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가을을 맞아 새로이 인사드리는 

잠홍 편집자입니다.


요 근래 온수 편집자님께서 

서울에서 열린 각종 도서/독서 행사들을 섭렵하셨다는 소식을 접하니

부산에 있는 저희도 행사 참가 자랑을 좀 해야 할 것 같은데요.


그래서, 제가 직접 

다녀와 보았습니다.




'부산'하면 떠오르는 세계적인 축제!

부산국제영화제에 산지니가 초대받았습니다.  

김유철 작가님의 소설 『레드 아일랜드』가 '북투필름'이라는 행사에 선정되었거든요.


북투필름이란?

영화 같은 이야기가 담긴  국내외 영화인들에게 소개하는 행사입니다. 

매년 공모를 통해 10편의 원작출판물을 소개해왔어요.



북투필름은 '아시안필름마켓'이라 하는, 

영화산업종사자분들을 위한 영화제 소속 행사 안에서 열립니다.

사진출처: 아시안필름마켓


팜플렛 이미지는 영화의 전당이건만

실제 마켓 위치는 벡스코였다는 사


사진출처: 아시안필름마켓

바로 여기에서 열렸습니다.


어마어마하게 넓은 벡스코 신관


안으로 들어오시면

이렇게

사진출처: 아시안필름마켓


이렇게 

사진출처: 아시안필름마켓


영화사와 여러 관련 산업체의 부스들이 펼쳐져 있었습니다.

국가별 영화진흥위원회 같은 곳에서 

자국 내 영화촬영을 권유하고 있기도 하더라구요.



이렇게 하염없이 구경을 하다가 맞닥뜨린 것은



???!?!?

난데없는 외계 생물체 + 신생아 + 울부짖는 두상 ;;;


알고보니 영화의 특수 분장 전문 업체의 부스더라구요.

구경하다가 간 떨어질 뻔 했네요.



하지만 

전 영화제에 구경하러 온 것이 아니었습니다.


정신차리고 


사진출처: 아시안필름마켓


피칭을 해야죠.


소설 『레드 아일랜드』를 마켓에 오신 영화인들께 소개하는 

짜!릿!한! 5분



사진출처: 아시안필름마켓


대략 이런 모습이었다고 합니다. 

(사진은 제가 참여했던 행사와 유사한 다른 피칭 행사 이미지입니다 ^_^)


열 개의 선정작 중에 

발표를 제가 제일 먼저 하는 바람에

(순서를 추첨으로 뽑았는데 1번 뽑은 마의 손 ㅠㅠ)

제 심장도 발표자 열 사람 중 최고로 쫄깃했을 거에요. 


어쨌든 무사히 피칭을 마치고!


북투필름 선정작을 소개하는 부스


여기여기 

북투필름 부스에서 영화사 관계자분들, PD 분들과 미팅을 했습니다. 

(사진은 쉬는시간에 찍어서 한산해보이는 거에요. 믿어주세요.)


이 사진 역시 쉬는 시간의 대표님... 하지만 쉬지 않고 원고를 읽고 계시군요


산지니는 올해 처음 북투필름에 참가를 했는데요.


얼마전 개봉한 <암살>의 흥행 덕분인지

생각보다 많은 분들께서 한국 근현대사를 소재로 하는 작품을 찾고 계시다며

제주 4.3 사건을 다룬 『레드 아일랜드』에 관심을 가져 주셨어요. 


또, 저 사진 속 테이블에 책들 보이시죠?

『레드 아일랜드』를 중심으로

영상화에 적합한 산지니의 다른 장편소설들도 함께 소개할 수 있었답니다.

심지어 아직 출간되지 않은 책까지도 소개했어요ㅎㅎ


총 3일 간의 미팅 기간 동안

영화사와 PD분들은 물론

해외 출판사, 

드라마 제작을 위한 원작을 찾으시는 방송사 관계자분,

웹툰 제작도 병행하는 영화사 등 

다양한 컨텐츠 산업에 종사하고 계신 분들과 교류할 수 있었습니다! 



아참,

그리고 영화제에 갔다는 얘기를 하면서 빠트릴 수 없는 것이 있지요.


바로바로


사진출처: 아시안필름마켓

이런 분들


사진출처: 아시안필름마켓

이런 분도 


마켓에 오셨다고 합니다만 

...

전 미팅 부스에 있었습니다 하하하하



하지만 괜찮아요

전 부국제 다녀온 녀자니까요





부국제 다녀온 소설 

『레드 아일랜드』

많이 사랑해 주세요!


레드 아일랜드 - 10점
김유철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단디SJ 2015.10.15 1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부는 이렇게 생겼군요!! 짜릿한 5분을 위해서 9월을 매일 야근하셨던 잠홍 편집자님 ㅠㅠ 수고 많으셨어요 ㅎㅎ

    ps. 야외상영작으로 봤던 <돌연변이>의 물고기인간 박구의 탈(?!)이 있어서 놀랬어요 ㅎㅎ 특수분장 부스 사진에서 맨 왼쪽에 있는~~!!

    • BlogIcon 잠홍 2015.10.16 0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 여기 부국제 다녀온 녀자가 또 있다ㅋㅋㅋ
      그 물고기가 <돌연변이> 에 나왔군요ㅎㅎ 포스터에서 봐서 그런가 어쩐지 낯이 익더라구요.

