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음꽃을 삼킨 아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9.25 무기력한 인생을 조롱하는 맹랑한 속삭임 - 『즐거운 게임』 (6)

 “인생은 즐거운 게임 같은 거야.”



거운





무기력한 인생을 조롱하는 맹랑한 속삭임


1994년 「부산일보」신춘문예로 등단한 박향 소설가의 신작 소설집 『즐거운 게임』. 소설가 박향은 10대 청소년부터 중년 여성에 이르는 다양한 층위의 주인공을 등장시켜, 그들의 무기력한 삶 속에 담긴 상실과 소외를 그려내고 있다. 불륜과 이혼, 암에 걸린 남자, 버림받은 여인 등 『즐거운 게임』 속 인물들은 타인에게 이해받지 못하고, 황량한 사회 속에 홀로 내쳐진다. 하지만 그 인물들은 자신을 옥죄이고 고통에 이끈 ‘가정’의 굴레를 애써 긍정하려 하지 않고, 냉정하게 가족의 틀 밖에서 삶을 분석하려 한다.

이번 소설집을 통해 박향 소설가는 도시를 살아가고 있는 현대인의 고독과 무기력한 삶의 편린을 집요하게 포착해 낸다. 이야기의 주 무대는 대부분 ‘가족’의 공간인데, 바람을 피우던 남편의 죽음으로 생활전선에 뛰어든 아내, 부모를 잃고 삼촌 곁에서 자란 여인 등 보편적인 ‘가족’ 경계의 테두리를 넘어선 이들의 삶 속에서 독자들은 가족의 관계와 현대의 삶을 살아가고 있는 여성에 대해 다시금 주목하게 될 것이다.


▶ 현대를 살아가는 여성의 삶을 포착하다.


박향의 소설세계는 느닷없는 불운과 온갖 상처로 장악된다. 때로는 결코 청산하지 못할 질긴 빚으로, 때로는 돌연한 죽음으로 작중인물들은 고통스럽다. 그러나 그들의 고통은 삶에 대한 의식을 증폭시키고 사물에 대한 예민한 감각을 일깨운다. 박향의 소설에서 일상의 수런거림이 넘쳐나는 것은 이 때문이다. 소멸을 돌이킬 수 없지만 남아 있는 생을 계속한다는 것, 생을 계속하는 한 상실이 끔찍하기만 한 것은 아니라는 것, 이것이 박향 소설이 지닌 공감력의 요체이다. _황국명 (문학평론가)


소설집 『영화 세 편을 보다』와 장편 『얼음꽃을 삼킨 아이』로 여성의 내면을 탁월하게 그려냈다는 평과 함께 정제된 문체로 2000년대 여성주의 소설의 신호가 되었던 소설가 박향은, 두 명의 화자를 병치하여 다른 세대의 시선으로 바라본 권태로운 삶의 단편을 소설 속에 비춰내는가 하면(「대화법」) 편의점을 ‘정글’이라고 부르는 불량학생들을 내세운 「지브라」 속에서 청소년들의 지루하고 답답한 일상을 동물원에 갇힌 맹수로 은유한다. 박향의 이번 소설집에는 새로운 기법과 번뜩이는 상상력으로 점철된 다양한 삶들이 작품 속에 조각되어 독자를 ‘즐거운 게임’ 속으로 초대하고 있다.





▶ 구질구질하지만, 그래도 인생


박향 소설에 나오는 주인공들은 하나같이 일상에 상처받고, 관계에 지친 이들이지만 이들은 결코 삶을 긍정하지도, 절망에 허우적대며 삶을 내팽개치지도 않는다. 긍정할 수 없는 인생이지만, 그래도 주어진 삶을 받아들이며 살아가는 것이다.

아내의 임신 소식과 함께 태풍처럼 몰려온 암 선고에 절망하는 사내(「자연의원」), 애인이 떠나버린 후, 임신한 채 매일 불러가는 자신의 배 사진을 찍어 애인에게 전송하는 여인과 아내의 죽음 이후 황폐한 삶을 살고 있는 삼촌의 기구한 삶(「토끼풀의 탄생」), 외도의 이유를 따지기도 전에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나버린 남편(「즐거운 게임」), K제과점 빵을 광적으로 좋아하는 아내를 가진 남자와 마찬가지로 K제과점 빵의 팬인 엄마를 가진 나의 우연한 만남과 느닷없는 이별(「달콤한 빵」), 아버지의 부재로 노래방 도우미를 하는 엄마와 자살을 꿈꾸던 고등학생 딸(「육포 냄새」), 말이 통하지 않는 러시아 여자 ‘소냐’와 자폐증 소녀 ‘성언’의 기묘한 동거(「대화법」), 광활한 정글을 꿈꾸지만 답답한 학교에 갇혀 사는 불량 청소년 학생들의 성장기(「지브라」), 입시지옥에서 벗어나 일상탈출을 꿈꾸지만 실패하고, 찜질방에서 이상한 할머니를 만나게 되는 청소년의 이야기(「요괴인간」) 등 소설집에 담긴 이야기들은 학교와 사회, 가정에서 소외당하는 현대인의 겪는 삶을 포착하며, 그들이 잃어버린 잃게 된 ‘인간성’에 대하여 깊은 질문을 던진다.

소설은 ‘토끼풀’, ‘게임’, ‘빵’ ‘육포’, ‘동물원’과 같은 삶의 다양한 은유로 인해 예민한 생명감을 잃지 않고 있으며, 육질의 시대에 기계만 남아 울려대는 핸드폰과 함께 사회의 비인간성을 고발하는 등(「육포 냄새」) 박향 특유의 시대적 고찰도 놓치지 않았다.



