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공원'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7.10.23 김일석 일곱번째 시집 『붉은 폐허』 출판기념 공연
  2. 2017.10.16 출판 기념 공연 소개

"김일석 일곱 번째 시집 『붉은 폐허』 출판기념 공연"에 다녀왔습니다.

 

가을밤 부산 민주공원에 조금 일찍 도착해서 부산의 야경을 담아봤습니다.

 

          ▲민주공원 전망대에서 바라본 부산의 양경

 

시인이 알차게 준비한 공연임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가을밤에 시와 노래와 영상이 어울리는 자리였습니다. 공연을 보는 동안 딴 생각 없이 시와 노래에 빠져들 수 있었습니다. 가끔 공연을 봐줘야 한다는 걸 새삼스럽게 생각했습니다.

 

 

   ▲김일석 시인에게 "시는 두려움이고, 외로움이고, 아이들의 영혼이고, 섬과 바다고, 기도며, 노래다"  

 

김일석 시인의 <나의 시는>낭독으로 첫 순서를 시작했습니다.

 

                         ▲인사하는 김일석 시인

 

이재안님의 아들이 월차를 못내서 참여 못하고 기타 반주를 파일로 보내줬다는 이야기나, 산하밴드의 다섯 멤버들 중 한 명은 며느리라 제사 때문에 못 왔다는 이야기가 따뜻한 사람 사는 이야기로 들렸습니다. 전교조 노래패 '노래만큼 좋은 세상'의 조석현님은 페북 친구인 김일석 시인의 공연에 참여한 것이 영광이라고, 두 곡을 부르기로 했는데 이런 기회를 놓칠 수 없다며 세 곡을 준비하셨다는. <시월의 어느 멋진 날에>를 세 번째 곡으로 불러줘서 가을밤과 잘 어울리는 멋진 노래에 푹 빠져들었습니다.

 

 

▲이재안님의 아들 대신 사회자의 리코더 연주가 빈자리를 충분히 채워주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전위 음악가 이세호의 공연모습

 

 

                     ▲밀양 어르신의 송전탑과 신고리 5,6호기 건설재개 결정에 관한 이야기

 

 

                       ▲김일석 시인의 팬이신 조석현님

 

영화 <부러진 화살>의 박훈 변호사는 공연장 밖에서 일찍부터 열심히 낭독 연습을 하시더니, 공연 마무리로 <조까라마이싱>을 불타오르는 영상과 웅장한 음악과 어울리게 결기어린 목소리로 힘차게 낭독해 주어서 감동이 더 배가 되었습니다.

 "에라이 니기미

 조까라마이싱이다"

라고 외치며 원고를 힘껏 던져버려서 날려보냈습니다. 그 장면을 사진에 담지 못해 아쉽습니다.

 

               ▲박훈 변호사 시인의 시 낭송

            

욕이 아니라 외침이었습니다. 세상을 향한 분노에 찬 외침이었습니다. 

감동적인 순간이었는데… 그 감동이 설명이 안되네요.

 

 

 

 

 

                  ▲산하밴드와 황기철의 콜러브레이션 ㅎㅎ

 

<산하밴드>의 활기찬 노래로 공연이 마무리 되었습니다.

 

공연장에서 음악과 함께 한 시는 편집장님 말씀대로 원고 수정하느라고 원고로 보던 시하고는 완전히 다르게 다가왔습니다. 음악과 함께 들려주는 낭독하는 시는 차원이 다르다는 것을 오늘 제대로 느끼는 시간이었습니다.

 

 

 

Posted by 비회원

김일석 시인의 일곱번째 시집 『붉은 폐허』가 출간되어 기념 공연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가을밤 시 낭송과 음악, 노래가 함께 하는 시간을 가질 기회가 마련되었습니다. 

공연 내용을 보니 의미있고, 풍성한 공연이 기대됩니다.

 

공연의 제목이 "김일석의 일곱번째 사랑과 투쟁 『붉은 폐허』"

시간 내셔서 참여하시면 알찬 시간이 되겠지요?

 

                

 

 

김일석 시인이 초대장에 쓰신 내용을 전합니다.

 

시집 붉은 폐허는          

느닷없이 목 잘라고 무너지고

죽어가도록 조장했던

더러운 손들에 대한 치열한 조롱과

랜 고난의 병실을 지키며

코딱지만 한 전화기 자판을 두드리며 엮은

힘겨운 사랑과 투쟁의 기록이다.

 

시와 무대가 만나는 민중연회에 정중히 초대합니다.

 

허덕이며 살다가도

가슴 깊이 켜켜이 쌓아둔 '상처와 희망'을 무대에 올립니다.

무대에 벗들과 동지, 독자를 모시고 싶습니다.

 

일시- 2017.10.20(금) 저녁 7시~8:30분

 

장소- 부산 민주공원 중극장

  

 

 

 

 

 

 

부산에서만이 아니라 서울 청계천 세운상가에서도 김일석 시인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세운상가가 창의마당 하늘홀로 새롭게 단장하고 시민들과 만나는 공간으로 태어났다고 합니다. 그곳에서 10월28일 토요일 오후 4시부터 독립영화와 시(詩)네토크가 있습니다. 

선착순 무료 입장이니 서두르셔야 할 듯.

 

김일석 시인의 바쁜 행보에 응원을 보냅니다.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