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치'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1.07 현직수사관의 실화소설-『범죄의 재구성』(책소개) (4)
  2. 2010.05.21 책 제목, 뭘로 할까요? (3)

현직수사관의 실화소설


죄의


재구성






우리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던 사건들

그때 그 사건을 소설을 통해 돌아본다

사기, 강도, 살인, 폭행 등 지금 이 순간에도 우리 주변에는 수많은 사건사고들이 연일 발생하고 있다. 인간이라면 누구나 공포와 위협으로부터 안전해지고자 하는 욕구를 지니고 있는데, 이를 두고 심리학자 매슬로는 ‘안전의 욕구’라 정의했다. 도처에 널린 수많은 사건 해결을 위해 지금도 형사들은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다. 실화소설 『범죄의 재구성』은 이러한 형사들의 활약상을 다룬 범죄소설로서, 실제 형사가 직접 이야기를 풀어냈다는 점에서 가치를 지닌다. 현직 수사관인 곽명달 동래경찰서장이 그간 강력계 형사로 근무하면서 겪었던 실제 이야기들 중 사회에서 주목받았던 사건들을 소설로 재가공했다. 더불어 저자는 과거의 사건을 반면교사 삼아 화재사건 시 대피 요령, 납치․유괴 성폭행 예방, 피해회복에 도움이 되는 각종 제도 등 시민들이 겪을 수 있는 각종 사건사고의 대처법과 범죄 예방법에 대해서도 자세하게 다루고 있다.



현직 수사관이 밝히는 강력계 형사들의 생활상

또 차량 방화 사건이 발생했다. 비상근무를 비웃기라도 하듯 차량 연쇄 방화 사건은 20일째 계속되고 있었다. (…) 연일 잠복근무였다. 강력팀 전원은 범행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은 장소에 차를 세워놓고 비좁은 차 안에서 밀려오는 졸음을 쫓았다. 그렇게 윙윙거리는 무전기 소리에 귀를 기울이다 어느 순간 얼핏 잠이 들면 범인을 쫒는 꿈을 꾸기 예사였다. 식사를 하거나 잠시 커피를 마시는 휴식시간에 범인을 잡은 꿈 이야기를 펼치는 것이 그들의 유일한 낙이 되어버렸다. _「도깨비불」, 146-147쪽.

현직 수사관인 곽명달 저자가 근무하는 도시 부산은 과거 잇따른 세 건의 대형 화재 참사로 ‘불의 도시’라는 오명을 뒤집어쓴 바 있다. 저자는 안전불감증이 곳곳에 도사리고 있는 우리 사회의 부끄러운 자화상이 드러난 참사라며 당시를 회고했다. 소설 속 강력팀이 방화범을 잡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장면에 이어 부산 중구 국제시장에 위치한 가나다라 실내사격장에서 발생한 화재, 서면 노래방에서 출구를 찾지 못해 많은 사람들이 희생당한 일들을 곁들여 안전불감증의 심각성을 경고한 것이다. 방화범이 고의로 방화를 저지른 경우도 있으나, 가나다라 실내사격장 사건과 서면 노래방 사건과 같이 화재발생 초기에 잘 대처했더라면 많은 인명피해를 줄일 수 있는 사건이 대다수여서 저자는 더욱 안타까워한다. 또한 특수 콘택트렌즈와 특수인쇄를 통해 사기도박을 벌인 일당들을 검거한 일화, 시민들이 쉽게 당하기 쉬운 자동차 보험사기사건 등 다양한 실제 사례를 통해 다양한 범죄 사건들을 소설로 흥미롭게 재구성하였다.



완전범죄는 없다!

사건을 통해 살펴본 우리 사회의 현주소

이 책은 총 17건의 사건을 통해 우리 사회의 범죄 현황을 되짚어본다. 현대사회가 다변화될수록 범죄양상 또한 치정과 돈, 권력다툼 등 다양한 문제로 변화하는데, 경찰이 우연찮게 사건의 실마리를 발견해 해결하는 경우가 있는가 하면 13년간 미제 사건으로 남아 수사팀의 집념과 과학수사의 발전으로 해결하게 된 사건도 존재한다. 범죄자들의 사연은 그 하나하나가 마치 소설처럼 극적인데, 이 이야기들이 실화를 바탕으로 재구성되었다는 점에 비추어봤을 때 그 충격은 더욱 크다 할 수 있다. 트랜스젠더, 유흥주점 종업원, 조직폭력배, 고아 등 우리 사회에는 다양한 이유로 사회에서 내동댕이쳐진 이들이 많다. 이렇게 소외된 이들의 삶을 이 책은 잘 포착하고 있다. 따라서 『범죄의 재구성』을 통해 그들의 삶을 이해하는 한편, 일반 시민들이 범죄로부터 안전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다시 한 번 생각해볼 수 있을 것이다.




