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24의 블로그, [채널예스]의 '이주의 신간'에  『살아보니, 대만』이 선정, 소개되었습니다!)

 

 

『살아보니, 대만』

조영미 저 | 산지니

대만여행 내년엔 한번쯤?

지난해 지인의 추천으로 '반교'라는 영화를 보았다. 배경은 반공이념으로 살벌한 계엄 시절 한 학교에서 실제 벌어진 대만의 학교다. 영화에 대한 여러 가지 이야기들을 하려면 너무나 길어 각설하고 내가 받은 인상중의 하나는 우리나라의 6,70년대와 많은 면에서 닮아 있다는 것이다. 대만은 대한민국이 중국과의 수교 이후 수교 단절을 했던 과거가 있고 멀지는 않지만 우리에게 많이 알려진 여행지는 아니다. 하지만 유명 음료 프랜차이즈와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의 작화 모델이 되었다는 이야기, 수많은 먹거리들로 유명한 곳 등으로 많이 알려져 있다. 나도 늘 한번 가보고 싶었으나 코로나19 유행으로 입맛만 다시고 있던 즈음 이 책을 보고 대만에 대한 다양한 정보와 새로운 사실들을 알게 되었다. 그냥 여행기가 아니라 실제로 대만에서 4년간 체류하면서 느끼고 경험한 로컬의 정보들을 접할 수 있다. 내년쯤 대만 여행을 혹시라도 원하는 분들이 있다면 추천!  (고상우)

 

 

 

▶전문

http://ch.yes24.com/Article/View/46258

 

[이주의 신간] 『숲에서 태어나 길 위에 서다』, 『행성어 서점』 외 | YES24 채널예스

예스24 직원이 매주 직접 읽은 신간을 소개합니다. (2021.11.03)

ch.yes24.com

 

▶구매하기

http://www.yes24.com/Product/Goods/104719730

 

살아보니, 대만 - YES24

가이드북보다 실속 있고 여행서보다 현장감 있는 어느 한국어 교수의 대만상륙기한국, 미국, 캐나다, 대만의 여러 대학에서 이십 년 넘게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가르쳐온 조영미 교수의 에세이,

www.yes24.com

http://aladin.kr/p/5PXyC

 

살아보니, 대만

한국, 미국, 캐나다, 대만의 여러 대학에서 이십 년 넘게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가르쳐온 조영미 교수의 에세이. 저자가 2015년부터 2019년까지 대만에서 생활한 경험을 바탕으로, 대만의 한 대학교

www.aladin.co.kr

 

Posted by 리엉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긍정의 책벌레 2021.11.09 0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딱딱함 대만소개책만 보다 재미난 책을 만났네요
    위드 코로나로 전환되는 시점에 여행전 필독서일듯요
    대박나세요

  2. 책뚱 2021.11.09 0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볍지만 가볍지 않은 필력이시네요

  3. nh 2021.11.09 1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재미나게 읽었습니다

  4. 윤석아빠 2021.11.09 2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만에 2년 있었어요
    하나하나 너무 공감되었습니다
    재미나게 훅 읽었습니다

심은신 두 번째 단편소설집 <고흐의 변증법>

 

울산에서 활동하고 있는 심은신 소설가가 두 번째 단편작품집 <고흐의 변증법>(산지니)을 냈다.

이 작품집에는 표제작인 ‘고흐의 변증법’외에도 ‘떼까마귀’‘봄날의 아가다’ ‘알비노’‘초롱아귀’‘아버지의 눈’ ‘인디고 블루’‘구라미’ 등 모두 8편의 단편이 실렸다.

울산의 태화강이 배경인 ‘떼까마귀’는. 아시아 조류박람회 사진전 기획을 맡은 혁신도시 입주 공공기관의 팀장이 철새 사진 전문작가에게 자문을 받으면서 떼까마귀에 대한 부정적인 시선을 바로잡고, 떼까마귀의 터전인 아누르강과 얽힌 사연에 점점 빠져드는 이야기다. 낯익은 지명과 행사, 철새처럼 먼 길을 날아와 전해진 팀장과 사진작가의 인연도 눈길을 끈다.

