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점심산책 나갔는데 공원이 휑~

기온이 떨어져서 그렇기도 하고

코로나 이놈쉬키들 때매 더 그렇겠죠 ㅠ


2020년 12월 3일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에메랄드 궁』의 박향 작가가 

처음으로 선보이는 에세이입니다. 


오랜 친구와 함께 떠난 

제주 서쪽 바다에서의 열흘. 


여행과 일상, 

그 경계에서 작가는 무엇을 느끼고 돌아왔을까요?

























전국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D

걸어서 들판을 가로지르다 - 10점
박향 지음/산지니


『걸어서 들판을 가로지르다』의 내용이 더 궁금하다면?

책 소개 바로가기

Posted by 에디터날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