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립미술관에서 열린

『지리산둘레길 그림 편지』 출판 기념회 현장 속으로

 

 

 

 

 

 

창원 경남도립미술관에서 『지리산둘레길 그림 편지』 출판 기념회가 열렸습니다.

하루 종일 추적추적 비가 내리던 15일, 목요일이었죠. 이 책은 지리산 전경과 둘레길 그림들이 큰 몫을 하는지라, 출판 기념회 또한 다른 책들과는 달리 '미술관'이라는 공간에서 열렸습니다. 책 속 지리산 풍경과 둘레길 그림들을 두 달 간 원작으로 감상할 수 있는 <지리산 생활산수> 전의 개막식도 더불어 진행되었습니다. 흐린 날씨에도 방문하신 많은 분들의 호응에 힘입어 즐거운 자리였습니다. 

 

『지리산둘레길 그림 편지』 출간을 기념하는 행사 후기와 더불어 전시장의 이모저모를 따끈한 사진들로 소개합니다. 이번 주말, 그림으로 떠나는 지리산 둘레길 걷기 여행을 추천드리면서요.

 

 

 

 

 

『지리산둘레길 그림 편지』 출판 기념회 현장

 

 

 마이크를 잡고 있는 이호신 화백과 흐뭇한 미소를 짓는 저자 이상윤

그 곁에서 출판 기념회를 함께 빛내준 가족들

 

 

『지리산둘레길 그림 편지』 출간과 원작 전시 개막식을 함께 축하하는 사람들

 

 

출판 기념회와 전시 개막을 기념하며 먼저 마이크를 든 이호신 화백의 말이 인상적입니다. 자신의 작품 활동을 '그림 짓기'라는 육체적 노동에 빗대어 주셨는데요. 이 말 속에 지리산을 '제 2의 고향'이라 여기며 터를 잡고 곳의 풍경과 사람을 그림으로 옮기는 유별나고 특별한 애착이 묻어나왔습니다. 이상윤 이사 또한, 지리산이라는 장소를 중심으로 기록해 온 '사라지는 것들'에 대한 자신의 단상들이 화백의 지리산 생활산수와 만나며 완성될 수 있었던 이 결과물을 '기적'과도 같은 일이라 표현해주셨습니다. 소박하고 우연하게 시작된 일들이 책과 전시라는 결과물로 나온 것에 대한 저자들의 감회는 이 자리에 방문하고 초대된 사람들에게도 전해지는 듯했습니다.

 

 

 

 

 

<지리산 생활산수> 개막식 풍경들

 

이호신 화백의 <지리산 생활산수> 전시에서는 자연의 광활함을 시원한 화폭에 담은 '지리산 풍경' 그림들과 마을과 사람들의 모습들을 담은 '지리산둘레길' 그림들을 두루 만날 수 있습니다. 물론 이 그림들은 『지리산둘레길 그림 편지』 에 실린 그림들의 원작이기도 하지요. 전시관에는 특별히 책 속에 소개된 그림들이 '구간 별'로 걸려 있어서, 책으로 읽고 본 느낌들을 떠올리며 원작들을 감상할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도록 속 전시 소개

 

 

펼쳐보기

 

 

 

 

 

 

 

 

 

 

 

 

 

 

 

 

전시장의 이모저모

 

그림 앞에 선 사람들의 모습을 보면 전시관의 풍경이 전해져옵니다. 이번 전시에는 유난히 배낭을 멘 편안한 복장의 관람객이 많았고, 함께 온 사람들과 그림을 손으로 그려보며 추억담을 풀어내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멀리서 그 모습들을 사진에 담으며 <지리산 생활산수> 전시를 볼 수 있었던 것 또한 새로운 경험이었습니다. 그 현장을 사진으로 전합니다.    

 

 

 

 

 

 

 

 

 

 

 

 

 

 

 

 

 

 

 

 

 

 

 

 

 

 

 

 

 

지리산둘레길 그림 편지 - 10점
이상윤 지음, 이호신 그림/산지니

 

책 주문하기 >> https://goo.gl/cUJW3o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10% 할인, 3권 이상 주문시 택배비 무료)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