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병아리 편집자입니다!

인터파크도서 컨텐츠 담당자가 뽑은 이주의 신간이 사이트에 소개되었어요!

산지니에서는 과연 어떤 책이 뽑혔을까요?!

산지니에서 뽑힌 책은 바로~~~

『이야기를 걷다』 개정판입니다!!

 

출처 : 인터파크 북DB

 

사진 아래 출처 사이트를 클릭하시면

링크를 타고 추천도서 목록을 모두 찾아보실 수 있답니다^^

벌써부터 서점 관계자분들이 이렇게 관심을 보이시다니!

독자 여러분께도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이야기를 걷다 - 10점
조갑상 지음/산지니

 

책 주문하기 >> https://goo.gl/cUJW3o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10% 할인, 3권 이상 주문시 택배비 무료)


 

 

 

Posted by 비회원

안녕하세요, 여러분!

『이야기를 걷다』 개정판의 편집일기를 더 빨리 올리고 싶었으나

다른 작업들로 인해 금요일까지 몰려버린 병아리 편집자입니다 8ㅅ8

더 미루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어 급히 올립니다!

 

소설의 배경이 된 부산 속 공간들을 조명하며 화제가 되었던

『이야기를 걷다』가 11년 만에 개정판으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장소에 따라 새로운 소설도 추가되었고

저자 조갑상 선생님이 여러 장소들을 재답사하며 쓰셨죠.

바람과 햇살까지도 기록하려 한 흔적들!

『이야기를 걷다』가 세상에 나오기까지의 이야기들을

병아리 편집자가 들려드리겠습니다!

 

***

 

때는 2017년 여름의 초입,

『밤의 눈』(2012)을 읽고 깊은 감명을 받았던 병아리 편집자는

조갑상 선생님의 『이야기를 걷다』 개정판 담당을 맡게 되어

무척 들떠 있었습니다.

 

첫 미팅,

북 트레일러를 미리 찍기 위해 질문지를 준비한 병아리 편집자.

그것이 비극의 시작이었으니...

너무 들뜬 나머지

열정적으로 질문을 쏟았고

결국 지쳐버린 저자 선생님께서

촬영 중단을 요청하셨습니다.

 

병아리 편집자의 불찰로 인해

조갑상 선생님은 체력을 빼앗기고,

질문 두 개는 세상 밖으로 나올 기회를 빼앗겼던 것입니다아아아아아

슬픈 전설을 품은 『이야기를 걷다』 개정판의 북 트레일러는 바로 아래!

↓↓↓

세상 밖으로 나올 준비를 마친 『이야기를 걷다』(개정판) 북 트레일러 공개!

위의 링크를 통해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이야기를 걷다』 개정판 편집일기는 계속됩니다! (아마도...!!)

 

 

이야기를 걷다 - 10점
조갑상 지음/산지니

책 주문하기 >> https://goo.gl/cUJW3o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10% 할인, 3권 이상 주문시 택배비 무료)


 

Posted by 비회원

안녕하세요, 여러분!

병아리 편집자입니다 :)

많은 분들이 기다리셨을!! (기다리셨을 거라고 믿어요!!)

『이야기를 걷다』 개정판 소식입니다!! :D 

 

호~옥시라도 아직 『이야기를 걷다』를 접하지 못한

독자 여러분들을 위해 덧붙이자면,

『이야기를 걷다』는 부산을 배경으로 한 여러 소설들을 통해

작품 속 인물이 걷거나 머물렀던 부산 속의 장소들을 소개하는 책이랍니다.

 등장인물의 자취를 따라 부산을 걷는다, 낭만적이지 않나요? :D

 

1월 15일부터 본격적으로 홍보에 박차를 가할 예정인데요,

이미 한참 전부터 기다리고 계셨을 여러분을 위해

북 트레일러를 먼저 공개합니다!!

☆☆☆짜잔~!!!☆☆☆

 

 

 

(쥬라기 월드 2는 예고편을 6개월 전에 공개하던데

일주일 정도야 뭐! 문제 없잖아요!! >:D)

 

개정판 작업을 막 시작하려던 2017년 여름의 초입,

출판사를 방문하신 저자 조갑상 선생님을 붙잡고

북 트레일러에 쓰일 영상을 찍었답니다.

11년 만에 나오는 개정판인 만큼 바뀌는 부분도 많고

새롭게 추가되는 소설 작품들도 많다고 하시네요^^

그만큼 연구도 고민도 많이 하셨다고 하니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초판만큼, 아니 초판 이상으로 알차게 돌아온

『이야기를 걷다』 개정판!!

지금 서점에서도 만나보실 수 있답니다^^

 

이야기를 걷다 - 10점
조갑상 지음/산지니

 

책 주문하기 >> https://goo.gl/cUJW3o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10% 할인, 3권 이상 주문시 택배비 무료)


 

 

 

 

Posted by 비회원



 머리에 쥐를 싸매며 언어영역 공부를 위해 지문에 나오는 한국문학을 하나하나 읽어내려가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모의고사 지문 속에서 잘게 부수어진 문학소설 중에서는 김정한 선생의 '사하촌'이라는 작품도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식민지 조선이라는 배경 속에서 소작농과 지주 세력간의 신분 대립을 통해 민중들의 비참한 삶을 세밀하게 그려냈던 작품이죠. 수능 공부를 위해 읽어야만 했던 대사와 지문들은 모두 기억나지 않지만, 한국 문학사에 큰 획을 그은 기념비적 작품이라는 것만은 아직도 뚜렷이 기억납니다.(알고 봤더니 사하촌의 그 '사하'는 부산의 '사하'가 아닌 작품 속 보광사 사찰(寺) 아래(下) 마을(村)이라는 군요. 책을 유심히 읽어보지 않은 티가 역력하네요...;;)


 김정한 선생의 호를 기려 만든, '요산문학상'이 올해로 29회를 맞이했습니다. 10월 25일 부산일보 대강당에서 열린 이번 시상식에서, 수상자는 『대한제국 첩보기관 제국익문사』로 수상하신 강동수 소설가님이셨습니다. 국제신문 논설위원이신 강동수 선생님은 논설위원 활동 틈틈이 집필에 매진하셨다고 합니다.(수상소감시 집필을 위해 일부러 논설실 지원틀 택했다고 하시더군요.)



심사위원장으로는 구중서 문학평론가. 심사위원으로는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조갑상 소설가, 이복구 소설가, 황국명 교수님이 심사하셨습니다.


  『제국익문사』는 대한제국의 망국원인을 두고 첩보기관인 제국익문사 요원들이 하나하나 추적해 분쇄해나가는 추리소설적 요소를 띄고 있는 팩션소설이라고 합니다. 개인적으로 필립 K. 딕의 『높은 성의 사나이』와 같은 대체역사소설을 좋아했던 탓에, 흥미로운 소재로 이야기를 잘 구성했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특히나 이번 작품 속에 다뤄지는 국권 상실기 민족사의 어둠과 함께 '역사란 무엇인가'를 되묻고 있어, 요산문학 속의 소재인 민중들의 아픔과 요산 선생의 정신인 리얼리즘적 경향과 일맥상통하는 점이 있습니다.


 이번 29회 요산문학상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강동수 선생님, 건필하세요^^



제국익문사 1 - 10점
강동수 지음/실천문학사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