  2. BlogIcon 엘뤼에르 2015.10.15 17: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카카오톡 캐릭터인 고양이 너무 귀여워요 ㅎㅎ
    "전 부국제 다녀온 녀자니까"가 핵심인듯 ㅎㅎ

    퇴근 무렵에 빵 터졌네요 ㅋ

    • BlogIcon 잠홍 2015.10.16 0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양이 너무 좋은데 제 카톡에는 없더라구요 ㅠㅠ
      실제 카톡서 못 써보니 블로그에서라도.
      재밌게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3. 온수 2015.10.16 17: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우 맞아요 섭렵에 가까웠지요 하하. 잠홍 편집자의 생생한 후기 잘 읽었어요. 준비한다고 고생많았어요^^ 캐스팅은 사진 속 배우들로ㅎㅎ



올해 아시아필름마켓(AFM)은 진화하는 영화 산업의 현주소를 잘 보여 줬다. 지적재산권에 대한 관심의 부상, 발빠르게 선점에 나선 중국 미디어 업계의 행보에서 급변하는 영화계의 흐름을 읽을 수 있었다. 
 
■ 독특한 지적재산권에 쏠린 눈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포럼 개최 
"아이디어 매매 시장 커질 것" 
中 미디어 업체들 선점 안간힘 
 
작가·출판사-영화사 연결 
'북투필름' 경쟁률 5 대 1 넘어 
소설, 영화화 프레젠테이션  


"중요한 것은 독특한 스토리를 가진 엔터테인먼트 지적재산권(E-IP)!'

지난 3일 오후 벡스코에서 열린 E-IP 포럼에서 참가자들은 콘텐츠가 여러 미디어를 넘나드는 '트랜스 미디어 시대'에 중요한 것은 매체가 아니라며 E-IP 시장을 낙관했다. E-IP는 최종 창작물이 아니더라도 아이디어나 시놉시스의 형태로 얼마든지 다른 콘텐츠가 될 수 있는 '원천 소스'를 의미한다. E-IP 시장이 활발해지면 재미있는 아이디어만으로 투자자를 모집, 콘텐츠로 제작할 수 있는 길이 열린다.

이날 포럼 패널로 참석한 중국 3대 IT 기업 중 하나인 텐센트의 에드워드 청 부사장은 "영화 분야에서 큰 시장을 갖고 있는 중국과 한국의 제작 노하우가 합쳐지면 새로운 가능성 열릴 것"이라며 세계 최초로 부산국제영화제(BIFF)에서 개최한 E-IP 마켓을 통한 파트너십 구축을 희망했다. 

4일에는 웹툰, 웹소설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IP를 공개적으로 발표하는 'E-IP 피칭' 행사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참석자 10명 중 3명이 중국인이었을 정도로 IP를 선점하려는 중국 미디어 업계의 관심이 남달랐다. 중국의 미디어그룹 화이 브라더스의 청루이 매니저는 "모든 부스를 돌아다니며 각 회사들과 비즈니스 미팅을 가질 것"이라고 의욕을 보였다.

이번 마켓 기간에는 영화 투자사의 '필름 펀드 토크(5일)' '법률 세미나(6일)'도 마련돼 IP 관계자, 영화 투자·제작사가 더 수월하게 만남을 가질 수 있다. 

한편 E-IP의 공식 후원사인 NEW는 피칭작 10편 중 한 편을 선정해 6일 APM&E-IP 시상식에서 상금 1천만 원의 NEW 크리에이터 어워드를 시상한다.  

■ 영화가 선택한 장르문학 

책과 영화와의 만남을 주선하는 북투필름은 올해 '종이책'과 '장르문학'으로 스스로 정체성을 확고히 했다. 북투필름 초기 웹툰과 만화까지 포함했던 것과는 다른 행보다. 지난 4~6일 해운대구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는 판권을 가진 출판사가 영화 제작자를 만나 책을 소개하고 영화화 가능성을 토론하는 '북투필름'이 진행됐다. 

올해로 4회를 맞이한 이번 북투필름 출품작의 경쟁률은 5:1을 넘었다. 이번 북투필름 행사는 3시간에 걸쳐 출판사들이 자신의 책을 어떻게 영화화하면 좋을 지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발표하고 개별 상담하는 시간을 가졌다. 출판사들은 소설 속 배역에 맞게 배우들을 가상캐스팅하기도 하고, 추상적으로 표현된 소설 속 '한 줄'을 어떻게 영상으로 표현할지, 직접 사진과 동영상, 시나리오로 변환해 오기도 했다. 스릴러 소설 '극해'를 쓴 임성순 작가는 출판사 담당자를 통하지 않고 직접 발표에 나서서 주목을 끌었다.

부산 출판사 산지니는 제주 4·3 항쟁을 다룬 김유철 작가의 '레드 아일랜드'로 이번 북투필름에 참가했다. 재일교포 중에는 제주 출신이 많아 일본 투자자들이 관심을 보였다. 한국 프로듀서들은 가장 최근에 제주 4·3항쟁을 다룬 영화 '지슬'과 어떻게 차별화할 수 있을지 질문을 이어갔다. 산지니 문호영 편집자는 "레드 아일랜드는 강렬한 전투장면이 있어 '지슬'과 다르게 대중영화로서 가능성이 있다"고 답했다. 

조소희·이혜미 | 부산일보 | 2015-10-05

원문읽기


레드 아일랜드 - 10점
김유철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