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밀양 출신 원로 소설가 김춘복(78)씨가 '꽃바람 꽃샘바람' 이후 17년 만에 낸 새 장편소설이다.

작품은 주인공 준규가 집안 어른들의 이념 차이 때문에 이별한 첫사랑을 되찾는 과정을 그렸다.

준규는 1980년대 민주화운동에 가담해 고된 고문을 겪고 군대에 다녀오는 사이 연인 은미와 이별한다.

30여 년이 흘러 소설가가 된 준규는 조선시대 검무 기생 운심에 관한 소설을 쓰려 운심의 묘소를 찾았다가 기묘한 꿈을 꾸고, 꿈을 계기로 첫사랑 은미와의 추억을 되돌아보기 시작한다.

준규와 은미의 이야기는 1956년 대통령 선거부터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사태까지 장장 50년에 걸쳐 이어진다.

작가는 조선시대 기생 운심과 운심이 사랑한 관원의 이야기를 은미와 준규의 삶에 적용했다. 마치 관원이 준규로, 운심이 은미로 환생한 듯 꾸며간 작품은 전생과 현생을 넘나든다.

작가는 "작품에는 우리 사회가 진보와 보수를 가리지 않고 대통합을 이루자는 의미를 담았다"며 "정치적인 것을 그대로 내놓지 않으려고 작품을 고치고 고치다 보니 완성하는 데 13년이 걸렸다"고 소개했다.

산지니. 366쪽. 1만5천원.

한혜원 | 연합뉴스 | 2016-01-22

원문읽기

칼춤 - 10점
김춘복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

 

신간 <칼춤>이 출판사에 도착했습니다.

 

몇일 전 제본소에서 갓 나온 책이 파주 창고에 들어갔을 때 밀양에 사시는 작가님께 책이 나왔다고 전화를 드렸더니 "지금 트럭 몰고 가지러 가까요?" 하시는 겁니다.^^

 

진반 농반의 말에 그냥 웃어 넘겼지만 마음 한켠이 뭉클해졌습니다. 작가의 마음은 다 이럴 겁니다.

 

초고를 받아 여러 달(길게는 몇 년) 만지고 다듬어 책을 만드는 우리도 늘 새 책을 받을 때면 떨리고 기대가 되는데. 하물며  10년 산고의 결실인 자식 같은 책을 기다리는 마음은 하루 아니 몇 시간이라도 빨리 보고 싶은 것이 당연하지요.

 

 

<칼춤>

 

중견소설가 김춘복이 <꽃바람 꽃샘바람> 이후 17년 만에 출간한 장편소설. 문예창작과를 졸업하고 소설가가 된 준규와 밀양 검무기생 운심의 환생인 은미의 운명 같은 사랑 이야기가 담겨 있는 작품이다. 또한 두 남녀 간의 사랑을 통해 한국 현대사의 국면을 핍진하게 묘사하고 있는데, 작가는 두 주인공의 삶을 지탱하고 있는 시대의 대립이 완화되길 바라며 장장 10여 년에 걸쳐 소설을 집필하였다고 회고하고 있다.

평범한 가정에서 자라 사회와 사랑을 알아가는 한 개인에 초점을 맞춘 성장소설로서, 1970년대 유신 체제를 겪던 시절부터 2000년대 초 현재까지 30여 년의 세월을 세밀하게 그려내고 있다. 이처럼 김춘복의 장편소설 <칼춤>은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많은 이들에게 역사의 진실과 흘러가버린 옛사랑에 대한 진한 그리움을, 그 시대를 겪지 않았던 이들에게 서사적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작가의 첫 증정본을 받은 행운의 주인공은 택배 기사님.

자택 2층까지 무거운 책박스를 날라주신 게 고마워서 한 권 선물해드렸다고 하시네요.

 

 

 

출판기념회가 밀양 시청에서 열립니다. 김춘복 작가님의 늦둥이가 어떻게 생겼나 궁금하신 분들은 오늘 밀양 나들이 어떠세요.

 

 

 

 

밀양이 너무 멀다면 집 근처 서점에서 <칼춤> 을 찾아 주세요. 전국 주요 서점에서 만나실 수 있답니다.

 

 

 

칼춤 - 10점
김춘복 지음/산지니

 

Posted by 산지니북



김춘복 소설가 10년의 산고 끝에 출간


경남 밀양출신 관기로서 조선시대 최고의 검무기로 일세를 풍미했던 운심이 한 소설가의 끈질긴 집념 끝에 드디어 한 권의 책속에서 환생했다.

 이 책은 밀양이 낳은 작가 김춘복 소설가의 10년의 산고 끝에 칼춤이란 제목으로 책으로 나왔다.

 소설 칼춤은 운심과 그녀가 평생토록 흠모했던 관원이 현세에 환생해 장래를 맹세하지만 좌우이념의 장벽이 그들의 사랑을 가로 막는다.

 두 남녀간의 숙명적인 사랑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사회의 대통합을 갈망하는 간절한 축원문이다

 지난 2004년부터 김춘복 소설가는 여러 문헌들을 참고하고 구전을 통해 전해오는 이야기를 따라 운심의 묘를 찾았다.

 18세기 조선을 검무에 빠져들게 만든 당대 최고의 춤꾼 운심은 밀양출신의 기녀로 스무살 정도에 한양으로 뽑혀 올라가 장안에 숱한 감동을 주며 명성을 떨쳤다.

 그동안 검무의 효시로 널리 알려져 있었지만 전혀 관심을 기울이지 못했다.

 최근 들어 운심의 유적지를 복원하고 문화관광지로 만들기 위해 지역 문화예술인들이 발 벚고 나섰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

 이 한권의 책으로 운심의 일대기와 그녀의 예술혼이 다시 빛을 보게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면서 소설 칼춤은 많은 화제를 불러일으키며 관심을 끌고 있다.

 한편 김춘복 소설가는 오는 20일 오후 6시 밀양시청 대강당에서 출판기념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작가 김춘복선생은 1938년 밀양에서 태어나 부산중, 고를 거쳐 서라벌 예술대학 문예창작과를 졸업했다.

 교편을 잡다가 고향으로 내려와 웅장한 제악산 자락에서 소설을 쓰고 있다. 1959년 현대문학 낙인으로 천료돼 등단했다. 쌈짓골(창작과비평 1976),계절풍(한길사 1979년), 통일천하, 벽, 꽃바람꽃샘바람, 소원수리등의 작품이 있다.

 특히 쌈짓골은 산업화 과정에서 소외된 농민들의 삶을 잘 그려낸 작품으로 독자와 평단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손임규 | 아시아뉴스통신 | 2016-01-13

원문읽기

칼춤 - 10점
김춘복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