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선경 시인 여덟번째 시집… 

삶·시간·존재 등 자기연민 묘사 깊은 울림 자아내


“희망이란 뭐 별건가?/내년이면 아들은 졸업반/등록금 걱정은 안 해도 되는 게 어디냐?/나는 다시 힘이 나고 용기가 솟는다/이야 이야 이야오.(‘아주 꾀죄죄한 희망’ 부분)
 궁색하고 누추한 우리의 생을 삶의 언어로 노래하는 성선경 시인이 여덟 번째 시집 ‘석간신문을 읽는 명태 씨’를 최근 출간했다.
 그는 이번 시집에서 은퇴 이후의 삶을 살아가는 ‘명태 씨’를 통해 “늙어감의 문제와 관련된 존재의 불가항력적 슬픔과 무력함”(김경복, 해설)을 드러낸다.
 꽃이 피고 지고, 모래가 부서지는 시간의 무상 속에서 말라빠진 명태처럼 푸석한 자신의 삶을 풍자와 해학, 골계와 아이러니 기법으로 푼 시가 우리의 인생과 닮아 서글프다.
 “이젠 나도 내리막길인데 아직 내 눈엔/꽃은커녕 한눈파는 것도 쉽지 않다/어쩜 한눈파는 것이 정말 삶이고 인생인데/내려가는 길이 너무 가파르고 경사가 져/나무를 보고 꽃을 보는 일/아직은 내게 너무 어려워/자주 몸이 기우뚱하고 발이 꼬인다”(‘하산(下山)’ 부분)
 시인은 늦가을에서 겨울로 가는 시기처럼 스스로의 생애가 이제 장년에서 노년으로 기울고 있음을 명징하게 인식하고 있다.
 그는 이번 시집에서 쉰 이후에 마주하는 삶의 문제를 고뇌하고 시간의 속절없음과 존재에 대한 사색을 이끌어내고 있다.
 특히 ‘발이 꼬여’ 제대로 된 걸음을 걸어 나갈 수 없는 ‘내리막길’의 구석에서 느끼는 자기연민의 묘사가 깊은 울림을 자아낸다.
 문학평론가 김경복은 추천사에서 “무력함과 무상함에 노출된 존재의 원형적 감정의 한 형상을 이번 시집에서 보여주고 있다”고 썼다.
 “삶이 뭐 별거냐”고 묻는 사람들에게 성 시인은 “삶이 별거 이기 때문에 살 만하고 그렇기 때문에 살아감이 힘들다”고 말한다.

이경관 | 경북도민일보 | 2016-03-25

원문 읽기

석간신문을 읽는 명태 씨 - 10점
성선경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