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갈나무 뒤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8.14 한 인간을 재탄생시키는 바다-『날짜변경선』(책소개)

유연희 소설집

날짜변경선



날짜변경선 뒤로 펼쳐지는 바다 저편의 파랑(波浪)

육지에서의 시간을 내려놓고 나아가는 뱃사람들의 이야기

『무저갱』 이후 4년 만에 유연희 작가의 신작 소설집 『날짜변경선』이 출간되었다. 총 7편의 중단편으로 구성된 이번 소설집에는 육지를 등지고 바다를 항해하는 뱃사람들의 내면이 섬세하고 특이하다. 표제작인 중편 「날짜변경선」에서 선의(船醫)로 배를 탄 화자를 통해 같은 배를 탄 이들의 고뇌와 아픔이 물결 위에 녹아난다. 선의는 육지에서 도망쳐 바다로 왔지만 이곳에서는 철부지 이등항해사 아가씨보다 무력한 존재이다. 북극항로를 항해하는 화자가 새들의 방향으로 항로를 결정했던 선조들과 아버지 세대의 선원들을 회고하는 이야기(「어디선가 새들은」), 부두의 크레인이 바다와 육지의 경계이자 지구의 용골이라 자부하는 갠트리 크레인 기사들(「붉은 용골」), 싸롱우먼으로 승선한 임시직 여직원이 보는 바다보다 깊은 뱃사람들의 시선(「바다보다 깊은」), 침몰한 배를 찾는 잠수부들의 수압 지대(「시커 호」) 등 이번 소설집에서는 바다와 배를 구심점으로 교차하는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게 된다. 


노동을 넘어선 자리의 항해기


유연희 작가는 바다에 관한 문학이 생소한 우리에게 바다를 이야기한다. 지정학적으로 바다를 가까이함으로써 미래를 열어나가야 하는 우리로서는 귀한 존재가 아닐 수 없다. 늘 그래야 한다면서도 눈 돌리기 어려웠던 곳을 그는 보고 있다. _윤후명(소설가)


임시직 싸롱우먼으로 승선한 여선원이 보는 뱃사람들의 깊이(「바다보다 깊은」), 세계적인 항구도시 부산항의 크레인과 그 쇳덩어리를 생명체처럼 대하는 조종 기사들의 유대(「붉은 용골」), 투명이 한없이 쌓여 이윽고 무겁고 어두워진 바닥에서 삶의 목적과 희열을 찾는 잠수부들의 수압 지대(「시커 호」) 등 소설 속에서 보여지는 바다의 속살이 치밀하다. 소설집 『무저갱』에서 해양소설의 새로운 가능성을 타진했던 유연희 작가는 이번 소설집으로 해양문학의 외연을 확장하면서 바다에서 육지로, 육지에서 다시 바다로 나아가는 사람들의 염원과 불안을 깊고 면밀하게 파고든다. 


한 인간을 재탄생시키는 바다

「날짜변경선」은 원양항해 실습선에서 벌어지는 사건과, 바다를 떠도는 사람들의 형상이 신선한 중편이다. 화자인 선의(船醫)는 육지의 삶에 지친 우울증 환자이다. 비뇨기과 의사면서 피부과 시술로 돈벌이를 해오던 자신에게 환멸을 느끼던 중, 아내의 불륜을 계기로 바다로 도망쳐 온다. 하지만 그가 만나는 항해의 편린은 하나같이 낯설고 위협적이다. 선원들 또한 물고기 비늘처럼 낱낱이 독특하고 이질적이다. 묘한 캐릭터의 기관장을 조우하고 조난 사고에 맞닥뜨리며 선의는 자신과 대결하는 순간을 맞고야 만다. 자신의 한계를 향해 조난선으로 뛰어내리는 순간 육지의 과거가 날짜변경선처럼 넘어간다. 한 인간이 바다에서 재탄생하는 순간이다. 작가는 “그들의 혼란에 가까워지고 싶었다”고 말한다. 사람들이 바다로 나오는 까닭은 의지나 선택 이전의 운명임을 유연희 작가는 말하고 있다. 


바다와 육지를 넘나드는, 생의 의미 


이 소설집은 절반 이상이 해양소설이다. 그중 바다나 항만과 무관한 소설은 「유령작가」와 「신갈나무 뒤로」 2편의 작품으로, 작가는 또 다른 호흡을 내뿜는다. 「유령작가」에는 유명 문학상 공모에 주인 없는 작품이 등장한다. 표절작이 대상 수상작이었던 것. 시상식장은 유령작가에 대한 화제로 소란하다. 퇴근 후 지친 몸과 빈약한 시간으로 근근이 소설 몇 편을 지방 문예지에 발표해오던 ‘나’는 은상을 수상하면서 시상식에 참여하게 되고, 작가는 시상식장의 유령작가를 통해 소설쓰기란 과연 무엇인지 다시 한 번 질문하고자 한다. 「신갈나무 뒤로」에서는 남편의 알콜중독 때문에 절에 들어간 여자가 나온다. 그러나 마지막 희망이자 도피처인 절은 기대했던 곳이 아니다. 죽음을 기다리는 노인들의 마지막 정류소일 뿐. 지난한 속가(俗家)에서의 괴로움으로 방황하는 화자의 내면을 통해 삶의 의미를 반추해보는 작품이다.  


글쓴이 : 유연희

2000년 『한국소설』에서 단편 소설 「렌즈」로 작품 발표를 시작했다. 소설집 『무저갱』이 있으며 부산소설문학상, 김만중문학상, 산악문학상을 받았다. 2013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아르코 창작기금을 받았다. 


날짜변경선 | 유연희 소설집

유연희 지음 | 문학 | 국판 | 232쪽 | 13,000원

2015년 7월 31일 출간 | ISBN : 978-89-6545-309-3 03810

『무저갱』 이후 4년 만에 출간한 유연희 작가의 소설집. 총 7편의 중단편으로 구성된 이번 소설집에는 육지를 등지고 바다를 항해하는 뱃사람들의 내면이 섬세하고 특이하다. 표제작인 중편 '날짜변경선'에서 선의로 배를 탄 화자를 통해 같은 배를 탄 이들의 고뇌와 아픔이 물결 위에 녹아난다. 선의는 육지에서 도망쳐 바다로 왔지만 이곳에서는 철부지 이등항해사 아가씨보다 무력한 존재이다. 



차례

더보기


날짜변경선 - 10점
유연희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