글쓴이 : 곽명달

경북 영양 출생. 동의대학교 법학과 및 동대학원 (법학석사) 졸업. 1977년 순경 경찰 입문. 1988년 경위 강력팀장, 형사팀장. 1997년 경감 형사계장, 형사기동대장, 기동수사대장. 2003년 경정 형사과장, 강력계장, 광수대장. 2011년 총경 남해경찰서장, 부산진경찰서장, 부산경찰청 감사담당관. 2014년 부산 동래경찰서장으로 재직.

2001년 대통령 표창. 2007년 제44회 눌원문화상 (치안부분) 수상. 2008년 부산일보 주관 무궁화봉사왕 심사위원. 2011년 제23회 남해군민대상 수상자 심사위원.



『범죄의 재구성』-현직수사관의 실화소설

곽명달 지음 | 소설 | 국판 | 248쪽 | 13,000원

2014년 12월 19일 출간 | ISBN : 978-89-98079-07-9 03810


현직수사관의 실화소설. 형사들의 활약상을 다룬 범죄소설로서, 실제 형사가 직접 이야기를 풀어냈다는 점에서 가치를 지닌다. 현직 수사관인 곽명달 동래경찰서장이 그간 강력계 형사로 근무하면서 겪었던 실제 이야기들 중 사회에서 주목받았던 사건들을 소설로 재가공했다. 더불어 저자는 과거의 사건을 반면교사 삼아 화재사건 시 대피 요령, 납치.유괴 성폭행 예방, 피해회복에 도움이 되는 각종 제도 등 시민들이 겪을 수 있는 각종 사건사고의 대처법과 범죄 예방법에 대해서도 자세하게 다루고 있다.


차례


범죄의 재구성 - 10점
곽명달 지음/해피북미디어


Posted by 비회원
오늘은 부처님 오신 날,
절에 가야 하는데 밀린 일 때문에 출근했습니다.
큰 딸은 친구들과 바닷가 놀러 가고,
둘째 아들은 친구들과 방망이를 휘두르러(할머니 표현) 갔습니다.
막내는 할머니 집에 맡겨 놓았고요.

오늘 날씨 무지 좋으네요.
갑자기 여름 날씨가 잘 적응이 되지 않습니다.
그래도 부산 날씨가 26도로 좀 시원한 편이더군요.
대구 뭐 이런 데는 30도가 훨씬 넘어가네요.
아열대 기후가 맞긴 맞나 봅니다.
겨울에서 바로 여름으로 넘어가는...
사계절이 뚜렷한 아름다운 대한민국 어디로 갔나요. ㅠㅠ

휴일날 출근해서 일하니 집중은 잘 됩니다. 전화오는 데도 없고 찾는 사람도 없습니다.
<하이재킹 아메리카>라는 번역서를 작업 중인데요, 원제는 Hijacking America: How the Secular and Religious Right Changed What Americans Think 라는 책입니다.
원제를 보니 뭐가 떠오르세요?
전 과격한 이슬람 전사들의 비행기 납치 사건을 떠올렸습니다.
그런 내용은 아니고요,
여기서 납치의 주인공은 이슬람이 아니라 바로 미국의 극우, 보수 우파들입니다.
저자인 수전 조지는 지난 50년간 미국의 지성이 심각하게 마비되고 있고, 그 배후에는 바로 막강 자금으로 무장한 우파가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 책은 바로 그 우파들이 미국의 문화적 헤게모니를 장악하게 된 과정을 설명하는 책이지요.

방금 교정 파일을 번역을 맡으신 선생님께 보냈습니다.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책 만드는 작업이 진행될 겁니다.
무엇보다 큰 고민은 제목입니다. 어떤 제목이 가장 독자들의 관심을 끌 수 있을 것인가, 가장 이 책을 잘 나타낼 수 있을까.
같이 고민 한 번 해주실래요? 어떤 제목이 맘에 드세요?

1. 하이재킹 아메리카
2. 납치당한 미국
3. 납치당하는 미국
4. 미국을 납치한 세력들




Posted by 아니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