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저자 조세현 교수, 김필남 평론가.

산지니 6월 저자와의 만남
『부산화교의 역사』, 조세현

 

6월 11일 수요일 서면 러닝스퀘어에서 산지니와 『오늘의문예비평』이 함께하는 저자와의 만남이 열렸습니다. 이번으로 벌써 60회를 맞는 6월 저자와의 만남 주인공은 『부산화교의 역사』를 쓴 조세현 부경대학교 사학과 교수입니다. 계간 『오늘의문예비평』 편집위원인 김필남 평론가가 즐거운 대담을 만들어 주셨습니다.

 

로컬문화총서 04
『부산화교의 역사』
조세현 지음
역사 | 국판 양장 | 208쪽 | 16,000원
2013년 12월 30일 출간 | ISBN : 978-89-6545-236-2 94300

인천화교가 중심이었던 기존 한국화교 연구의 폭을 확장한 저서로서, 부산화교 초기부터 현재까지의 역사를 다루고 있다. 시대에 따라 청국조계지, 시나마치(支那町), 청관(淸館)거리, 상해(上海)거리로 불리던 부산화교의 역사와 함께 한국 근현대사의 굴곡까지 되짚을 수 있다.

 

 

가장 먼저, 한국에서는 인천화교가 가장 유명한데 부산화교를 대상으로 책을 쓴 계기를 묻자 “사투리는 쓰지 않지만 초중고 모두 부산에서 나온 부산 사람”이라며 시민 인증(?)부터 한 저자는 전공인 중국 근현대사상과, 성장했고 또 몸담고 있는 도시인 부산을 연결할 수 있는 주제를 찾다 부산화교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고 합니다. 또한 저자는 “앞으로의 연구에 돌 하나 얹는 마음”으로 쓴 책이라며 대담 내내 겸허한 모습이었지만 부산화교에 대해서는 “규모가 크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의미가 없는 것은 아니다”라는 분명한 입장이었습니다. 물론 가장 크고 중요한 것들만 연구할 가치가 있는 건 아니겠죠?

이야기는 한국, 그중에서도 부산 화교의 특징으로 이어졌습니다. 전 세계 화교는 대다수가 중국 복건성이나 광동성 출신의 남방화교입니다. 하지만 한국의 화교들은 특이하게도 지리적으로 가까운 산동 화교가 많습니다. 인천에 들어온 화교들이 주로 노동자임에 반해 부산의 화교는 소수이긴 하지만 일본 차이나타운의 지원을 받은 복건성 출신의 화교 상인들이 들어옵니다.

 

경청하는 독자 여러분.



초창기 부산화교는 청나라 조정의 지원을 받은 지배자로서 등장합니다. 저자는 여기서 ‘상해네트워크’(19세기 후반 상해를 중심으로 영국제 면직물을 수입하여, 다시 상해에서 화북지역, 조선, 일본 등으로 재수출하는 유통구조-『부산화교의 역사』에서 인용)를 언급하셨는데요. 이러한 흐름에 영향을 받는 것이 초기 한국화교, 인천화교와는 다른 점이라고 합니다. 물론 시간이 지나면서 부산에도 산동화교들이 많아지기 시작합니다.

초반에는 화교가 청조의 지원을 받은 지배자로 등장하지만 청일전쟁을 겪으며 바뀝니다. 특히 한국전쟁 시기 ‘중공군 때문에 통일이 되지 못했다’고 생각한 사람들이 화교를 백안시하고, 한국 화교들의 국적도 대만으로 바뀝니다. 하지만 1992년 한중수교가 성사되자 한국과 대만의 관계는 끊어지고 화교의 정체정에도 혼란이 옵니다. 이외에도 박정희 정권의 화교억압정책 등 한국의 화교들은 역사적 사건에 따라 다사다난한 삶을 살아야만 했습니다.

부산을 배경으로 한 주제이니만큼 참가하신 분들도 유달리 많은 관심을 보여주셨는데요. 현재 부산에 거주하는 화교의 수와, 부산화교의 상징적 건물 봉래각, 차이나타운 축제와 발전, 화교억압정책, 짜장면(!) 등 다양한 제제의 문답이 오갔습니다.

 

 

원래 이번 행사는 초량 차이나타운 축제 때 한중우호관에서 개최하려고 했는데, 세월호 참사로 축제가 무기한 연기되자 불가피하게 장소를 서면으로 옮기게 되었습니다. 그 어느 때보다 시간이 모자랄 정도로 유익한 시간이라 모두가 즐거웠지만 단 한 명, 대관을 담당한 편집자 Y의 마음은 빠듯한 시간 때문에 원래 콩만 했던 것이 아예 좁쌀이 되었다나 어쨌다나.

재미난 이야기 들려주신 선생님과 대담자 김필남 선생님, 와주신 독자 여러분께 감사합니다.
다음 저자와의 만남도 많이 기대해주세요.

 

 

 

 

청국조계지에서 상해거리까지─『부산화교의 역사』(책소개)

 

 

부산화교의 역사 - 10점
조세현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