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여러분 🥰❤

27일 공개된 미니북의 글·그림 작가 리엉 편집자입니다-!

산지니에서는 지난 4월 21일,  세계 책의 날을 맞아 [두근두근 책속으로]라는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고

<내 손으로 만드는 미니북> 활동을 해보았는데요~

그날은 특별히 산지니의 막내라인, 저와 oo님이 함께 엠씨를 보고 직접 미니북을 만들어보았더랬죠~!🤦‍♀🌺

그때 제가 만든 미니북을, oo님께서 멋지게 소개해주셔서 

은혜를 갚고자! oo님의 미니북은 제가 가지고 와보았어욥.🙆🏼‍♀💕

 

 


🌼↓↓oo님께서 「아냐뉴까 이야기」를 읽고 만드신 「새로운 아냐뉴까 이야기」 입니다. ↓↓🌼

 

 

 

색칠을 하고 나니 더욱더 멋져진 oo님의 미니북!

책이 작아서 방송 화면으로는 잘 안 잡힌 관계로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꽤 계셨어요.🧐

제가 oo님 그림을 보고 씨앗이 아니라 양파 아니냐며 짓궂게 웃기도 했는데요… ㅎㅎㅎ💦

 



장난을 친 것과는 별개로, 정말 잘 그리시지 않았나요?! 

그림자 표현도 잘하시고, 무엇보다 아냐뉴까를 원작이랑 정말 비슷하게 그리셨어요.

실제 그림책에 그려진 아냐뉴까가 작아진 채로 등장한 느낌이랄까!

그리고 중간에 등장한 신 얼굴이 특히 인상적이었어요.

정말 엄하고... 누가 봐도 권능을 가진 듯한 그런 느낌적인 느낌📍

제가 나중에 여쭤보니 oo님이 전공을 배울 때 봤던 "태양의 아들 잉카"를 참조하여 그리셨다고 해요.

(TMI: oo님 전공은 국제지역학부)

그림이 뒷받침되어주니 이야기가 더 흥미롭게 다가오는 것 같아요! ✨

 



oo님이 그리신 새로운 아냐뉴까는 원작의 새드엔딩과는 달리 해피엔딩으로 끝이 납니다.

개인적으로 해피엔딩을 좋아해서, 원작보다 oo님의 결말이 더 좋은 거 같아요.... (소곤소곤)

뒤표지에 "식상한 전설은 가라!"라고 표현한 게 마음에 들어요.

 

 


🌺일방적, 수동적이었던 전설을 탈피한 능동적인, 멋진 아냐뉴까의 사랑 이야기! 🌺

인터뷰에서도 언급했지만, 저도 저런 멋진 사랑을 하고 싶어지네요. ㅎㅎ


 


이렇게 미니북을 만들며, 그리고 방송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는데요~💞

좋은 추억을 쌓은 것 같아 기쁠 따름입니다.

새롭고 멋진 기회를 주신 산지니 식구분들께 감사 인사를 전하며 글을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곧, 산지니 유튜브에 저희가 낭독한 두 동화 이야기와 라이브 방송 편집본이 올라올 예정이에요!

라이브 방송을 함께하지 못하신 분들은 유튜브 산지니채널로 커몽커몽~!🤩

 

👉채널산지니 구독하러가기👈

 

 

Posted by 부산에서 책 만드는 이야기 : 산지니출판사 블로그 리엉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러분은 미니북을 좋아하시나요?

저는 한 손에 들어오는 아기자기함을 너무 좋아해서

가끔 주변 친구들에게 선물로 주곤 했답니다

 

오늘은 손안에 들어오진 않지만 품 안에는 꼭 들어오는,

따뜻한 잡지 이야기를 해볼까 해요.

 

세상을 바꾸는 따뜻한 이야기 <작은 책> 8월 호에

『윤리적 잡년이 소개되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포스팅을 통해서 보도록 해요.


우리는 윤리적인 사람들, 윤리적 잡년이다.

『윤

▶ 우리는 사람들이 서로 경시하는 세상에서 살고 싶지 않다.

미국에서 20만 부가 판매된 화제의 스테디셀러로, 사랑과 성에 대한 열린 관계를 탐구하며 전통적인 일부일처제의 한계를 넘어 자유롭고 윤리적인 관계를 맺기 위한 가이드를 제시한다. 저자 재닛 하디와 도씨 이스턴은 일부일처제에 대한 신화를 불식시키고 자기 성찰과 솔직한 의사소통에서부터 안전한 섹스를 실천하고 가정을 꾸리는 것에 이르기까지 성공적이고 책임감 있는 다원적 생활방식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모든 기술을 다룬다.

▶ 파트너에게도 자유를 주는 법을 배워야 한다.

개인과 그 파트너들은 경계를 논의하고 존중하며, 갈등을 해결하고 관계를 정의하는 방법을 배우게 된다. 책은 당신이 누구이든 어떤 관계에 있든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어떻게 자신의 감정과 욕망을 전달해야 하는지에 대해 귀중한 조언을 한다. 

 

 

[『윤리적 잡년』 더 알아보기]

 


 

[<작은책>이란?]

일하는 사람들이 이 사회의 주인이라는 이야기는 늘 해왔지만 정작 일하는 사람들의 목소리를 온전히 담는 잡지가 없어서 안타까웠습니다. 그래서 오로지 일하는 소리만을 전하겠다는 마음 하나로 월간 작은책을 펴내기 시작했습니다.
93년부터 비매품으로 3호까지 부정기로 펴내다가 다달이 펴내자는 의견을 모아 창간을 하기에 이르렀습니다. 1995년 3월에 준비호를 내고 5월에 창간을 했습니다.

― 작은책소개 발췌

 


 

성과 사랑, 많은 고민거리를 던져주는 내용인데요.

특히 사랑의 고전적 정의를 탈피해가는 지금,

더더욱 중요히 생각해야 할 것 같아요.

『윤리적 잡년』 속에서 그 해답을 찾아보는 건 어떨까요?

 

 

윤리적 잡년 - 10점
재닛 하디.도씨 이스턴 지음, 금경숙.곽규환 옮김/해피북미디어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