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인의 정석』 _ 지은이 고창범

우리, 친해질까요? 

(부제: 와인과 친해지고 싶은 한 소녀의 이야기)





 산지니에서 새 책이 나왔어요. 무려 2014년 6월 20일에 나온! 따끈따끈한 책입니다. 바로 『와인의 정석』인데요. 와인에 대해 전혀 모르는 상태에서 책을 접하게 되니 과연 내가 잘 이해할 수 있을까? 라는 약간의 두려움이 있었답니다. 그러나 읽으면 읽을수록 책을 통하여 와인이라는 새로운 친구가 생긴 것 같은 기분이 들었어요. 



* 와인은 무조건 오래 두고 먹어야 한다!


* 와인은 지역에 따라서만 맛이 달라진다.


* 와인은 떫고 쓰기만 하다.



 이런 생각을 했던 사람, 그게 바로 접니다…. 교수님께서 주신 와인을 홀짝거리며 마실 때에도, 남자친구가 기념일에 들고 온 와인을 분위기에 맞춰가며 마실 때에도, 이것이 어떤 와인인지 어느 지역에서 나온 건지 생각하지 않고 그저 떫고 쓰구나…. 이러한 생각만 했을 뿐이었죠. 그러나 책을 읽고 난 후 정말 모르고 먹었단 생각이 들었어요. 『와인의 정석』은 이러한 잘못 알고 있었던 상식들을 친절하게 가르쳐주면서, 자연스럽게 와인에 흥미를 느끼도록 유도합니다.


 앞에 나왔던 세 가지 말은 전부 땡땡땡. 와인은 종류에 따라 보관 기간을 달리 해야 하고, 와인은 지역뿐만 아니라 기후의 영향, 밭의 영향 또한 동시에 받기 때문에 굉장히 천차만별의 맛을 보여줘요. 그래서 와인은 마실 때마다 어떤 밭에서 어떤 품종을 썼는지 자세한 기록을 적어놔야 입맛에 맞는 와인을 잘 고를 수 있어요. 와인에는 떫은맛 뿐만 아니라 단맛, 신맛 복합적인 맛이 조화를 이루기 때문에 어느 맛으로 지정하기가 곤란하답니다. 참 재미가 있는 술이죠. 마치 사람처럼요.

 

 책을 다 읽고 나니 몸이 근질거려 참을 수가 없었어요, 당장에라도 와인을 사러 가고 싶었거든요! 배웠던 지식을 바로 써먹어야겠죠?



와인을 입맛에 맞추어 고를 수 있어요.



 라이트바디에서 풀 바디로 옮겨 갈수록 특유의 타닌 맛이 진해지고, 맛이 깊어진다고 하네요. 초보자의 경우에는 라이트 바디로 시작하여 천천히 옮겨가는 게 좋아요. 


 와인을 마실 때, 먼저 눈으로 빛깔을 확인하고 잔을 흔들어봅니다. 거기서 또 어떠한 색을 내는지 감상한 후 향을 맡아봅니다. 그리고 한 모금 마십니다. 책에서는 와인을 머금고 혀를 굴려주며 맛을 음미하듯 목으로 넘겨야 와인의 참맛을 알 수 있다고 언급합니다. 실전(?)에 써먹을 수 있도록 계속해서 떠올렸어요.







 책에서 나온 모스까또 다스티 (Moscato d'Asti)를 찾아 이 앞에 섰어요. 초보자가 선택하기에 좋은 맛, 가성비가 뛰어난 와인! 모스까또 다스티인것은 알았으나, 또 다른 난관이 있었습니다. 그 종류가 매우 많다는 것!! 품종과 지역에 따라 당연히 맛이 달라진다는 것을 책을 통해 배웠으니 스쳐 지나갈 수 없는 문제겠죠? 책을 동원하여 (어쩐지 좀 민망한 상황이 연출되었지만) 고르고 고르다가 결국 할인판매 중인 것으로 '아딸리아 모스까또 다스티 2013'을 골라보았습니다. 



라벨에

한국와인이라 되어 있다면 완전 싼거에요 !!

한국에 있는 여러지역의 포도를 섞어서 만든 저급의 와인인거죠~!

다을 라벨에 부산 이라고 적혀 있다면

한국보다는 가격이 비싸진답니다~!

부산에서 나는 포도만을 엄선하여 만들었기 때문이죠~!

더 좁아져서 해운대구 !!

그렇다면 뜨거운 태양과 해풍을 받은 해운대에서 자란 포도로 와인을 만들기 때문에

더욱 비싸지겠죠??

( 저희 집은 중동 ㅋㅋㅋ )

자, 해운대구 중에 중동, 오직 중동에서 난 고품질의 포도만으로 와인을 만들었다면

당연 더더욱 비싸질겁니다.

​중동에서도 특히 *** 포도원에서 자란 포도만을 가지고 만들었다면???

네네~ 더욱 비싸지는 거지요...

