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2018 서울국제도서전이 내일부터 시작합니다. 작년에는 중소출판사 특별 코너에 선정이 되어 그나마 경비 부담이 적었습니다. 올해는 아쉽게도 그런 지원 제도가 없어서 참가비, 교통비, 숙박비 등 부담이 크네요. 하지만 출판하면서 현장에서 독자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기에 단독 부스를 신청해서 참가하게 되었습니다. 

부산에서 출판사를 어떻게 하냐고 묻는 분들이 많은데 지역에서 13년 동안 꾸준히 책을 내왔고 그 구체적인 과정은 <지역에서 행복하게 출판하기>라는 책에 자세히 나와 있답니다. 지역에서 출판하는 데 큰 어려움은 없지만 이런 큰 행사가 열릴 때는 솔직히 서울 출판사들이 부럽네요. 

아침 9시에 직원 네 명이 트렁크 가득 책짐을 싣고 서울로 출발했습니다. 네다섯 시간은 족히 걸리겠지요. 행사장에 도착해 전시 준비를 마쳤다며 거의 저녁 6시가 다 되어서야 연락이 왔네요. 아무래도 책 전시만으로는 부스가 휑~ 하다고 해서 홍보물 5종을 급히 만들어서 보냈습니다.

지난 주에 책이 나와 이번 도서전에서 첫 선을 보이는 신간 <습지 그림일기> <동네 헌책방에서 이반 일리치를 읽다>. 작년 '박열' 영화 개봉으로 화제가 되었던 가네코 후미코 옥중수기 <나는 나>. 소설로 읽는 부산 이야기 <이야기를 걷다>(개정판) 영화 '리틀 포레스트' 장수 버전 <이렇게 웃고 살아도 되나> 등

이제 막 나온 신간부터 산지니 베스트셀러, 스테디셀러 등 말로만 듣던 화제의 책들을 현장에서 직접 보실 수 있구요^^. 강연회, 작가 사인회 등 여러 이벤트가 준비되어 있으니 놀러 오세요. 



2018 서울국제도서전

6월 20일(수)~24일(일)

산지니 부스(H5)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동글동글봄 2018.06.20 1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색깔이 다 이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