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4.20 ‘책의 날’ 행사 - <삐딱한 책읽기> 안건모 선생님 강연 (2)

여러분, 4월 23일이 ‘세계 책과 저작권의 날’이라는 것을 아시나요?

 

‘세계 책과 저작권의 날’ 독서 출판을 장려하고 지적 소유권을 보호하기 위해 1995년 유네스코가 정한 날로서, 책을 사는 사람에게 꽃을 선물하는 스페인 카탈루냐 지방 축제일인 ‘세인트 조지의 날'에서 유래됐으며 셰익스피어, 세르반테스가 사망한 날이기도 합니다.

 

매년 책의 날에는 책과 관련된 풍성한 행사가 진행되어 왔는데요,
2018년은 특별히 ‘책의 해’지정되어 더욱더 다양한 행사를 준비했다고 합니다.

 

 

 

언제?  4.22(일) ~ 23(월)

 

어디서?  서울 광화문 광장

 

어떤 행사가?
책·장미 드림 행사, 알쓸신잡 교수의 북콘서트, 북 오감 체험, 가수 문화 공연, 작가와의 만남, 북 팟캐스트 공개방송 등 다채로운 행사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그중 편집자가 가장 기대되는 행사는?
바로 ‘작가와의 만남' 행사입니다. 왜냐하면 산지니 출판사에서

'<삐딱한 책읽기>를 출간하신 안건모 선생님께서 참여'시기 때문이지요.

 

안건모 선생님의 강연은
4월 22일 일요일 4시 광화문 광장에서 만나실 수 있는데요?

 

 

 

안건모 선생님 1958년생이며,  ‘시내버스를 정년까지’라는 글로 제7회 전태일 문학상 생활글 부문에서 우수상을 탔습니다. 2000년 무렵 <한겨레>에 1년 동안 칼럼을 연재했고, 그 뒤 2005년 8월부터 현재까지 ‘작은책’의 대표이자 발행인으로 일하면서 여러 매체에 글을 써왔습니다.

펴낸 책으로 전태일 문학상 수상집 <굵어야 할 것이 있다>(1997, 공저), <거꾸로 가는 시내버스>(2006), <왜 80이 20에게 지배당하는가>(2007, 공저), <결혼 전 물어야 할 한 가지>(2007, 공저), <삐딱한 글쓰기>(2014) 등이 있습니다.

 

<삐딱한 책읽기>는 우연히 만난 ‘좋은’ 책들로 세상을 보는 생각이 바뀐 한 사람이 이번에는 ‘좋은’ 책으로 세상을 배우려고 노력하는 책 서평집입니다.

 

 

역사상 어떤 권력도 순순히 그들의 권력을 내려놓은 적이 없다. 기득권 세력이 쳐놓은 ‘가두리 양식장’을 넘어서야 진정한 자유의 바다로 갈 수 있음은 분명하다. 역사는 또다시 ‘미완의 혁명’을 원치 않는다. 그러기에는 민중의 피와 땀, 한숨과 좌절이 깊고도 깊다. 박근혜 퇴진 이후가 더 문제다. 우리 사회 보이지 않는 곳의 적폐는 심각하다. 사회 총체적 모순의 실체와 실상을 바로 보고, 고치려는 노력이 ‘혁명’의 시작이다. 안건모 서평집 『삐딱한 책읽기』는 그 길을 안내한다. 

 

- <삐딱한 책읽기> 소개 글 중

 

 

이처럼 저자는 노동자의 눈으로 책을 읽고 쓰며, 노동의 가치를 깨닫고 일하는 사람들의 눈으로 세상을 바로 볼 수 있는 길에 대해 '삐딱한 책읽기'의 자세에서 이정표를 제시하고 싶어 합니다.

 

그가 제시하고 있는 ‘삐딱한 책읽기’의 자세를 이번주 일요일, 강연에서 함께 만나 보시는 건 어떨까요?

 

 

http://www.book2018.org/?c=user&mcd=bookB002

↑ 행사와 관련된 더욱 다양한 정보는 여기서 확인하세요 ! 

 

 

삐딱한 책읽기 - 10점
안건모 지음/산지니

 

 

책 주문하기 >> https://goo.gl/cUJW3o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10% 할인, 3권 이상 주문시 택배비 무료)

Posted by 실버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