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근현대사사상총서 북트레일러

 

『인학』, 『구유심영록』, 『과학과 인생관』, 『신중국미래기 

 


 

 

 

 

 

  20세기 중국은 중국의 전통지식과 서구 근현대지식이 융합한 중국사상사의 격변기였습니다. 근현대 중국에 대해 우리는 근대화론에서 내재적 발전론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시각으로 해석하고 있지만, 정작 그 시대의 고민이 담긴 텍스트들을 온전하게 읽어볼 기회가 적었는데요, 특히 근대 텍스트는 언어의 장벽을 넘기가 녹록치 않기 때문입니다.

  이에 경성대학교 글로벌차이나 연구소와 산지니 출판사는 총서를 기획하여 중국 근현대사상이 던진 삶의 근본문제와 대안세계의 의미를 이해하고, 나아가 우리 시대가 만들어가야 할 문명사회를 상상하는 유익한 사상자원으로 삼고자 ‘중국근현대사상총서’ 시리즈를 출간하게 되었습니다.

 

  우선 1차분으로 출간되는 네 권의 책은 담사동의 『인학』, 량치차오의 『구유심영록』『신중국미래기』, 그리고 1920년대 중국 지식인 사회를 들썩이게 했던 ‘과학과 현학 논쟁’의 『과학과 인생관』입니다.

 

 


 

 

중국근현대사상총서 001

인학

 담사동 지음 | 임형석 옮김

 

변법유신운동을 주도하다가 서른넷의 나이로 아깝게 처형당한 담사동의 『인학』 동서양의 다양한 근대학문과 사상을 바탕으로 간섭이 없는 평등한 세계가 무엇이고 이를 추구하기 위한 도덕 정신의 고양을 실천덕목으로 제시하고 있습니다.

 

인학 - 10점
담사동 지음, 임형석 옮김/산지니

 

 

중국근현대사상총서 002

구유심영록 

량치차오 지음 | 이종민 옮김

 

유럽 여행을 떠난 량치차오가 서양문명을 바라보고 새로운 문명에 대한 성찰을 이끌어내고 있는 사상서로, 특히 서양 과학만능주의에 대한 비판과 자본주의의 불평등에 대한 사유가 담겨 있어 주목할 만합니다.

 

구유심영록 - 10점
량치차오 지음, 이종민 옮김/산지니

 

 

중국근현대사상총서 003

과학과 인생관 

천두슈 외 19명 지음 | 한성구 옮김

 

1923년 칭화대학에서 있었던 장쥔마이의 ‘인생관’ 강연에서 촉발되어 각 분야의 지식인들이 대거 참여한 이른바 ‘과현논쟁(과학과 현학 논쟁)’은 1년이 넘게 지속되었는데, 총 600쪽에 넘는 『과학과 인생관』은 이 논쟁의 과정을 모두 실어 당대 중국 지식인들의 치열한 사상 정립 과정을 엿볼 수 있습니다.

 

과학과 인생관 - 10점
천두슈 외 19명 지음, 한성구 옮김/산지니

 

 

중국근현대사상총서 004

신중국미래기 

량치차오 지음 | 이종민 옮김

 

근대 중국의 계몽사상가 량치차오의 미완의 정치소설 『신중국미래기』미래 신중국에 대한 구상과 중국 현실에 대한 고뇌가 담겨 있는 작품으로, 특히 시진핑 시대의 중국몽을 예언하고 있어 주목받고 있습니다.

 

신중국미래기 - 10점
량치차오 지음, 이종민 옮김/산지니

 

 


 

앞으로 ‘중국근현대사상총서’는

류스페이와 리다자오, 천두슈, 두야취안, 후스의 사상선집을 비롯하여 휘튼의 『만국공법』, 장지동의 『권학편』, 위원의 『해국도지』, 량수밍의 『중국문화요의』 등 다양한 중국의 사상서들을 소개할 예정입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온수 2016.02.18 1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디어 만들어졌군요^^ 이렇게 보니 책이 색다르게 다가오네요.

  2. BlogIcon 아니카 2016.02.22 15: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악이 좋네요

20세기 중국은 전통지식과 서구의 근현대지식이 만난 중국 사상사의 격변기였다.

현대 중국사상을 이해하려면 이때의 중국을 돌아보는 작업이 필수적이다.

경성대 글로벌차이나연구소와 산지니 출판사는 중국 근현대사상이 품은 인간과 사회에 대한 문제의식과 대안을 소개하는 중국근현대사상총서를 발간했다.

이번에 출간된 1차분은 청나라 말기 사상가 담사동(譚嗣同)의 '인학', 청말 중화민국 초기 계몽사상가 량치차오(梁啓超)의 '구유심영록'·'신중국미래기', 그리고 1920년대 중국 지식인 사회를 들썩이게 했던 과학과 현학의 논쟁 '과학과 인생관' 등 4권이다.

변법유신운동을 주도하다가 34세에 처형당한 담사동의 '인학'은 동서양의 다양한 근대학문과 사상을 바탕으로 간섭이 없는 평등한 세계는 무엇이고 이를 위한 도덕정신은 어떻게 고양하는지를 제시한 책이다.

량치차오의 '구유심영록'은 유럽여행을 떠난 량치차오가 바라본 서양문명과 새로운 문명에 대한 성찰을 담고 있다.

또 그의 미완의 소설 '신중국미래기'는 미래 신중국에 대한 구상과 중국 현실에 대한 고뇌를 드러낸다.

'과학과 인생관'은 1923년 칭화대(淸華大)에서 있었던 장쥔마이(張君<萬+力>)의 '인생관' 강연에서 촉발돼 각 분야 지식인이 대거 참여한 이른바 '과현논쟁'(과학과 현학 논쟁)의 전 과정을 실었다.

1년 넘게 이어진 논쟁을 통해 당대 지식인의 치열한 사상 정립 양상을 엿볼 수 있다.

출판사는 류스페이(劉師培), 리다자오(李大釗), 천두슈(陳獨秀) 등 중국 근현대기 대표적 사상가의 사상전집과 중국에서 서유럽 국제법을 인식한 기본서가 된 미국 법학자 휘튼의 '만국공법', 장지동(張之洞)의 '권학편', 위원(魏源)의 '해국도지' 등을 추가로 출간할 예정이다.

고은지 | 연합뉴스 | 2016-02-16

원문읽기

인학 - 10점
담사동 지음, 임형석 옮김/산지니

구유심영록 - 10점
량치차오 지음, 이종민 옮김/산지니

과학과 인생관 - 10점
천두슈 외 19명 지음, 한성구 옮김/산지니

신중국미래기 - 10점
량치차오 지음, 이종민 옮김/산지니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