이번 작품집에서 눈여겨 볼만한 점이 있다. 넓어진 작가의 문학적 공간이다. ‘떼까마귀’의 공간은 울산을 넘어 멀리 러시아 아무르 강과 연결된다. 신혼 여행지로 여행을 떠난 정신과 여의사가 그곳에서 만난 무명 영화감독과 나눈 고흐의 이야기를 풀어낸 ‘고흐의 변증법’의 무대는 고흐가 사랑했던 도시 프랑스 아를이다. 펭귄의 생태를 관찰하는 연구원이 등장하는 ‘아버지의 눈’의 무대는 남극이다. 작가는 전혀 다른 세상에서 살고 있는 등장인물들의 삶과 일상을 생동감 있게 실감나게 그려내고 있다.

심 작가는 이번 작품집을 통해 우리 앞에 놓인 현실이 더없이 외롭고 막막하지만, 미미한 빛으로 전해지는 한줄기 희망을 선물하고 있다.

심은신 소설가는 지난 2016년 월간문학 신인상을 수상하면서 문단에 나왔다. 현재 중학교에서 교편을 잡고 있으며, 한국소설가협회, 울산소설가협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2018년 첫 단편집 <마태수난곡>을 출간했고, 2018년 한국소설가협회 ‘신예작가’에, 같은 해 경북일보문학대전에서 수상했다.

 

▶ 출처: 울산매일신문

 

심은신 두 번째 단편소설집 - 울산매일

울산에서 활동하고 있는 심은신 소설가가 두 번째 단편작품집 (산지니)을 냈다. 이 작품집에는 표제작인 ‘고흐의 변증법’외에도 ‘떼까마귀’‘봄날...

www.iusm.co.kr

 

 

 

심은신 두번째 단편소설집 ‘고흐의 변증법’ 발간

 

울산에서 활동하고 있는 심은신 소설가가 2018년 첫 단편소설집 ‘마태수난곡’ 이후 3년 만에 새 소설집 ‘고흐의 변증법(산지니)’을 펴냈다.

소설집에는 표제작을 비롯해 ‘떼까마귀’, ‘봄날의 아가다’, ‘알비노’, ‘초롱아귀’, ‘아버지의 눈’, ‘인디고 블루’, ‘구라미’ 등 모두 8편의 단편소설이 실렸다.

특히 이번 소설집에서 저자는 넓어진 문학적 공간을 보여준다.

울산의 태화강을 배경으로 하는 ‘떼까마귀’의 공간은 울산을 넘어 러시아 아무르강과 연결된다.

이 작품은 아시아 조류박람회 사진전 기획을 맡은 혁신도시 입주 공공기관의 팀장이 철새 사진 전문작가에게 자문을 받으면서 떼까마귀에 대한 부정적인 시선을 바로잡고, 떼까마귀의 터전인 아누르강과 얽힌 사연에 점점 빠져든다는 내용이다. 낯익은 지명과 행사, 철새처럼 먼 길을 날아와 전해진 팀장과 사진작가의 인연도 눈길을 끄는 작품이다.

또 신혼 여행지로 여행을 떠난 정신과 여의사가 그곳에서 만난 무명 영화감독과 나눈 고흐 이야기를 풀어낸 표제작 ‘고흐의 변증법’의 무대는 고흐가 사랑했던 도시 프랑스 아를이고, 펭귄의 생태를 관찰하는 연구원이 등장하는 ‘아버지의 눈’의 무대는 남극이다.

이처럼 저자는 전혀 다른 세상에서 살고 있는 등장인물들의 삶과 일상을 생동감 있게 그려낸다.

심은신 소설가는 2016년 월간문학 신인상을 받으면서 문단에 나왔다. 이후 2018년 한국소설가협회 ‘신예작가’에 올랐고 같은 해 경북일보문학대전에서 수상했다.

현재 중학교에서 교편을 잡고 있으며 한국소설가협회, 울산소설가협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김보은 기자


▶ 출처: 울산제일일보

 

심은신 두번째 단편소설집 ‘고흐의 변증법’ 발간 - 울산제일일보

울산에서 활동하고 있는 심은신 소설가가 2018년 첫 단편소설집 ‘마태수난곡’ 이후 3년 만에 새 소설집 ‘고흐의 변증법(산지니)’을 펴냈다.소설집에는 표제작을 비롯해 ‘떼까마귀’, ‘봄

www.ujeil.com

 

 

▶ 구매하기

 

고흐의 변증법

심은신 소설가의 두 번째 단편집. 심은신의 소설 속에는 다양한 문학적 공간이 등장한다. 러시아 아무르 강과 울산의 태화강, 펭귄이 서식하는 남극기지, 고흐의 도시 아를 등 인물들은 생동감

www.aladin.co.kr

 

Posted by euk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10월 31일 일요일,

회사 근처의 센텀 신세계 백화점 9층에서 열린

2021 부산아트북페어에 다녀왔다.

