등으로 출판문화 발전에 기여했습니다.

 

문체부 장관 표창은 제주 소재 도서관, 출판사를 망라한 '출판맵'을 제작하고, '한국지역도서전' 개최에 대한 논의 발판을 마련하여 제주지역 출판문화에 혁혁한 공을 세운 제주대학교 최낙진 교수와 10년간 전자출판 전문인 양성에 공헌하고, 출판정책 수립을 위해 여러 기초자료를 제공한 서일대학교 미디어출판학과 한주리 부교수를 포함한 22명에게 돌아갔습니다.

 

도종환 장관은 정부포상 및 표창 수상자들과 출판업계 종사자들의 공로에 감사와 축하의 뜻을 전하며, "책과 출판은 문화콘텐츠의 원천이자 창의 산업의 기반인 만큼 출판시장의 활력을 되찾아 건강한 출판 생태계를 만들어 가는 데 정부와 출판업계가 함께 노력하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출판인의 순수한 열정과 노고를 격려하기 위한 이 자리에 여러분의 따뜻한 응원의 기운을 더하고자 하니, 여유가 나시는 분은 함께하셔서 출판인들을 위해 격려와 축하 부탁드립니다.

 

 

식순

 

개식

국민의례

<책의 날을 받드는 글> 낭독

기념사

축사

시상 : (정부포상) 문화훈장, 대통령, 국무총리,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표창

        (한국출판공로상) 기획ㆍ편집, 관리, 영업 부문

        (관련업계 출판유공자상) 인쇄, 제책, 서적

폐식

 

 

기사에서도 소개되었듯, 한국지역출판연대 소속의 최낙진 교수님한주리 교수님께서 이번 '책의 날'행사에서 장관 표창을 받게 되셨습니다. 다시 한번 축하드립니다.

 

 

최낙진

 

- 제주대학교 언론홍보학과 교수

- 제주 소재 도서관, 출판사를 망라한 '출판맵'을 제작하고 '한국지역도서전' 개최에 대한 논의 발판 마련 등 제주지역 출판문화 정립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제32회 책의 날 행사에서 문화체육관광부장관표창을 받음

 

 

한주리

 

- 서일대학교 미디어출판학과 교수

- 서일대 미디어출판학과 교수로 10년간 전자출판 전문인 양성에 공헌하고 다양한 출판 연구자료가 출판정책 등의 기초 자료로 활용되도록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제32회 책의 날 행사에서 문화체육관광부장관표창을 받음

 

Posted by 전예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