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갑상 소설가의 『밤의 눈』이 2013년 만해문학상을 수상하였습니다.

 

기사 읽으러 가기(여기를 누르세요)


『밤의 눈』은 6·25전쟁 당시 벌어진 민간인 학살을 다룬 소설로서, 현재 제44회 동인문학상 최종심 후보에도 오른 수작입니다. 다음은 백낙청 문학평론가 등 심사위원회 4인의 평입니다.

 

"현대사의 비극적인 사건인 보도연맹 사건을 소재로 역사적 사실을 힘 있고 실감 나는 서사로 형상화해낸 귀한 열정과 공력을 높이 사 만장일치로 수상작 선정에 합의했다"
(이상 2013년 07월 30일자 연합뉴스 참고)

 

제 28회 만해문학상 시상식은 2013년 11월경 열리며, 수상작은 창작과 비평 2013년 가을호에서 다시 확인하실 수 있어요. 

이 소식을 산지니 독자 여러분께 전해드리게 되어 저도 무척 기쁘네요. 선생님께도 다시 한 번 축하의 말씀을 보냅니다.

 

 

 

축하용 띠지를 손수 제작하고 있는 전복라면 편집자.

 

 

 

 

“호롱불 킬 시간도 없이 일어난 일이라.”-『밤의 눈』(책소개)

『밤의 눈』북 트레일러를 공개합니다.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