▶ 정제되고 압축된 문체로 빚어낸 일상의 수런거림


나는 의자에 몸을 기댄다. 여자의 말은 바람이다. 나는 몸을 가볍게 흔든다. 나는 나무다. 가지가 흔들리고 이파리가 몸을 살짝 뒤집는다. 머리카락이 흔들린다. 나는 머리카락 갈래마다 여자의 목소리가 들러붙는 걸 느낀다. 그녀는 말 중간 중간에 흐느끼고 있다. 가끔 흐느끼느라 말을 끊고 짧은 침묵에 잠기기도 한다. 그녀의 말은 바람을 품은 나무처럼 그저 눈을 감고 있기만 하면 된다. 그러면 이전에 내가 듣지 않고자 밀어냈던 말들이 싱싱하게 살아서 나를 찾아온다. _p.194「대화법」

「작가의 말」에서 “쓸데없는 것들을 모두 걷어내고 나면 소설의 본질은커녕 혹 아무것도 남지 않는 것은 아닐까 하는 두려운 마음으로 소설을 썼다”고 밝히고 있는 박향의 말처럼, 그녀의 소설에는 군더더기가 없다. 누더기가 된 일상의 상처를 기워내어 상처를 두고 곱씹으며 사유하는 빛나는 통찰력과 함께, 사물을 넌지시 바라보며 독특하게 그려내는 문장의 힘은 갖은 묘사를 덜어내어 더 강력하다. 삶이 비루해 보이고 구질구질하다 여겨질 때, 여기에 놓인 박향의 소설을 읽어보자. 과연 이 육질의 시대에 인간성을 찾는다는 것이 무엇인지 곰곰이 생각해 볼 기회가 될 것이다.




          

지은이 : 박향

쪽수 : 280쪽

판형 : 국판

ISBN : 978-89-6545-196-9 03810

값 : 13,000원

발행일 : 2012년 9월 17일

십진분류 : 813.7-KDC5

895.735-DDC21







글쓴이 : 박향

경남 남해 출생으로 1994년 부산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연대표 속의 전쟁」이 당선되어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1999년 제3회 부산소설문학상을 받았다.

작품집 『영화 세 편을 보다』와 장편소설 『얼음꽃을 삼킨 아이』가 있다.



차례

자연의원

달콤한 빵

즐거운 게임

토끼풀의 탄생

육포냄새

대화법

지브라

요괴인간

해설

작가의 말


즐거운 게임 - 10점
박향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밀감양 2012.09.26 15: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밤마다 읽고 있습니다. 읽다 보면 섬뜩할 때도 있고 너무 아플 때도 있습니다. 그리고 소설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되는 계기가 된 것 같기도 합니다. '나는 이렇게까지 잘 쓸 수 없어' 라는 생각. 실감나는 전개와 매끄러운 문장은 독자인 제가 감히 질투할 정도네요. 호호호^^;;; 저는 언제쯤 이렇게 멋진 글을 쓸 수 있을까요? 흙흙 감상으로 시작해서 넋두리가 되었군요 ㅠㅠ

    • BlogIcon 엘뤼에르 2012.09.26 16: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박향 선생님은 실제로도 초등학교에서 선생님으로 재직 중이세요. 학교 선생님이 주인공으로 나오는 '달콤한 빵'이나 '대화법'을 보면 묘하게 선생님의 얼굴과 겹쳐 보이기도 하는데요. 저도 함께 작업하면서 글을 참 정갈하게 잘 쓰신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팬시한 느낌의 표지와는 다르게 많이 아픈 내용의 소설들이죠? 그래도 밀감양님께서 이렇게 재밌게 읽고 계시니 기분이 참 좋네요. 언제 한번 다음에 소설에 대한 얘기도 같이 나눠요 그럼!

    • 전복라면 2012.10.09 15:52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쓰기가 밀감씨에게 제법 부분을 차지하고 있나봐요. 질투하고 좌절하는 건 그걸 잘하고 싶으니까 그렇게 느끼는 거고, 그럼 언젠가는 그 일을 정말로 잘 하게 되지 않을까요? 잘 알지도 못하는 사람이 소리지만ㅋㅋ 힘내요!

  2. BlogIcon 날찐이 2012.10.08 1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 책받고 느낌은 "작가님이 너무 예쁘시다"였고, 책을 읽다보니 작가님의 섬세한 눈길이 느껴지네요. 여성이 쓴 여성주인공들의 이야기에 관심이 많은 저도 열독, 즐독중 ㅎㅎ
    독토랑 저자만남 기대됩니다 ^ ^

    • 전복라면 2012.10.09 09: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루머(?)인데 그 사진 전문 사진관에서 프로필 사진으로 찍으신 거라고 하는군요ㅋㅋㅋ!(엘씨에게 급히 물어본 결과 루머 아닌 사실임이 확인!) 실제로도 미인이십니다 책 재미있게 보고 계시다니 게임하듯 즐거워지는 거의 기분ㅋㅋ 저자와의 만남 놀러오세요!

    • BlogIcon 엘뤼에르 2012.10.11 1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 박향 선생님 사진은 실물보다 못 나온 것 같아요. 25일에 있을 저자와에 만남에 오셔서 실제 박향 선생님의 미모를 꼭 감상하시길 바래요^^ 책도 재밌게 읽으시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