바로 이 순서대로 입니다.

한국▶부산▶해운대구▶중동 ▶**포도원

​지난번에 말씀드린것처럼 포도원은  Chateau입니다~!

즉 라벨에  Chateau가 붙어 있다면 그 포도원에서 자란 포도만으로 와인을 생산하였기 때문에

일정 이상 질을 보장할 수 있는 거죠 

프랑스 와인에서 보르도 와인 어쩌구 저쩌구 들어보셨죠? 지역이름입니다

             한국▶부산▶해운대구▶중동▶**포도원

​    저가                                         고가

             France▶Bordeaux▶Medoc▶Saint Estephe▶Chateau**

[출처] 프랑스와인의 기본 !!! 요것만 알면 끝 !|작성자 솔미

(http://blog.naver.com/ppiyak79/220025225671)

 


 지은이의 강좌에서 언급된 말이에요. 저렇게 범위가 좁혀질수록 품질이 좋은 와인이라는 것을 알 수 있어요. 




 이것이 바로 '모스까또 다스티'입니다. 가장 대중적이며, 남녀노소 모두 그 상큼하고 달콤한 맛에 반한다는 이탈리아 와인입니다. 확실히 알고 보니까 색달라 보였어요. 와인 이름 아래에 있는 'DOCG'가 보이시나요? 품질 기준을 규정한 합법적인 와인을 뜻합니다. 와인 판매대를 하나하나 둘러보면서 저것이 샤또 시리즈구나, 저것이 칠레에서 나온 와인이구나! 하며 쉴 새 없이 돌아다녔어요. 역시 아는 만큼 보인다는 말이 맞는 것 같은, 놀라운 와인의 세계.



차갑게 먹어야 되지만 냉장고가 없다. 와인잔에 마시고 싶지만 와인잔이 없다. 크흡...




결국, 얼음 잔에 술술 따르는 알고 마시는 첫 와인! 내 돈으로 구매한 첫 와인! 다스티를 마셔보았습니다.



출처: Hora de Aventura 애니메이션, jake



 


 정말 달콤한 맛이에요. 뭔가 달다라는 말로 정언하기에는 복잡한 맛이었어요. 어딘가 꽃냄새가 나는 것 같기도 하고, 산미가 살짝 올라오면서 달콤한 맛 이후 목구멍을 청량하게 감싸주는 맛. 처음에는 음? 첫맛에서 느껴지는 이건 어떤 맛이지?? 하면서 한잔 마시다가, 두 번 세 번 반복. 결국, 그 자리에서 한 통 다 비워버리고 말았어요…. (엄연한 술인데!)

 치킨을 먹으면서 마시니까 새콤한 산미가 치킨의 잡내를 잡아주고, 치즈 케이크와 같이 하니 치즈 케이크의 부드러움과 와인의 달콤함이 만나 더 부드럽고. 같이 만나는 음식에 따라 또 그 색깔을 달리하니 굉장히 매력적이었어요. 정말 '술술' 들어가는 맛! 


 


 책을 토대로 처음 사본 와인, 성공적인 시작을 알렸습니다. 한번 와인을 알게 되니 또 다른 친구는 어떨까? 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초보자도 쉽게 와인을 살 수 있고 라벨을 쉽게 볼 수 있도록 친절하게 알려준 이 책은 전문적인 지식에 더하여 와인이 그려내는 이미지를 생동감 있는 텍스트로 담아내어 지루하지 않게 풀어냅니다. 어디서든 와인을 만나게 될 기회가 생긴다면, 이제는 그 맛을 깊이 음미해보고 싶어요. 『와인의 정석』은 와인에 친근감을 부여하는 책입니다. 




까다로운 술, 와인! 그래도 잘 길들여 친해진다면 평생 그만한 술친구도 없다. 음식은 감자로 만들면 감자 맛이 나고 당근을 넣으면 그 맛과 향이 그대로 음식에 배어 있지만 와인은 다르다. 감자에서 당근 향이 날수도 있고 당근에서는 감자튀김 맛을 느낄 수도 있다. 


(16쪽. 와인, 이만한 술친구도 없다 중에서)




와인의 정석 - 10점
고창범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엘뤼에르 2014.07.07 15: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고창범 선생님 출간기념회에 가서 모스까또 다스티를 마셨는데, 정말 제 취향이더라는ㅎㅎ. 친토씨 말대로 와인의 세계는 정말 오묘하고도 놀라운 세계인 것 같아요~!

    • BlogIcon 연어회 2014.07.08 1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알면 알수록 신기함도 더해지면서 흥미로움이 생기는거 같아요! 저도 아직 알고 마신 것것은 모스까또 다스티 뿐이지만.. (사실 그마저도 알았다고 하기에는^-ㅠ) 앞으로 더 목록을 늘려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답니다!!

  2. BlogIcon 아니카 2014.07.07 1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정말 공부 많이 하셨네요. 실전에 응용까지 하다니...
    사진 배경이 멋있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