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동네 출판사' 똘똘 뭉쳤다

지역 출판·잡지사 20곳, 출판문화잡지연대 결성…문화 다양성 확산 합심

 

"문화와 정치가 모두 '서울 중심'으로 재편되고 그러한 흐름이 가속화하는 시대 상황 속에서 '지금 이곳'의 삶과 문화를 밝히는 가치 있는 지역문화콘텐츠를 살려내는 노력을 멈추지 않겠다."

지난 1일 전국의 지역 출판사, 문화 잡지 관계자 등 60여 명이 제주 한라도서관에 모여 한국지역출판문화잡지연대를 결성했다.

창원 '도서출판 피플파워', 진주 '펄북스', 하동 '상추쌈', 부산 '산지니', 수원 '더페이퍼', 춘천 '문화통신', 청주 '도서출판 직지', 대전 '월간 토마토', 전주 '모악', 광주 '전라도닷컴', 제주 '도서출판 각' 등 전국의 지역 출판, 잡지 20여 곳이 포함됐다.

이들은 이날 창립총회를 열고, 회장과 이사 등을 선출했다.

한국지역출판문화잡지연대는 지난 2013년 대전에서 수원 골목잡지 '사이다', 인천 '월간 옐로우', 대전 '월간 토마토', 광주 '전라도닷컴', 부산 '함께가는예술인' 5개 잡지사가 전국 지역문화잡지네트워크 준비모임을 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이들은 20여 차례에 걸쳐 모임, 전시, 지역 출판 진흥과 활성화를 위한 국회 토론회, 일본 사례 탐방 등을 진행했다.

이날 단체는 정관을 확정하고, 황풍년 '전라도닷컴' 대표를 회장으로 뽑았다. 김주완 '도서출판 피플파워' 편집책임, 최서영 '사이다' 대표, 이용원 '월간 토마토' 대표, 최낙진 제주대 교수 등 이사 10명도 선출했다.

황풍년 '전라도닷컴' 대표와 윤세민 한국출판학회 회장은 '한국 문화의 다양성을 지키기 위한 제주 선언문'을 함께 낭독하며 앞으로의 활동 방향을 밝혔다.

서울을 제외한 전국의 모든 출판물을 망라해 내년(2017년) 제주를 시작으로 해마다 한국지역도서전을 열고, 순수 민간의 힘으로 '대한민국 지역 출판 대상'을 제정해 시상하기로 했다. 또 전국에서 발행되는 지역문화잡지의 문화콘텐츠를 한자리에 모아 전시하고 유통하는 '지역문화콘텐츠전'을 열어 지역 간 소통과 교류를 꾀하고 문화 다양성을 지켜나갈 것을 계획했다.

 

 

 

한국지역출판문화잡지연대가 지난 1일 창립총회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우귀화 기자

 

 

한국지역출판문화잡지연대는 창립총회에 앞서 '대한민국 지역 도서전 개최 의미와 전망'이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열었다. 주제 발표를 한 최낙진 제주대 언론홍보학과 교수는 일본에서 29년째 진행 중인 지역도서전인 '북 인 돗토리(Book in Tottori)'의 사례를 소개했다.

'북 인 돗토리'는 시민이 주축이 돼 돗토리현립도서관 서고에서 지역 도서전을 펼치고 있다. 우수 도서를 대상으로 지역출판문화 공로상도 주고 있다. 이러한 활동으로 독서 의식을 넓혀 도서구입비도 높다. 돗토리 현민 1인당 도서구입비가 전국 평균 21엔보다 훨씬 높은 171엔이다.

최 교수는 지역 소재 서적, 출판물을 대상으로 한 한국 지역 도서전을 제안했다. 이날 토론자들은 지역도서전 개최지, 단체의 명칭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밝혔다.

이날 참석자들은 자신이 속한 지역 출판사, 잡지를 소개하는 시간도 보냈다.

한편, 한국지역출판문화잡지연대는 1일부터 3일까지 제주 한라도서관 로비에서 지역에서 출판한 잡지, 책을 전시하고 도서관에 기증했다.

 

2016-09-05 | 우귀화 기자 | 경남도민일보

원문읽기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단디SJ 2016.09.07 0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기사가 났네요!!

지역 출판, 지역 지식문화 산실 역할

지역 문화 키우는 지역 출판 움튼다 (6) 지역 출판 활성화 방안

지역 출판은 지역의 소중한 이야기를 발굴해서 지역민뿐만 아니라 다수에게 알리는 귀중한 역할을 한다. 지역에 있는 지역 출판사가 아니라면 해낼 수 없는 일이기에 이들의 더딘 발걸음은 의미가 크다. 그렇다면 독서 인구, 출판사, 매출액 감소 등의 전국 공통적인 문제에다 출판계의 수도권 집중화, 도서유통망인 지역 서점 급감 등의 더 열악한 상황에 있는 지역 출판을 활성화하려면 무엇이 필요할까.



지난달 8일 경남도민일보에서 강수걸 '산지니' 대표를 만나, 지역 출판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 최근 '산지니'가 부산출판사 산지니의 10년 지역 출판 생존기라는 부제를 단 <지역에서 행복하게 출판하기> 책을 냈다.

"지난 2005년에 출판사를 시작해 올해 12년 차다. 지역 출판사가 많지만, 생존기를 정리한 책이 없어서 만들게 됐다. 지역 출판은 나의 행복과 사회의 행복이 함께 가는 길이라고 생각하고 시작했다."

- 지역 출판 활성화를 위해 무엇이 필요하다고 보나?

"부산에서 시행하는 우수도서 지원 사업이 지역 출판사에 도움이 된다. 우수 도서로 선정되면 출판사별로 1000만 원씩 지원이 된다. 이러한 사업이 다른 지자체에서도 생기면 도움이 되리라 생각한다. 또, 지역 출판사에서 낸 책은 지역에서 구매하는 쿼터제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일본(규슈)이나 노르웨이, 스웨덴 등에서는 그렇게 하고 있다."

- 지역 출판사를 왜 지원해야 하나?

"책은 문화산업의 기초 토대산업이다. 다양성을 가진 양질의 지역 콘텐츠가 계속해서 생산되게 하려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함께 제도적으로 지역 출판사를 육성해 나가야 한다. 지역 출판은 지역민의 표현과 사상의 자유 등의 기본권을 구현하는 방법이다."


우귀화 | 경남도민일보 | 2016-02-26

원문 읽기

지역에서 행복하게 출판하기 - 10점
강수걸 외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