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해서 언론에 구정회 산문집우리는 행복하기 위해 세상에 왔다가 소개되고 있습니다. 아직도 이 책이 어떤 책인지 모르시겠다면, 책 제목이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궁금하시다면 기사를 천천히 읽어보시면 됩니다.



"꿈 꾸고 도전하는 과정, 이미 성공·행복이 눈앞"

은성의료재단 구정회 이사장, 18년 삶 성찰한 '산문집' 펴내


국제신문 이승렬 기자 2013-11-05 본지 21면







- 성공은 목적지 아닌 여정 강조

- 성취감 도달할 때 행복감 극치

- 지친 젊은이들에 감동 메세지




인문학을 공부한 후 문학가가 되기를 꿈꿨던 시골 소년은 '빌어먹고 싶으냐?'는 아버지의 만류에 못 이겨 의과대학에 갔다. 하지만 본과 과정으로 진입하기 전까지 의대생이면서도 부산대 학보사의 대학생 기자로 활약했다. 문학도의 꿈을 버리지 못해 응모한 부산대문학상에서 수상의 영광을 맛보기도 했다. 겨우 낙제를 면한 의대생은 의학도가 응당 해야 할 학업에 열중했고, 이후 정형외과 개업의가 됐다. 행복한 마음으로 열심히 인술을 펼치다 보니 어느새 계열 병원만 8개를 거느린 의료재단의 경영자가 됐다.


주인공은 '좋은병원들'의 설립자인 은성의료재단 구정회(사진) 이사장. 올해로 만 66세를 맞은 구 이사장이 생애 처음으로 책을 냈다. 지난 18년간 짬짬이 쓴 삶에 대한 성찰과 고뇌, 세상에 대한 관심과 애정이 듬뿍 담긴 에세이산문집이다.


헤르만 헤세의 '행복해진다는 것'에서 따왔다는 책 제목 '우리는 행복해지기 위해 세상에 왔다'(산지니 펴냄)에서도 드러나듯 이 책에는 구 이사장이 생각하는 행복과 성공에 대한 담론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성공은 과연 무엇일까. 구 이사장은 "성공이라는 것은 자신의 마음속에 있다. '성공은 여정이지 목적지가 아니며, 성공하려고 노력하는 순간순간이 성공이다'는 말을 좋아한다. 내가 가슴속에 지닌 아름다운 생각 하나가 있다면, 그것은 바로 '도전정신'이다. 도전정신을 갖고 더 좋은 일을 하려고 계획하고 실천해 내는 과정을 충실히 해 나간다면 이미 성공한 것"이라고 말한다.


그가 생각하는 행복은 어려운 것이 아니다. "내가 생각하는 행복감의 극치는 성취감이다. 그러나 그 성취감은 공동선에 기반을 둬야 한다"는 것이다. 책에는 그의 방대한 평소 독서량이 드러나는데, 자연스럽게 경쟁의 극화에 따라 힘겨워하는 젊은이들에게 금과옥조가 될 만한 내용이 많다. 그가 젊은이들에게 던지는 메시지는 분명하다. "세상에 힘들지 않은 일이 어디 있나. 지금 젊은이들에게 필요한 것은 도전정신과 봉사정신, 주인정신이다. 운명에 끌려다니는 수동적인 자세를 버리고 자기 삶의 주인이 되길 바란다. 실패와 좌절조차 수긍할 마음 자세가 돼 있을 때 다시 일어날 힘을 갖게 된다. 행복과 성공은 멀리 있지 않다."


구 이사장은 의료법인 이사장을 하면서도 2001년부터 10년간 사상문화원 원장을 맡아 지역 문화 발전에도 이바지했다. 그는 "글을 쓴다는 것, 특히 책을 낸다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 그럼에도 용기를 냈으니 스스로 대견하고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그리고 "거듭 이야기하지만 도전하라. 나도 진짜 책을 내기 위해 도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

우리는 행복하기 위해 세상에 왔다 - 10점
구정회 지음/산지니



Posted by 동글동글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완의 아름다움』이 2009 문화체육관광부 우수교양도서로 선정되었습니다.

에스토니아 타르투 시청 앞 '대학생의 입맞춤'


『미완의 아름다움』은 부산대 독어교육과에 재직 중이신 이상금 교수님이 20여 년간 틈틈이 써 온 글을 정리한 산문집입니다. 인생을 살면서 느낀 아름다움이나 대학에서 바라본 사회에 대한 단상, 이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바라본 우리 사회의 문제점 등을 감수성 풍부한 문체로 담아내고 있는 책입니다.

일반 산문집처럼 가벼운 신변잡기의 글이 아니라 전문성이 묻어나는 산문집이라고 할 수 있죠. 인문학자로서 들여다본 우리 사회의 단상들과 외국 유학시절 직접 부딪친 체험을 바탕으로 해외에서 바라본 우리 문화의 문제점에 대해서도 일침을 놓고 있죠.

또한 독문학 전공자답게 미완의 아름다움을 추구했던 헤르만 헤세의 소설세계도 들여다볼 수 있습니다. 학창시절엔 누구나 헤르만 헤세의 작품 한두 권 정도는 읽어봤을 겁니다.(아닌가?) 저도 누구 못지않게 헤르만 헤세의 작품을 좋아했답니다.
『데미안』, 『유리알 유희』 우리에게 『지와 사랑』으로 더 잘 알려진 『나르치스와 골드문트』 등 헤르만 헤세의 대표적인 작품들을 간단한 작품 설명과 함께 작품이 나오게 된 배경에 대해서도 설명하고 있어 저에게는 그 느낌이 새로웠답니다.

발트국의 겨울 풍경



특히 교수님은 발트3국 전문가로서 서방세계에 잘 알려진 작가 얀 크로스에 대한 관심으로 혼자서 에스토니아어를 공부하고 근 6개월 넘게 사전 정보를 준비해 발트3국을 여행하고 오셨다고 합니다. 발트3국을 오가며 겪은 에피소드와 보고 느낀 점들을 일지 형식으로 이 책에 담아내고 있는데 우리에겐 아직은 낯선 발트3국의 문화를 맛볼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됩니다.

책에 대한 더 자세한 설명은 http://www.sanzinibook.com/book_list_new67.htm

 

미완의 아름다움 - 10점
이상금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풀잎 2009.11.27 0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립니다. 발트3국 한 번 가보고 싶어지네요.

    • BlogIcon 산지니북 2009.12.01 0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풀잎님. 책의 저자인 이상금 교수님이 보내온 여행 사진들을 보니 발트3국은 뭐랄까 회색과 투명한 파란색의 느낌이었습니다. 기회를 만들어 꼭 한번 가보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