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에노스아이레스, 카르타헤나, 카라카스 등 대표적인 도시들과 마야, 마테차와 같은 친숙한 소재들을 통해 라틴 아메리카의 지역사와 문화를 만나볼 수 있는 책.



1부에서는 라틴 아메리카의 대표적인 도시인 부에노스아이레스, 카르타헤나, 카라카스를 통해 이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살펴본다.

‘부에노스아이레스, 그 미향의 역사’는 부에노스아이레스의 현재를 완성하기까지 도시의 형성, 항구 무역의 발달, 이민자들의 정착, 아르헨티나의 경제 성장으로 인한 도시 인프라의 발전 등을 자세히 설명한다.

‘근대해양도시: 카리브 해의 흑진주 카르타헤나’는 아픈 역사가 남긴 시간의 흔적들이 조화와 공존을 통해 현재 어떤 모습으로 저장돼 있는지를 보여준다.

‘베네수엘라의 카라카스: 라틴아메리카의 근대를 열다’에서는 정치적, 역사적으로 개성 있는 도시 카라카스를 접할 수 있다.

2부에서는 우리에게 친숙한 마야문명과 마테차에 대한 기억을 통해 라틴 아메리카의 지역문화에 대해 이야기한다.

‘마야의 기억: 치치카스테낭고’에서는 동경과 경외의 대상인 마야인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현재 과테말라 인구의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마야인들을 다루며, 특히 치치카스테낭고 시(市)의 키체족에 대해 조금 더 상세히 전한다.

‘코노수르 지역의 문화유산: 마테차 이야기’는 마테차에 대한 단편적인 지식을 넘어 역사, 지역 사람들의 이야기, 지역을 이해할 수 있는 문화유산으로서 마테차의 다양한 면을 이야기하고 있다. 한국인에게도 친숙한 마테차를 통해 라틴아메리카 코노수르 지역의 문화를 음미해 볼 수 있다.

김장선ㅣ경기신문ㅣ2015-06-15


원문 읽기


여러 겹의 시간을 만나다 - 10점
구경모 외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