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지니안 여러분 안녕하세요, 전복라면입니다. 일전에 제가 포스팅한 '경남대학교의 선물'이 갱블(경남도민일보 블로그의 줄임말) 오늘의 인기글 4위까지 올라가는 기염을 토했는데, 캡처를 못 해둔 게 한입니다. '순위권'이 된 적은 난생 처음이라 기쁩니다. 이러다 조만간 파워블로거인 척 하고 다닐지도? (전 못 봤지만, 제보에 따르면 갱블 추천글에도 올라갔다고 합니다.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해서 갱블여신으로 등극하는 날이 멀지 않았네요 하하!)

오늘은 조금 무거운, 그래서 때때로 잊을 수는 있어도 결코 영영 피할 수는 없는 이야기를 몇 가지 하려고 합니다. 

 


후쿠시마의 원전 사고나 고리 원전에 대한 불안 등 핵에 대한 경각심을 자꾸 일깨워 주는 사건들이 많은 요즘입니다. 김형률을 생각하는 사람들, 반핵부산시민대책위원회, 부산참여자치시민연대, 아시아평화인권연대, 에너지정의행동이 모여 6월 1일부터 3일까지 시청자미디어센터에서 제2회 <반핵영화제>를 연다고 합니다.(문의: 참여자치시민연대 051-633-4067) 영화 감상과 초청 강연 등 뜻깊은 프로그램으로 꽉 찬 행사니 관심 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를 바랍니다.


김형률 씨 이야기를 조금 더 해볼까요. 김곰치 선생님의 르포/산문집 『지하철을 탄 개미』의 르포 부분에는 고 김형률에 대한 글이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김형률. 부산시민. 환국원폭2세환우회 회장. 여기서 다른 설명을 덧붙이는 대신 말없이 책을 펴 보여 드리고 싶네요. 김형률 씨, 그리고 그의 가족들의 고통과 억울함, 그리고 그들을 대하는 어떤 잔혹함에 대해 짧게 줄여 말하기가 어렵습니다. 이 책이 김형률 씨를 다룬 가장 전문적이거나 유일한 매체는 아니지만, 우리가 '나는 아프다'라고 말하는 사람들을 어떤 눈으로 바라보아야 할 지 생각해 보게 하기는 충분할 것 같네요. 

김형률 추모제가 오는 26일 민주공원에서 열립니다. (올해는 아직 기사가 나지 않아 어쩔 수 없이 작년 기사를 링크합니다.) 이 또한 많은 분들의 관심을 바랍니다.

김형률 추모제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05085540

반핵영화제 기사 http://www.hani.co.kr/arti/society/area/534000.html

지하철을 탄 개미 - 10점
김곰치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


이번 2월 저자와의 만남은 『지하철을 탄 개미』의 저자이신 김곰치 선생님입니다.
『지하철을 탄 개미』는 『발바닥, 내 발바닥』 이후 6년 만에 나온 르포·산문집인데요. 12편의 르포와 소설가 김곰치의 감성을 흠뻑 느낄 수 있는 13편의 산문이 담겨 있습니다.

『지하철을 탄 개미』 소개 보기

김곰치 선생님은 본업은 소설가이지만 꾸준히 르포도 병행하고 있는데요. 소설이 언어예술로서 완성도가 생명인 반면 르포는 감성적 자아를 솔직히 드러낼 수 있어 시사문제를 다루는 데 보다 효율적이고 적합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랍니다.

이번 책에 담긴 르포는 그동안 ‘녹색평론’과 ‘인권’ 등 잡지에 기고해왔던 정말 발로 뛰고 직접 눈으로 확인한 생생한 이야기들을 담고 있는데요.
원폭피해 2세로서 반핵 인권 평화운동을 벌이다가 2005년 급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고(故) 김형률 씨의 이야기, 은평뉴타운이 들어서면서 사라져버린 한양주택 주민들의 이야기, 기름 유출로 절망에 빠진 태안 지역 사람들 이야기 등 우리 주변 이웃들과 사회의 비주류라고 할 만한 소수자와 약자들 이야기를 정말 가슴 저리게 담고 있습니다.



이번 백년어 <저자와의 만남>에 오시면 그 생생한 이야기를 직접 들으실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이번에는 저희가 준비를 좀 많이 했습니다.^^ 관련된 사진 슬라이드도 보여드릴 예정이고 『엄마야, 어무이요, 오 낙동강아!』의 저자이신 박정애 시인님의 시낭송도 준비하고 있습니다.
많이들 오셔서 우리 주변 사람들 이야기 같이 나누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일시: 2011년 2월 24일(목) 저녁 7시
장소: 백년어서원(부산 중앙동, 051-465-1915)

지하철을 탄 개미 - 10점
김곰치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