 

행사 소식을 29일 금요일에 알게 됐는데, 31일까지 북페어를 한다기에 냉큼 다녀왔더랬다.

사실 관심 있는 작가의 블로그를 눈팅하다 알게 된 행사 소식이라...,

책과 책 행사 소식을 가까이해야 하는 편집자로서 부끄럽기도 했다.

 

2년 만에 열렸다고 하더라. 참가 출판사는 총 30팀. 코로나 시국이라 그런지 다소 적은 숫자긴 하다.

 

출처 https://blog.naver.com/shopmakers

 

규모는 생각했던 거랑 비슷했다

 

브로셔인 줄 알았는데 단순 홍보지였던 종이와 귀여운 스티커

 

문 앞에서 간단히 설명을 받고 입성!

온도 체크를 더블로 해주시더라. 꼼꼼함에 박수~!

(백화점 들어올 때도 했으니 트리플 검사가 되시겠다)

아, 정상체온 표시를 저기 보이는 동그란 스티커로 해주셨다.

초록색도 있었는데 그게 더 귀여웠음. 그래서 두 장씩 더 받았다. 다이어리에 붙여야지!

 

내가 좋아하는 분위기의 책들, 색감이 아름답게 배치되어있다.

 

저번 서울국제도서전에서 처음 알게 되었던 타 출판사의 책.

그때도 아름다운 도서 진열에 넘어가 두 권을 홀라당 샀었는데..., 그래서 이번에도 샀느냐?

끝까지 읽으시면 알 수 있습니다.

 

카트를 끌고 다니며 열성적으로 책을 구매하시는 분도 계셨다.

 

각 사의 개성이 돋보이게 부스를 꾸민 여러 출판사들

 

1인 출판사 두 분. 다른 쪽에도 1인 출판하시는 작가님들이 계셨다.

 

아! 또 1인 출판을 주로 하시는 작가님들도 만나 뵐 수 있었다.

특히 최유수 작가님 책은 내가 좋아하는 무드를 잔뜩 머금고 있어서

평소에도 정말 좋아라 했던지라 괜히 더 반가웠다.

 

고3 때인가, 브런치에서 작가님 글을 처음 읽었었는데.. 괜히 추억이...,

내적 친밀감 스탯이 100을 향해 달려가는 중

 

결국 샀습니다, 책. 그리고 뒤에 비치는 최유수 작가님 책들. 저 파란 신발은 내 친구.

 

<사랑의 몽타주> 최유수, 도어스프레스, 2015. (작가님 필력.., 가슴이 웅장해진다.)

 

사랑 에세이나 사랑 시를 좋아한다면 "어?!" 싶을 만한 <사랑의 몽타주>

리커버판 말고 초판도 팔고 계시기에 냉큼 집어왔다.

이건 못 참지

 

그리고 위의 사진을 보면 알 수 있겠지만 아까 언급했던 곳의 책도 구매했다.

책 욕심은 도저히 줄일 수가 없어서 골치다. 집에 놔둘 곳도 없는데...! 

 

디스플레이 정말 환상적이다. 어떻게 저렇게 배치하지!

 

책 전시 :) 느낌있게 잘 꾸몄더라. 감성이 촉촉 묻어난다.

 

신문 처럼 생긴 브로셔도 냉큼 집어왔다.

 

내가 두 권밖에 안 사다니. 많이 절제했군!

 

규모는 크지 않았지만 속이 꽉 찬 게처럼 알찼던 2021 부산아트북페어.

아동 서적, 포토북, 굿즈들까지 다양한 상품들을 만나볼 수 있어서 눈이 너무 즐거웠다.

코로나가 어서 가라앉고, 독립출판 시장이 더 활발해져서

내년엔 더 다양한 책들을 마주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참, 내일부터는 리빙아트페어도 진행한다고 하니 관심 있으신 분들은 가보시길! 

9층에 카페도 있고 산책 겸 백화점 나들이 겸~ 갔다 오셔도 무방할 듯하다.

 

🍂

10월의 끝을 행복하게 장식해서 매우 기쁘다.

남은 두 달도 이렇게만 보냈으면 좋겠다.

여러분들도 나름의 방식대로, 각자의 기쁨으로 2021년을 잘 마무리하시길 바라며.

 

2021 부산아트북페어 후기(라고 쓰고 일기라 읽는다) 끝!

Posted by 리엉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제나wpsk 2021.11.03 08: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너무 탐나는 게 많은 걸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